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8.9℃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4.9℃
  • 흐림제주 23.0℃
  • 맑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다. 그윈플렌에게 관심을 보이는 조시아나 여공작을 만난 이후 복잡한 심경을 토해내는 넘버 ‘Can It Be?’에서는 깊은 감정이 느껴졌고, 공작 신분을 되찾고 부유해진 삶을 어색하게나마 즐기는 장면에서는 특유의 순수함과 귀여움이 돋보였다. 그윈플렌의 롤러코스터 같은 서사를 관객들에게 들려줘야 하는 수호가 장면 하나하나를 설득력 있게 그려낸 덕분이었다.

 

 

짧지 않은 시간동안 수호가 쌓아온 그윈플렌의 서사를 따라가던 관객들은 이내 얼얼한 반전을 겪게 된다. 앤여왕을 포함한 상위 1%로 구성된 상원의원 장면에서 수호표 그윈플렌의 숨겨진 매력이 여실히 드러나기 때문. 이기적인 이들에게 일침을 던지는 넘버 ‘그 눈을 떠’와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모든 것을 내던지는 넘버 ‘웃는 남자’에서 수호의 표현력은 카타르시스가 느껴질 정도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살아 있는 눈빛, 그리고 광기가 담겨있는 몸짓은 모두를 압도해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노래와 연기, 두 가지 모두 진심으로 사랑하고 좋아하는 일이다. 그래서 노래와 연기를 함께 할 수 있는 뮤지컬은 종합선물세트와 같다”며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던 수호. 초연부터 재연까지 ‘웃는 남자’의 그윈플렌으로 무대에 오르며 단단하게 성장해왔다. ‘웃는 남자’로서 만족이 보장된 쇼를 펼치는 날은 비록 오늘(5일)이 마지막이지만, 본명(김준면)에서 유래한 ‘면윈플렌’이라는 애칭을 만든 배우 수호의 열정과 선물 같은 무대는 관객들의 마음에 오래 남을 것이다. 

 

한편, ‘웃는 남자’는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편스토랑' 이경규VS이영자VS오윤아VS전혜빈VS한지혜, 11대 우승 누구?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늘(3일) 11대 우승메뉴가 공개된다. 7월 3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육우’를 주제로 한 11번째 우승메뉴가 공개된다. 특히 이번에는 “지금까지 ‘편스토랑’ 메뉴 중 역대급 메뉴다”라는 극찬이 쏟아진 것으로 알려져, 과연 어떤 편셰프가 어떤 메뉴로 출시 영광을 차지할지 주목된다. 먼저 ‘편스토랑’ 최다 우승자 이경규는 ‘떡갈비 규리또’를 선보인다. ‘떡갈비 규리또’는 육우를 활용한 떡갈비에 우리 먹거리인 보리밥을 넣어 볶고 모차렐라 치즈와 고추지를 올린 후, 토르티야로 싸서 구운 메뉴. 멕시코식 부리토를 우리 입맛에 맞게 재해석한 메뉴로 간단하면서도 든든한 한 끼를 완성했다. ‘맛의 한 수’와 ‘상품성’을 잘 아는 이경규가 또 우승을 추가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이어 지난 ‘면역력 밥상’에서 ‘업!덕밥(오리덮밥)’으로 우승을 거머쥔 이영자의 메뉴도 기대된다. 이영자가 선보인 우리 육우 최종메뉴는 ‘스테이크 비빔밥’. 이영자는 기름기가 적은 육우를 활용해 만든 스테이크를 밥 위에 얹은 후 이영자만의 비법 ‘마요고추장’ 소스를 추가했다.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유명한 메뉴평가단장 이승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