•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2.8℃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3.2℃
  • 제주 24.3℃
  • 구름조금강화 22.2℃
  • 맑음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2.5℃
  • 구름조금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트레저 헌터' 박준형x데프콘 당황시킨 홈런왕 베이브 루스 사인볼 감정가는?

URL복사

 

박준형과 데프콘의 거래 흥정예능 ‘트레저 헌터’에 전설의 야구선수 베이브 루스의 사인볼이 등장한다.
 
오늘 15일(토) 방송될 ‘트레저 헌터’에서는 데프콘과 박준형의 ‘데박상회’에 범상치 않은 포스로 양복을 차려 입은 판매자가 방문해 은밀한 거래를 제안할 예정이다.
 
치과 의학박사라고 소개한 판매자는 “너무 고가라 이 프로그램에서 살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도발해 MC 박준형과 데프콘을 흥분시켰다. 데프콘은 “올드 스쿨 건달 행님, 이거 안보이십니까”라며 그 동안 구입한 물품들을 읊조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구입가 2만달러, 시세 약 2,300만원을 호가하는 베이브 루스의 친필 사인볼을 공개하자 박준형은 분신과도 같은 선글라스를 벗어 던지고 사인볼을 세밀하게 관찰했다.
 
메이저리그 22시즌 동안 홈런왕을 12번하면서 전설의 반열에 오른 만큼 베이브 루스는 ‘미국인들이 가장 존경하는 선수’로 손꼽힌다고. 데프콘은 “유니폼이 몇 십억에 거래된다. 500호 홈런 방망이가 12억에 낙찰된 적도 있다”며 극도의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등장한 메이저리그 프런트 출신 야구 해설위원 대니얼 킴은 “베이브 루스가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메이저리그가 있는 것이다”며 “사인 위조를 막기 위해 90년도에 미국 연방수사국 FBI가 나설 정도”라며 베이브 루스의 명성을 높였다.
 
연이어 친필 사인의 진위 여부를 가리기 위해 ‘친필 감정사’가 등장하자 판매자는 놀라워하며 “이거 정말 대단한 프로그램이다”며 감탄을 자아냈다. 친필 감정사는 베이브 루스 사인의 터치, 두께, 획의 곡선, 리터치 여부 등을 면밀히 살핀 후 판매자에게 충격적인 말을 건네 현장을 혼돈에 빠트렸다고 하는데.
 
우승의 아이콘 이자 메이저리그 신화 같은 선수 베이브 루스의 사인볼 진위 여부와 가치는 어떻게 평가 받았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오늘 15일 토요일 밤 10시 25분 스카이엔터(skyENT)는  skylife 510번, 올레TV 0번, Btv 99번, LG U+ 91번, CJ헬로비전 193번, 딜라이브 83번, 티브로드 71번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히스토리 채널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뽕숭아학당' 트롯맨 F4-트롯 신예 8,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트육대)' 오픈!
“트롯 진(眞) 넘어 이번엔 금메달 싹쓸이?!” ‘뽕숭아학당’ 임영웅이 태권도 국가대표 나태주와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신기록 대결’을 벌이며, ‘제1회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에서 놀라운 활약을 선보인다. 16일(오늘) 방송되는 TV CHOSUN ‘뽕숭아학당’ 19회에서는 임영웅이 트롯계의 메시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뛰어난 운동신경을 유감없이 발휘, 금메달 사냥에 나서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이하 트.육.대)’의 열기를 활활 타오르게 만든다. 무엇보다 임영웅은 태권도 품새 세계랭킹 1위이자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나태주와 치열한 대결을 펼쳐 트롯 진(眞)을 넘어 만능 트롯맨으로서의 도약을 예고했다. 임영웅과 나태주가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쫄깃한 명승부를 통해 신기록 대결에 나선 가운데, 과연 뛰어난 운동신경의 임영웅이 ‘태권 트롯맨’ 나태주를 뛰어넘는 기록 달성을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더욱이 임영웅 뿐만 아니라 영탁, 이찬원, 장민호 등 트롯맨 F4 멤버들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경기력을 발산하며 ‘트.육.대’를 레전드 운동회로 완성시켰다. 영탁은 트롯에서 박자를 자유자재로 가지고 노는 ‘리듬탁’답게, 운동에서도 놀라운 센스를 발휘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배우 장혁이 가능하게 만든 자유로운 검술, '검객'
지난 2017년 가을 크랭크업 되었지만, 무려 3년 만에 빛을 보게 된 '검객'은 크랭크업과 후반작업 후 여러 번 개봉일을 잡고자 노력했지만 여의치 않았었다. 더욱이 코로나19 시국으로 지난 여름 개봉 추진도 조용히 무산되었다고 한다. 이에 23일 추석 시즌으로 최종 개봉일을 잡고 관객과 만나게 되었다. 익숙한 스토리 속에 최재훈 감독의 비전에 따라 장혁과 무술팀은 캐릭터에 맞는 액션 스타일을 만들었다. 영화<검객>은 배신한 신하들에게 쫓기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흑백의 교차 편집과 날선 칼이 움직인다. 누가 선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태율(이민혁・장혁)은 스승으로 보이는 민승호(정만식)에게 "무인이란게 고작 이런거요?"라고 묻는다. 세월은 흘러 태율은 아이를 키우고 있다. 그는 민승호와 싸웠을때 생긴 상처로 점점 앞이 보이지 않다. 태율을 아비로 부르는 아이는 아버지의 눈을 지켜주고 싶어서 마을로 내려갔다. 비싼 약재를 구하기 위해 대가집 양녀로 팔려가는 모습은 잠시 심청전이 생각나기도 했다. 태율의 터질 듯한 분노와 함께 깨어난 검객의 본능으로 오로지 딸을 구하기 위해 적들을 추격하고 무자비하게 베어버리는 모습은 짜릿한 카타르시스 마저 선사한다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