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6.2℃
  • 흐림서울 5.2℃
  • 대전 5.1℃
  • 흐림대구 3.3℃
  • 흐림울산 4.3℃
  • 흐림광주 7.6℃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7.7℃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2.4℃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1.7℃
  • 흐림거제 6.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개그맨 김대희, 지칠 줄 모르는 무한 에너지로 21년째 '개그 성수기'

<개그콘서트> '그럴 수 있어', '개그맨 출근길 육상대회(개육대)' 강렬한 존재감 발산

 

개그맨 김대희가 남다른 개그 포텐으로 안방극장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김대희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 탁월한 개그감과 코미디를 향한 뜨거운 열정으로 보는 이들에게 명불허전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김대희는 개콘의 대표 코너인 ‘그럴 수 있어’, ‘개그맨 출근길 육상대회’(이하 개육대)를 통해 후배 개그맨들과 차진 호흡으로 대체불가 존재감을 발산, ’역시 김대희‘라는 평가를 받으며 명실상부한 개그맨의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김대희는 개콘 ’그럴 수 있어‘ 코너에서 후배 개그맨 민성준, 이재율과 함께 미(美)친 케미를 터트리며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선물하고 있다. 김대희는 “그럴 수 있어~”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후배들의 다소 솔직한(?) 반응에도 개의치 않고 애써 담담한 모습을 보여주는 짠내 연기로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또한 개콘 ’개육대‘에서는 등장은 늘 여유롭지만 까다로운 미션 앞에 성공보다는 웃음을 택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개그투혼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그는 본투비 개그맨답게 차원이 다른 슬랩스틱 코미디로 안방극장에 시원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1999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어느 덧 데뷔 21년차 된 김대희는 개콘의 큰형으로서 코미디를 향한 끝없는 열정을 보여주며 모두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매회 업그레이드 된 웃음으로 개콘에 큰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김대희는 대체불가 맹활약으로 시청자들의 월요병을 화끈하게 날려주고 있다. 

 

뼛속부터 넘쳐흐르는 개그 포텐으로 쉴 새 없이 빅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김대희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만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준결승 순위 쟁탈전 본격 가동!
“결승 문턱에서 모든 것이 뒤바뀌고 말았다!” ‘미스터트롯’ 상위권 우승 후보자들이 ‘레전드 미션’에서 의외의 혹평을 받고 주춤하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준결승 순위 쟁탈전이 본격 가동된다. 원조 트로트 서바이벌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은 지난 8회 방송분이 전국 시청률 30.4%,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31.9%(이상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치솟는 기록을 탄생시키며, 또 한 번 종편 사상 최고 시청률을 깨부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미스터트롯’은 한국갤럽이 지난 2월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에게 조사한 ‘요즘 가장 즐겨보는 TV프로그램’에서 선호도 11.4%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며 명실상부 ‘국민 예능’의 막강 위엄을 자랑했다. 이와 관련 27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미스터트롯’ 9회에서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준결승이 펼쳐진다. 더욱이 준결승의 한 축인 ‘레전드 미션’이 진행된 가운데, 상위권과 중위권 후보들이 순위 지각변동을 일으키며 엇갈린 희비를 받아드는 대반전이 벌어지는 것. ‘레전드 미션’은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대표하는 남진, 주현미, 설운도의 히트곡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