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4.4℃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1.1℃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CJ푸드빌 제일제면소, 가을과 어울리는 별미국수 2종 출시

갈비구이와 곰탕이 만난 ‘갈비구이 칼국수’… 다양한 나물 활용한 ‘가을나물 장조림 비빔국수’ 선봬

URL복사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별미국수 전문점 제일제면소가 아침저녁으로 선선해진 날씨에 걸맞은 별미국수 신메뉴 2종을 출시한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이번 출시한 신메뉴는 별미를 고명으로 올려 곰탕, 비빔밥 등 쉽게 접할 수 있는 식사 메뉴를 제일제면소만의 별미국수로 새롭게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갈비구이 칼국수’는 쇠고기를 오랜 시간 끓여 깊고 진한 맛을 낸 곰탕과 갈비구이가 만났다. 정성스럽게 고아낸 곰탕에 쫄깃한 칼국수를 넣어 담백한 맛을 살렸다. 남녀노소 좋아하는 달콤한 양념갈비를 노릇노릇하게 굽고 고명으로 얹어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완성했다.

‘가을나물 장조림 비빔국수’는 곤드레나물, 표고버섯, 애호박, 숙주 등 6가지 나물과 쇠고기 양지살로 만든 장조림을 특제 김간장 소스와 비벼 먹는 색다른 스타일의 비빔국수다. 김간장 소스는 구운 김을 갈아 만든 수제 간장 소스로 소면과 나물을 한데 어우러지게 하고 전체적인 감칠맛을 한층 돋운다. 다채로운 색감의 재료들이 마치 비빔밥을 연상케 한다.

제일제면소는 어느덧 무더위가 가시고 날씨가 한층 선선해졌다며 진한 쇠고기 국물과 여러 가지 나물로 맛을 낸 제일제면소 신메뉴로 가을을 먼저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 형님' 최예빈, 펜트하우스 엄마 역 김소연 생각하며 눈물 흘려
최예빈이 드라마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엄마' 김소연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16일(토)에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서스펜스 복수극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연기 천재'로 불리며 큰 활약을 보여준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형님학교를 찾은 세 사람은 드라마 상에서 보여줬던 살 떨리는 연기와는 180도 다른 귀여움과 순수함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날 세 배우는 드라마 뒷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세 배우는 극 중에서 엄마 역할을 맡았던 선배 배우들에 대해 자랑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지희는 “우리 엄마는 내가 연기에 집중할 수 있게 늘 도와주신다”라며 선배 신은경에 대한 '리스펙'을 드러냈다. 김현수는 “우리 엄마는 원조 요정이다”라며 배우 유진의 깨알 같은 과거를 자랑해 애정을 드러냈다. 최예빈은 본인의 차례가 되자, 선배 김소연이 내어 준 마음 씀씀이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드라마 촬영 현장의 훈훈함이 형님학교까지 전해진 가운데, 서장훈은 “이 정도면 학부모 중 한 사람은 같이 왔어야 되는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진지희는 어느덧 배우 경력 19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홍상수 감독과 이혜영 배우가 만난 최고의 영화, '당신 얼굴 앞에서'
영화 <당신얼굴 앞에서>는 누군가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이다. 다만 그녀에게는 우리가 맞딱뜨리고 싶지 않은 변수가 있을 뿐이다.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표현을 위해 이혜영 배우가 홍상수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작품이며, 배우 조윤희, 권해효, 김새벽 등이 함께 출연했다. <당신얼굴 앞에서>는 올해 제74회 칸영화제 칸 프리미어(Cannes Premiere) 부문을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제78회 비엔나국제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제59회 뉴욕영화제, 제40회 벤쿠버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 연이은 초청 소식을 알리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는 아침에 일어나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시작되고, 다음날 아침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마감된다. 오랜만에 자신을 찾은 언니와 함께 가장 좋아하는 정취를 느끼기 위해 밖으로 나간다. 함께 자랐지만 아직도 서로를 잘 몰랐던 이야기를 나누고 자매간의 사소한 투닥임이 이어진다. 마치 영화에 참여하기 위해 온 듯했지만, 영화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며 아니었다는 것을 관객에게 알려준다. 다시 오지 않는 오늘 하루, 그 하루를 집중하며 살아가야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