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1℃
  • 흐림강릉 27.6℃
  • 구름많음서울 25.6℃
  • 흐림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7.0℃
  • 흐림광주 26.3℃
  • 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5.3℃
  • 흐림보은 26.4℃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개그콘서트> '주간 박성광' 조선시대로 타임슬립? 폭소 부르는 몸 개그 열연!

 

‘주간 박성광’이 유일무이한 콩트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제대로 터트린다. 

 

오늘(8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조선 시대로타임 슬립한 박성광의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이다. 장군으로 변신한 송영길과 그의 부하로 다시 태어난 박성광은 웃음을 유발하는 콩트로 웃음 폭탄을 투척한다.

 

박성광의 메인 코너 ‘주간 박성광’에서는 숲 속 사냥을 나온 송영길과 이를 보좌하는 박성광과의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이들은 사냥감을 물색하던 중, 깜찍함을 자랑하는 아기사슴(?)을 잡기위해 체력적 한계에 도전하는 몸 개그를 선보여 상상도 못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특히 방송에서는 계속되는 귀염뽀짝한 동물로 변신한 출연진의 활약과 이들을 잡기위한 박성광의 열연이 펼쳐지며 초대박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박성광은 사냥감 포획에 이어 가마를 대령하라는 송영길의 명령에 할 수 없다는 듯한 표정으로 대답해 코너를 그대로 마쳐야 하는(?) 위험에 처하며 객석을 박장대소케 했다. 결국 머리부터 발끝까지 힘을 모아 송영길을 번쩍 들어올리는 모습이 공개돼 관객의 탄성을 자아냈다고. 한 번밖에 보지 못하는 폭소유발 모멘트들이 이어지면서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박성광의 놓칠 수 없는 코너, ‘주간 박성광’은 오늘(8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KBS <개그콘서트> '주간 박성광' 조선시대로 타임슬립? 폭소 부르는 몸 개그 열연!
‘주간 박성광’이 유일무이한 콩트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제대로 터트린다. 오늘(8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조선 시대로타임 슬립한 박성광의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이다. 장군으로 변신한 송영길과 그의 부하로다시 태어난 박성광은 웃음을 유발하는 콩트로 웃음 폭탄을 투척한다. 박성광의 메인 코너 ‘주간 박성광’에서는 숲 속 사냥을 나온 송영길과 이를 보좌하는 박성광과의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이들은 사냥감을 물색하던 중, 깜찍함을 자랑하는 아기사슴(?)을 잡기위해 체력적 한계에 도전하는 몸 개그를 선보여 상상도 못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특히 방송에서는 계속되는 귀염뽀짝한 동물로 변신한 출연진의 활약과 이들을 잡기위한 박성광의 열연이 펼쳐지며 초대박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박성광은 사냥감 포획에 이어 가마를 대령하라는 송영길의 명령에 할 수 없다는 듯한 표정으로 대답해 코너를 그대로 마쳐야 하는(?) 위험에 처하며 객석을 박장대소케 했다. 결국 머리부터 발끝까지 힘을 모아 송영길을 번쩍 들어올리는 모습이 공개돼 관객의 탄성을 자아냈다고. 한 번밖에 보지 못하는 폭소유발 모멘트들이 이어지면서 본방송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김소현, 더욱 깊어진 감정선으로 싱크로율 200% 완벽 연기
배우 김소현이 5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한층 깊어진 감정선으로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며 찬사를 받고 있다. 2014년 ‘마리 앙투아네트’ 초연 당시 18세기 프랑스 왕비의 화려하면서도 기품 있는 캐릭터를 200% 소화한 김소현은 출중한 연기력과 가창력을 바탕으로 ‘완벽한 캐스팅‘이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초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마리 앙투아네트’역으로 돌아온 김소현은 초연에서 보여준 섬세한 감정선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비극적 마지막을 향해 가며 점차 성장하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인간적 면모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내 작품의 깊이를 더했다. 한층 다각화된 캐릭터 해석은 물론, 깊은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마리 앙투아네트의 변화하는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표현한 김소현은 극의 드라마틱한 서사를 더욱 극대화하며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오롯이 담아내 또 한 번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소현은 특유의 기품으로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프랑스 왕비의 면모뿐만 아니라, 페르젠의 향한 사랑과 그에 따른 외로움, 그리고 한 가정의 어머니로의 모성애적 감정선까지 생생하게 담아내며 그녀만의 완벽한 ‘마리 앙투아네트’를 탄생시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