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7℃
  • 흐림강릉 6.2℃
  • 흐림서울 7.5℃
  • 흐림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7.7℃
  • 흐림울산 9.5℃
  • 광주 10.5℃
  • 흐림부산 10.1℃
  • 흐림고창 9.9℃
  • 제주 11.3℃
  • 흐림강화 4.5℃
  • 흐림보은 3.3℃
  • 구름조금금산 5.4℃
  • 흐림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 EBS 사장에게 영상 편지 "김명중!!" 한 이유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와 펭수, 최강 귀요미들의 힐링이 계속된다.


1월 19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13회는 ‘사랑은 뷰티풀 육아는 원더풀’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지난 방송에서 펭수와 만났던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세젤귀들의 조합이 이번에도 랜선 이모-삼촌들을 심쿵하게 할 전망이다.


지난 방송에서 윌벤져스는 꿈에 그리던 펭수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윌리엄은 펭수와 달달한 꿀케미로 ‘윌펭져스’를 결성, 랜선 이모-삼촌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그러나 벤틀리는 자이언트 펭귄 펭수를 실제로 보고 놀라 울음을 터뜨려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에는 펭수가 가까이 와도 가만히 있는 벤틀리가 담겨있다. 이어 벤틀리의 환한 표정이 포착돼 한결 가까워진 이들의 사이를 짐작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윌리엄은 펭수의 품에 안겨 썰매를 탈 준비를 하고 있다. 신난 윌리엄과 윌리엄을 꼭 붙든 펭수의 모습이 보는 것만으로 따뜻함을 선사한다.


이날 반나절도 안되어 절친이 된 윌벤져스와 펭수는 계속해서 즐거운 시간을 만들어갔다고 한다. 썰매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핫바 먹방부터 눈썰매 대결까지, 아이들과 펭수의 즐거운 웃음이 현장을 가득 채웠다는 후문이다.


그중에서도 이미 펭수와 최고의 케미를 보여준 윌리엄에 더해 이번에는 벤틀리까지 펭수와 친해진 모습을 보여준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이에 더해 윌리엄은 펭수의 부탁에 펭수의 소속사 대표인 김명중 사장에게 영상 편지를 보낸다고. 과연 벤틀리는 어떻게 펭수랑 친해질 수 있었을지, 윌리엄은 EBS 사장에게 어떤 말을 남겼을지 이 모든 것이 밝혀질 ‘슈돌’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윌벤져스와 펭수의 동화 같은 하루는 오늘(19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13회에서 만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조정석X유연석X정경호X김대명X전미도 의대 동기 5인방 캐릭터 공개!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오는 3월 12일(목) 밤 9시 첫 방송을 확정 지은 가운데, 의대 동기 5인방의 관계와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에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의대 동기 5인방의 캐릭터 최초 공개는 물론 이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 약 1분30초 분량의 영상만으로도 웰메이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먼저 의대 동기 5인방의 실질적인 정신적 지주 ‘송화’역의 전미도를 필두로, 은둔형 외톨이 ‘석형’역의 김대명. 노는 것도 성적도 늘 일등만 했던 자칭 인싸 ‘익준’역의 조정석, 성격 말고 실력만 최고인 ‘준완’역의 정경호. 그리고 환자를 대하는 것과 사생활이 완전 다른 예민한 ‘정원’역의 유연석까지.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있던 의대 동기 5인방의 캐릭터를 설명하는 나레이션으로 시작되는 하이라이트 영상은 성격이 전혀 다른 의대 동기 5인방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과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기 충분하다. 여기에 환자를 살리기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려는 모습은 뭉클한 감동을 주며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 시킨다. 또한 하이라이트 영상의 엔딩에 등장하는 의대 동기 5


영화&공연

더보기
'기생충' 2020 아카데미 최다 수상!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4관왕!
봉준호 감독과 그의 영화 '기생충'이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 영화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역사를 써냈다. 미국 현지 시각으로 2월 9일(일) LA 할리우드 돌비 극장(Dolby Theater)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4개 부문을 수상하며 올해 아카데미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필두로 10여개월 동안 전 세계를 돌며 기록적인 수상 행진을 이어왔던 '기생충'은 마침내 아카데미상까지 거머쥐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전 세계에 높였다.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은 비(非)영어 영화로는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다. 또한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까지 석권한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세 번째 기록이다. 첫 번째는 1946년 빌리 와이더 감독의 '잃어버린 주말', 두 번째는 1955년 미국 델버트 맨 감독의 '마티'로 제8회 칸 국제영화제와 제 2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각 최고상인 ‘황금종려상’과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기생충'은 이번 ‘작품상’ 수상으로 반세기 만에 세계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