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9℃
  • 구름많음강릉 28.7℃
  • 천둥번개서울 20.3℃
  • 흐림대전 26.5℃
  • 박무대구 25.0℃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3.7℃
  • 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멜로가 체질’ 안재홍, 천우희에 대한 마음 자각!! 스텝 바이 스텝 스르륵 행보

#1. “나 한번 믿어봐요.” #2. “잘해 봐요. 우리.” #3. “정들었어요, 정들었다고”

 

‘멜로가 체질’ 안재홍이 천우희에 대한 마음을 자각하며 스텝 바이 스텝을 밟아가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빼도 박도 못하게 진주(천우희)를 향한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범수(안재홍). 그러나 알고 보면 그의 직진은 갑자기 시작된 것이 아니었다. 진주를 처음 만난 순간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오고 있었던 것. 이에, ‘스르륵’하고 본인의 진심을 표현한 범수의 스텝을 짚어봤다.


#1. “나 한번 믿어봐요.”


진주의 대본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를 보고 그녀에게 협업을 제안한 범수. 그러나 시종일관 자뻑 넘치는 그의 태도에 진주는 “정서적으로 교감이 안 돼”라며 거절할까도 했다. 하지만 범수에는 한방이 있었다. “나 말은 막 해도, 일은 막 안 해요. 난 택배 받는 것도 너무 좋아하고, 식당에서 메뉴판 보는 것도 너무 좋아하는데. 무엇보다 소중한 이 일을 작가님과 같이하고 싶다는 거고요”라며 다소 갸우뚱하지만, 또 이렇게 확 와 닿을 수가 없는 방식으로 진심을 전한 것. “나 한 번 믿어봐요”라는 최후의 ‘훅’은 진주의 마음을 돌리기에 충분했다. 범수가 진주에게 진심을 보인 첫 번째 순간이었고, 진주가 범수의 새로운 면을 발견한 첫 번째 순간이기도 했다.


#2. “잘해 봐요. 우리.”


진주와 범수가 함께 의기투합한 드라마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는 범수가 프레젠테이션(PT)을 제대로 말아먹은 탓에 더욱더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자신이 여태껏 해왔던 드라마와는 다른, 너무나 솔직한 진주의 대본을 꾸며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위기는 왔지만, 둘의 마음은 왠지 더 가벼웠다. 저세상 PT가 끝나고, 원점으로 돌아가게 된 상황에서 범수는 “쉽진 않겠지만, 그래서 엄청 재미있을 거예요. 잘해 봐요 우리”라며 서로를 격려했다. 그런데 만나기만 하면 아무말 쌍벽을 이루며 병맛 대결을 하던 이들, 어느 순간 ‘우리’라는 말이 익숙해졌다.


#3. “정들었어요. 정들었다고”


PT를 망쳐 편성 기회를 날리고, “노력해서 얻은 게 이 정도뿐이라는 걸 예상치 못했듯이, 가만히 있는데 예상치 못한 명품가방이 떨어질지도 모를 일이죠”라는 진주의 저세상 논리로 온종일 가만히 있기를 실행하던 진주와 범수. 물론 그렇다고 무슨 대단한 일이 생기지는 않았다. 그러나 가방 대신 떨어진 것이 있었으니, ‘쿵’하고 떨어진 범수의 마음이었다. 불쑥 “정들었어요. 정들었다고”라며 진주에게 ‘훅’ 마음을 내보인 범수. 사실, 그는 ‘가만히’ 있지만은 않았다. 가만히 있는 진주를 열심히 보았던 것. 그렇게 어느샌가 진주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자각해 버린 범수의 단계적 직진은 멜로로 돌입할 수 있을까.


JTBC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로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JTBC ‘멜로가 체질’ 안재홍, 천우희에 대한 마음 자각!! 스텝 바이 스텝 스르륵 행보
‘멜로가 체질’ 안재홍이 천우희에 대한 마음을 자각하며 스텝 바이 스텝을 밟아가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빼도 박도 못하게 진주(천우희)를 향한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범수(안재홍). 그러나 알고 보면 그의 직진은 갑자기 시작된 것이 아니었다. 진주를 처음 만난 순간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오고 있었던 것. 이에, ‘스르륵’하고 본인의 진심을 표현한 범수의 스텝을 짚어봤다. #1. “나 한번 믿어봐요.” 진주의 대본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를 보고 그녀에게 협업을 제안한 범수. 그러나 시종일관 자뻑 넘치는 그의 태도에 진주는 “정서적으로 교감이 안 돼”라며 거절할까도 했다. 하지만 범수에는 한방이 있었다. “나 말은 막 해도, 일은 막 안 해요. 난 택배 받는 것도 너무 좋아하고, 식당에서 메뉴판 보는 것도 너무 좋아하는데. 무엇보다 소중한 이 일을 작가님과 같이하고 싶다는 거고요”라며 다소 갸우뚱하지만, 또 이렇게 확 와 닿을 수가 없는 방식으로 진심을 전한 것. “나 한 번 믿어봐요”라는 최후의 ‘훅’은 진주의 마음을 돌리기에 충분했다. 범수가 진주에게 진심을


비루투오조 트롬본 앙상블 제10회 정기연주회 개최
깊이 있는 음악적 해석에 위트와 테크닉까지 겸비한 비루투오조 트롬본 앙상블의 음악이야기가 펼쳐진다. 9월 18일 가을의 문턱에서 비루투오조 트롬본 앙상블의 제10회 정기연주회가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개최된다. 비루투오조 트롬본 앙상블은 단원 모두 서울시립교향악단,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인천시립교향악단 등 국내 유명 오케스트라에서 활동하는 실력 있는 젊은 음악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지난 10년간 클래식을 기반으로 대중의 음악적 감성을 자극하고 꾸준한 음악활동을 해 온 비루투오조 트롬본 앙상블은 젊은 감각으로 한국초연 곡들과 같은 새롭고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대중적 공감과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여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트롬본의 새로운 매력을 가득 담은 곡들로 구성되어 있다. 막스 부르흐의 Romance, Op.85로 첫 문을 연다. 이 곡은 본래 비올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곡이지만 트롬본과 피아노를 위해 편곡된 버전으로 연주한다. 이어지는 곡으로는 스티븐 베르헬스트의 Gollumnas라는 곡을 한국 초연한다. 2대의 베이스 트롬본과 피아노가 선보일 대단한 음악적 호흡이 기대되는 곡이다. 또한 미국 줄리어드 음대 교수이자 유명한

동원F&B 뉴트리플랜, 고양이를 위한 짜먹는 건강영양식 ‘뉴트리플랜 모이스트루 퓨레’ 출시
동원F&B의 펫푸드 브랜드 뉴트리플랜이 반려묘를 위한 짜먹는 건강영양식 ‘뉴트리플랜 모이스트루 퓨레’ 2종(흰살참치퓨레, 닭고기퓨레)을 출시했다. ‘뉴트리플랜 모이스트루 퓨레’는 반려묘에게 직접 먹이면서 즐길 수 있는 교감형 간식이다. 단백질과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흰살참치와 고단백 닭고기를 주원료로 반려묘 건강에 좋은 다양한 영양성분을 추가했다. 특히 눈과 심장기능에 도움을 주는 ‘타우린’과 장건강 및 배변상태 개선을 지원하는 ‘이눌린’을 담았다. 여기에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마따따비를(개다래 열매) 통해 스트레스 해소와 식욕 증진을 돕는다. 더불어 파우치당 용량이 30g으로 시중에 가장 많이 판매되고 있는 일본산 소용량 습식 간식에 비해 두 배 정도 커 더 오랜 시간 반려묘와 교감할 수 있다. 또한 동원F&B가 국내 생산시설에서 직접 만들어 믿을 수 있다. 동원F&B는 1992년부터 애묘용 펫푸드를 만들어 약 28년 동안 수출해온 만큼 검증 받은 제조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참치와 홍삼, 유가공 등 건강한 원료를 활용해 다양한 펫푸드를 선보이고 있으며 이를 통해 ‘2019년 한국산업 브랜드파워 펫푸드부문 1위’에 선정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