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3.3℃
  • 서울 24.4℃
  • 흐림대전 26.4℃
  • 박무대구 26.4℃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5.8℃
  • 흐림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6.1℃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 독한 레이디들이 펼치는 욕망의 파워 게임

 

 

“시크릿 부티크, 독한 레이디들이 펼치는 욕망의 파워 게임이 시작된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가 재벌그룹 데오家 여제,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이 펼치는 욕망의 파워 게임을 예고한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9월 18일 첫 방송되는 ‘시크릿 부티크’는 권력, 복수, 생존을 향한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치정 스릴러 드라마. 목욕탕 세신사에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는 제니장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재벌그룹 데오家의 여제 자리를 노리면서 벌이는 초감각 심리 대전을 담아 매회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가 각각 욕망의 포스를 발사한 모습을 엮은 ‘메인 포스터’를 선보여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먼저, 포스터 중앙을 차지한 김선아가 ‘시크릿 부티크’에서 맡은 제니장은 베일에 싸인 부티크 로펌 ‘J 부티크’ 사장이자 정재계 비선 실세로, 재벌기업 ‘데오家’ 총수 자리를 넘보는 인물. 잿빛 톤의 습기 가득한 욕실 거울 앞에서 슬픔을 억누르려는 듯 고개를 떨군 채 생각에 잠긴 고독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무엇보다 김선아는 신비스러움과 비밀스러운 분위기가 강조된, 색감을 배제한 흑백 톤 안에서 남모를 비밀과 아픔으로 데오가 권력의 최상위, 총수 자리를 뺏고야 말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다지는 제니장을 100% 표현,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포스터 맨 위를 차지하고 있는 장미희가 맡은 김여옥은 데오그룹이 국내 10대 그룹에 들어가는 게 생애 목표인 데오가 총수이자 대모로, 우연한 계기로 검은 욕망을 드러내게 된 욕망의 화신이다. 강렬한 플라워 프린트 배경 아래 실크 드레스와 블랙 퍼 재킷, 고급스러운 액세서리와 블랙 레이스 부채를 들고 도도하게 앉아 있는 장미희는 재벌그룹 회장인 김여옥의 고고한 아우라를 그대로 뿜어냈다. 동시에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여왕의 자리를 뺏길 수 없다는 듯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단호하고 강렬한 다크 포스를 뿜어내 귀추를 주목시켰다.

무엇보다 화려한 파티풍 백리스 드레스를 매치한 박희본은 기존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파격 변신을 선보였다. 박희본이 맡은 위예남은 데오가의 삼 남매 중 장녀이자, 데오재단 전무, 데오코스메틱 대표로 제니장이 성장하자 날개를 꺾어버리고자 대립하는 안하무인 데오가의 공주. 박희본은 파우더 룸에서 거울을 바라보고 있는 도도한 표정과는 달리 어딘가 불안한 시선으로, 화려함 속에 감춘 열등감의 적색 포스를 드리운 위예남의 모습을 그려냈다.

마지막으로 고민시는 소탈한 의상에 질끈 묶은 머리로, 화려한 데오가와는 상반된 차림새를 연출, 시선을 자극하고 있다. 고민시가 맡은 이현지는 천부적 승부사인 아마추어 바둑기사이자 경찰이었던 엄마 박주현(장영남)의 실종으로 인해 ‘국제도시개발 게이트’과 관련 제니장(김선아)과 데오家의 싸움에 의도치 않게 휘말리게 되는 인물. 가방을 들쳐 메고, 데오가 높은 계단을 향해 오르려는 고민시의 모습이 푸른 포스를 배경으로 두려움 속에서 당찬, 타고난 승부사로서의 활약을 예감케 했다.

메인 포스터 촬영 당시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는 화기애애한 평소와는 달리, 한 컷에 모든 에너지를 쏟기 위해 대기실에서 조용히 배역의 감정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이어진 촬영에서 각각 제니장-김여옥-위예남-이현지로 오롯이 빙의한 이들은 각각 인물이 가진 숨 막히는 카리스마를 표출, 촬영 팀의 감탄을 자아냈다.

제작진 측은 “이번 ‘메인 포스터’에는 데오가 여제,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싸고 독한 레이디들이 펼칠 욕망의 파워 게임이 상징적으로 담겨있다”라며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의 열연이 돋보일 레이디 치정 스릴러의 진면목을 보여줄 ‘시크릿 부티크’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탐정’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SBS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 독한 레이디들이 펼치는 욕망의 파워 게임
“시크릿 부티크, 독한 레이디들이 펼치는 욕망의 파워 게임이 시작된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가 재벌그룹 데오家 여제,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이 펼치는 욕망의 파워 게임을 예고한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9월 18일 첫 방송되는 ‘시크릿 부티크’는 권력, 복수, 생존을 향한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치정 스릴러 드라마. 목욕탕 세신사에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는 제니장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재벌그룹 데오家의 여제 자리를 노리면서 벌이는 초감각 심리 대전을 담아 매회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가 각각 욕망의 포스를 발사한 모습을 엮은 ‘메인 포스터’를 선보여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먼저, 포스터 중앙을 차지한 김선아가 ‘시크릿 부티크’에서 맡은 제니장은 베일에 싸인 부티크 로펌 ‘J 부티크’ 사장이자 정재계 비선 실세로, 재벌기업 ‘데오家’ 총수 자리를 넘보는 인물. 잿빛 톤의 습기 가득한 욕실 거울 앞에서 슬픔을 억누르려는 듯 고개를 떨군 채 생각에 잠긴 고독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영화 '애월' 9월 26일 개봉, 제주도에서 전하는 위로와 공감의 이야기! 메인 포스터 공개!
어쩌면 지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청춘 남녀들에게 작은 위로의 순간을 전하는 영화 <애월>이 9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제주도의 그림 같은 풍경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애월>은 힘들고 지친 일상을 벗어나 제주도 애월을 찾아온 ‘철이’와 죽은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잊지 못하고 애월에 남아있는 ‘소월’ 사이에서 벌어지는 소소하지만 특별한 일상을 담은 멜로 드라마 영화. 이번에 공개된 <애월>의 메인 포스터에는 제주도의 그림 같은 하늘과 푸른 바다의 풍경이 보는 이들의 지친 마음을 달래주며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이러한 배경 밑으로, 힘겨운 삶의 무게를 내려놓고 모든 걸 잊으려 애월로 찾아온 ‘철이’ 역의 이천희와 몇 해 전 죽은 연인을 잊지 못한 채 애월에 남아있는 ‘소월’역의 김혜나의 감성적인 분위기는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끈다. 더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는 둘의 엇갈린 시선은 오랜 친구였던 둘 사이의 오묘한 감정 변화를 예고하며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바람을 종이삼아, 읽지 못할 편지를 띄웁니다”라는 카피는 친구보다 가깝고, 연인보다 멀 수밖에 없었던 두 청춘 남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