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2.5℃
  • 맑음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4.7℃
  • 흐림울산 14.6℃
  • 맑음광주 13.9℃
  • 구름많음부산 15.8℃
  • 맑음고창 10.2℃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김준수-도겸(세븐틴), 3인 3색 아더 왕의 매력포인트 & 아더와 닮은 배우들


'엑스칼리버' 카이, 김준수, 도겸(세븐틴)이 직접 뽑은 아더 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일까.


EMK 오리지널 뮤지컬 ‘엑스칼리버’(제작 EMK뮤지컬컴퍼니)에서 주인공 ‘아더’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나가고 있는 배우 카이, 김준수, 도겸. 트리플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모았던 세 배우는 개막 이후 3인 3색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관객들의 발걸음을 극장으로 향하게 한 아더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인지 카이, 김준수, 도겸이 직접 답했다.


#1. 카이, 순수한 청년미


극 중 제왕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기 전까지 평범한 청년의 삶을 살아온 아더. 친구들과 칼싸움을 하고, 마을 사람들과 어울려 노래를 부르며 술 한 잔을 기울이기도 한다. “작품 속에서 청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설명처럼 카이는 막이 오르면 순수한 청년으로 완벽 변신한다. 자신의 운명을 거부하며 분노하기도 하고, 기네비어를 만나 사랑에 빠지기도 하면서 갓 성인이 된 청년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해낸다. 전 작품에서 발휘했던 카이의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솔직하고 순수하며 자유로운 청년 아더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것. “아더는 굉장히 다양한 감정의 변화 속에 있지만, 그 중심은 항상 정의와 사랑으로 가득한 인물”이라는 설명처럼, 카이의 아더에게서는 마음 따뜻한 정의감과 사랑꾼의 면모까지 느낄 수 있다. 이와 같은 매력은 21일(일), 마지막 공연 전 '카아더'의 이야기를 하루빨리 만나봐야 하는 이유다.


#2. 김준수, 강인한 내면


“아더가 엑스칼리버를 뽑고 왕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정해진 운명 때문이 아니라 그의 본성 자체가 왕이 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김준수. 그가 뽑은 아더의 매력 포인트는 바로 “본인에게 주어진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두를 위한 삶을 결심할 수 있는 강인한 내면”이었다. 이러한 아더의 내면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김준수는 곳곳에 자신만의 디테일을 더했다. 특히 찰나의 순간을 표현해내는 다양한 표정과 아름다운 넘버에 적합한 서정적인 목소리는 극이 전개될수록 쌓여가는 아더의 깊은 감정을 가장 잘 나타낸다. “가장 강력한 힘은 평화와 자연을 사랑하는 순수하고 착한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걸 아더를 통해 알았다”는 설명처럼, 아더의 순수한 마음에서 이어진 강인한 내면을 무대 위 김준수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보여주고 있다.


#3. 도겸, 진정한 어른으로의 성장


도겸은 “진정한 어른으로의 성장”을 아더의 매력 포인트로 뽑았다. “아더가 평범한 청년에서 많은 고뇌와 역경을 헤쳐나가며 점점 진정한 어른으로, 참된 왕으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매력적”이라는 설명처럼 아더는 수많은 위기를 겪는다. 하지만 마침내 승리를 거두고 진정한 제왕으로 거듭나며 내적 성장을 이뤄낸다. 무대 위 아더에게 오롯이 녹아든 도겸 역시 그 긴 여정을 함께 그려나가며, 회가 거듭할 수록 더욱 탄탄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막이 오르면 어딘가 서툴고 순수하기만 했던 청년이 막이 내릴때 쯤엔 진정한 지도자가 되어있는 아더의 장대한 서사를 도겸은 설득력 있게 그려낸다. 뮤지컬 첫 도전을 순항하고 있는 도겸이야말로 변화하고 성장해나가는 아더와 가장 닮아 있는 배우이기 때문이다.


한편,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평범한 한 사람이 빛나는 제왕으로 거듭나는 여정을 담아낸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오는 8월 4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벤틀리 4세 인생 첫 혼자 심부름, 너무 즐거운 심부름길 '깜찍'
'슈퍼맨이 돌아왔다' 벤틀리가 인생 첫 나 홀로 심부름을 떠난다. 5월 3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28회는 ‘자유롭게 날 수 있도록’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벤틀리는 4세 인생 최초로 나 혼자 심부름을 떠난다. 혼자 씩씩하게 심부름을 떠나는 벤틀리의 기특한 모습이 랜선 이모-삼촌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벤틀리는 혼자서 어딘가로 가고 있다. 이는 벤틀리가 처음으로 혼자 심부름을 떠나는 현장을 포착한 것으로, 벤틀리의 설렘 가득한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그러나 이어진 사진 속 벤틀리는 심부름은 잊은 듯 바위에 누워 여유를 즐기고 있다. 또한 동생이 걱정돼 따라온 윌리엄도 볼 수 있어 좌충우돌 벤틀리의 첫 심부름에 기대가 더해진다. 이날 벤틀리는 혼자 심부름하기에 도전했다. 새우가 필요한 아빠를 위해 직접 사 오기로 결심한 것. 샘 아빠와 윌리엄은 혼자서 아파트 단지 밖을 나가는 건 처음인 벤틀리를 걱정했지만, 벤틀리는 “아가 아니야”라고 외치며 당당하게 길을 떠났다고 한다. 그러나 심부름 길에는 벤틀리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들이 많았다고. 벤틀리는 심부름을 잊은 듯 치킨집부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우수사업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이 주최/주관하는 ‘2020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투자진흥지구 우수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이 개최된다. 이번 공모전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투자진흥지구 활성화를 위해 문화·관광 등 분야 창의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사업화 자금 및 멘토링 지원을 통한 산업 육성을 위해 열린다. ‘2020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우수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은 문화·관광 등 분야 상품화가 가능한 사업 아이디어를 주제로, 지난 2월 27일(목)부터 오늘인 4월 27일(월) 18:00까지 정부 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에서 신청받고 있다. 참가자격으로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소재 문화·관광 등의 분야에 종사하는 자로서, 관련 분야 사업아이디어를 상품화하고자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시상내역은 총 1억1000만원 규모로, 대상 1편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이 수여되며, 포상금액은 1000만원과 사업화 자금지원 6000만원이 지원된다. 최우수상에는 포상금액 500만원과 사업화 자금지원 3000만원이 수여되는 등 총 10편을 시상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은 국가 균형발전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국책사업으로, 본 공모전을 시행하고 있다. 아시아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