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2.3℃
  • 흐림강릉 24.9℃
  • 맑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7℃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31.3℃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2.2℃
  • 흐림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32.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저스티스’ 반환점 돌았다! 제2막 관전 포인트 셋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가 어느덧 반환점을 돌았다. 장엔터 사건의 열쇠를 쥔 장영미(지혜원)의 실종으로 방심할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숨겨져 있는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서기 위한 제2막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1. 최진혁X손현주의 달라진 관계

영미를 납치한 조현우(이강욱)가 송우용(손현주) 회장과 밀접한 관계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태경(최진혁). 여기에는 동생 이태주(김현목)의 죽음도 얽혀있기 때문에 태경이 받은 충격은 더욱 컸다. 거래를 통해 공생하던 사이에서 이제는 서로를 믿을 수 없게 된 태경과 송회장은 각자의 속내를 완벽하게 드러내지 않고 있다. 태경은 “장영미, 어딨어”라며 송회장을 의심하고, 송회장은 “야생의 이빨을 가진 늑대와 계속 같이 살 것인지, 아니면 죽여서 가죽을 팔 것인지”라며 태경에 대한 선택을 고민하고 있는 것. 두 남자가 주고받는 팽팽한 시선 속에서 숨 막히는 긴장감이 거듭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2. 지혜원의 행방과 남원식당의 실체

영미의 실종 이유가 사라진 일기장과 USB에 있다고 확신한 태경. 앞서 공개된 17~18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9440799)에서 “장영미, 어디 있냐? 그거 때문에 데려간 거지. USB, 나도 봤거든”이라며 조현우를 넌지시 떠봤다. 이에 “봤어요? 남원식당?”이라고 놀라는 조현우의 반응은 영미의 실종이 “절대로 세상에 공개돼선 안 되는” USB속 ‘남원식당’ 영상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또한, VIP과의 은밀한 회동 장소로 사용 중인 ‘남원식당’을 처리해야 한다는 송회장과 “이태경 하나만 없애면 끝날 걸”이라는 탁수호(박성훈)의 목소리가 소름을 유발한다. 영상의 제목이기도 한 ‘남원식당’은 어떤 진실을 숨기고 있을까.

3. 장엔터 연쇄 살인·실종 사건의 진실

7년 전, 원룸 살인사건을 시작으로 살해되고 실종된 네 명의 피해자. 이들의 연결고리는 바로 장엔터였다. 대표 장치수(양현민)는 서연아(나나)의 압박에도 여전히 부인하고 있지만, 송회장의 자금이 장엔터로 흘러 들어간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살해현장에 택배를 배달한 다음 날 사망한 태주, USB 영상을 보고 실종된 장엔터 소속 영미, 그리고 일련의 사건들을 모두 지켜보고 있는 송회장. 이유도 모른 채 죽은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결코 장엔터 사건을 포기할 수 없는 태경과 연아는 힘겨운 싸움 속에서 무엇을 밝혀낼 수 있을까.

이 외에도 태경의 동생 태주와 송회장의 아들 송대진(김희찬), 탁수호와 연아의 아버지 서동석(이호재)의 관계에 대한 떡밥이 던져지면서 2막 전개에 대한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예측불가하고 쫄깃한 전개가 그려질 ‘저스티스’ 17~18회는 오늘(14일) 밤 10시 KBS 2TV 방송된다.


'의사요한' 지성-이규형, 은밀하게 비밀스럽게~! 소리 없는 ‘악연의 전쟁’ 시작!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지성이 이규형에게 은밀하게 감시, 미행당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소리 없는 전쟁’의 시작을 예고하고 있다. 지성과 이규형은 ‘의사 요한’에서 각각 ‘선천성 무통각증’을 앓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차요한 역과 3년 전 차요한의 사건을 맡았던 원칙주의자 검사 손석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차요한(지성)과 손석기(이규형)의 남다른 악연이 드러나면서 눈길을 끌었다. 손석기는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장인 민태경(김혜은)과 만나 “제 손으로 직접 잡아넣은, 재범가능성이 다분한 잠재적 범죄자”라고 차요한을 설명하며, 서슬 퍼런 기운을 드리웠다. 이후 차요한의 3년 전 사건 주인공인 윤성규가 다름 아닌 손석기와 채은정(신동미)의 아이들을 살해한 범인이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안겼던 터. 고통스럽게 죽었어야했을 윤성규를 차요한이 구원했다며 울부짖는 채은정에게 손석기는 “그들을 막는 법이, 그들을 벌하는 법이 세상을 바꾸는 겁니다”라고 원칙주의자 검사로서의 신념을 드러낸 후, “우린 그 때를 기다리면 돼요. 남은 거라고는 죽음과 고통밖에 없는 환자를 차요한이 만났을 때...”라면서 차요한을 주시하고 있음을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