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5.8℃
  • 맑음대전 5.4℃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7.4℃
  • 맑음광주 5.2℃
  • 부산 8.4℃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6.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CJ푸드빌 제일제면소, 가을과 어울리는 별미국수 2종 출시

갈비구이와 곰탕이 만난 ‘갈비구이 칼국수’… 다양한 나물 활용한 ‘가을나물 장조림 비빔국수’ 선봬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별미국수 전문점 제일제면소가 아침저녁으로 선선해진 날씨에 걸맞은 별미국수 신메뉴 2종을 출시한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이번 출시한 신메뉴는 별미를 고명으로 올려 곰탕, 비빔밥 등 쉽게 접할 수 있는 식사 메뉴를 제일제면소만의 별미국수로 새롭게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갈비구이 칼국수’는 쇠고기를 오랜 시간 끓여 깊고 진한 맛을 낸 곰탕과 갈비구이가 만났다. 정성스럽게 고아낸 곰탕에 쫄깃한 칼국수를 넣어 담백한 맛을 살렸다. 남녀노소 좋아하는 달콤한 양념갈비를 노릇노릇하게 굽고 고명으로 얹어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완성했다.

‘가을나물 장조림 비빔국수’는 곤드레나물, 표고버섯, 애호박, 숙주 등 6가지 나물과 쇠고기 양지살로 만든 장조림을 특제 김간장 소스와 비벼 먹는 색다른 스타일의 비빔국수다. 김간장 소스는 구운 김을 갈아 만든 수제 간장 소스로 소면과 나물을 한데 어우러지게 하고 전체적인 감칠맛을 한층 돋운다. 다채로운 색감의 재료들이 마치 비빔밥을 연상케 한다.

제일제면소는 어느덧 무더위가 가시고 날씨가 한층 선선해졌다며 진한 쇠고기 국물과 여러 가지 나물로 맛을 낸 제일제면소 신메뉴로 가을을 먼저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유지태-이보영-박진영(GOT7)-전소니, 대본 리딩 현장 공개!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에서 훈훈한 분위기가 묻어나는 대본 리딩 현장을 최초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이날 대본리딩 현장에는 ‘화양연화’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키스 먼저 할까요?’, ‘그래 그런거야’,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연출한 손정현 감독과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을 그려내며 주목받기 시작한 전희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남다른 분위기의 멜로드라마를 기대하게 한다. 여기에 깊이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유지태(한재현 역), 이보영(윤지수 역), 박진영(과거 재현 역), 전소니(과거 지수 역)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참석해 올 봄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 단 하나의 감성 멜로의 시작을 알렸다. 먼저 인사에 나선 손정현 감독은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