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17.4℃
  • 흐림서울 24.9℃
  • 흐림대전 22.7℃
  • 대구 18.0℃
  • 울산 18.5℃
  • 흐림광주 21.8℃
  • 부산 18.8℃
  • 흐림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배우 서우, 선녀보살들과 특급케미 예고!

서장훈도 꼼짝 못 하게 한 서우의 활약! 선녀보살 서장훈과 콩콩보살 서우가 펼치는 케미스트리 대공개!

URL복사

 

배우 서우가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열정 보살로 활약한다.

 

내일(26일) 방송될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 23회에서는 서우와 보살들이 함께 특급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녀는 500살 먹은 콩콩보살로 활약하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든다고. 평소 모든 방송을 다 챙겨볼 정도로 물어보살 애청자라고 밝힌 서우는 고민 해결에 열정을 쏟는 모습을 보여 기대를 높이고 있다.

 

특히 그녀의 돌직구 상담에 보살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고 해 궁금증을 안긴다. 그녀는 고민남녀의 사연에 친언니로 빙의해 흥분하는가 하면, 방송 분량은 전혀 생각하지 않는 직진 솔루션을 펼쳐 보는 이들을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고.  이에 서장훈은 그녀의 열정에 위기의식을 느끼며 텃세(?)를 부려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과하게 캐릭터에 몰입한 그녀를 향해 “우리 프로그램에 딱이네”라며 칭찬하는가 하면 서로 나이부심을 부리며 티격태격 앙숙케미를 선보여 재미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서장훈이 상담에 열정을 쏟으며 캐릭터에 빙의한 서우에게 부담감을 느껴 투덜거리자 “웃어 좀!”이라며 욱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기죽지 않는 열정 카운셀러 서우와 보살들의 역대급 케미스트리는 내일(26일) 방송되는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인요한,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었다 "근현대사 산증인”
5.18 민주화운동을 겪은 ‘찐 목격자’ 인요한 교수가 ‘선을 넘는 녀석들’에 출격한다. 5월 16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4회에서는 ‘5.18 민주화운동’의 성지 광주를 찾는 전현무-김종민-유병재-‘역사 마스터’ 심용환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번 특집은 ‘역사X기억’ 크로스 여행으로, 5.18 민주화운동을 직접 경험한 ‘생생 마스터’가 등장해 그날의 기억을 떠올릴 예정이다. 이날 ‘선녀들’ 앞에 나타난 사람은 바로 ‘푸른 눈’을 가진 한국인 ‘특별귀화 1호’ 인요한 교수였다. 인요한 교수의 집안은 1919년 군산 만세 운동에 참여하고, 6.25전쟁에 참전하는 등 4대가 한국과 126년째 연을 맺고 있다고. 스스로를 “전라도 순천 토박이”라고 소개한 그는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었다는 이야기로 ‘선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당시 그는 시민군 통역을 하며, 외신들에게 광주의 상황을 알리는 데 일조했다고. 인요한 교수는 기발한 거짓말(?)로 검문소들을 뚫고 광주로 들어간 이야기부터 광주에서 목격한 그날의 참상까지, 긴박한 그날들의 기억을 전했다고 한다. 이에 ‘선녀들’은 마치 그 자리에 있는 듯한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