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7℃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6.6℃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김준수-도겸(세븐틴), 3인 3색 아더 왕의 매력포인트 & 아더와 닮은 배우들

URL복사


'엑스칼리버' 카이, 김준수, 도겸(세븐틴)이 직접 뽑은 아더 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일까.


EMK 오리지널 뮤지컬 ‘엑스칼리버’(제작 EMK뮤지컬컴퍼니)에서 주인공 ‘아더’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나가고 있는 배우 카이, 김준수, 도겸. 트리플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모았던 세 배우는 개막 이후 3인 3색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관객들의 발걸음을 극장으로 향하게 한 아더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인지 카이, 김준수, 도겸이 직접 답했다.


#1. 카이, 순수한 청년미


극 중 제왕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기 전까지 평범한 청년의 삶을 살아온 아더. 친구들과 칼싸움을 하고, 마을 사람들과 어울려 노래를 부르며 술 한 잔을 기울이기도 한다. “작품 속에서 청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설명처럼 카이는 막이 오르면 순수한 청년으로 완벽 변신한다. 자신의 운명을 거부하며 분노하기도 하고, 기네비어를 만나 사랑에 빠지기도 하면서 갓 성인이 된 청년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해낸다. 전 작품에서 발휘했던 카이의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솔직하고 순수하며 자유로운 청년 아더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것. “아더는 굉장히 다양한 감정의 변화 속에 있지만, 그 중심은 항상 정의와 사랑으로 가득한 인물”이라는 설명처럼, 카이의 아더에게서는 마음 따뜻한 정의감과 사랑꾼의 면모까지 느낄 수 있다. 이와 같은 매력은 21일(일), 마지막 공연 전 '카아더'의 이야기를 하루빨리 만나봐야 하는 이유다.


#2. 김준수, 강인한 내면


“아더가 엑스칼리버를 뽑고 왕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정해진 운명 때문이 아니라 그의 본성 자체가 왕이 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김준수. 그가 뽑은 아더의 매력 포인트는 바로 “본인에게 주어진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두를 위한 삶을 결심할 수 있는 강인한 내면”이었다. 이러한 아더의 내면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김준수는 곳곳에 자신만의 디테일을 더했다. 특히 찰나의 순간을 표현해내는 다양한 표정과 아름다운 넘버에 적합한 서정적인 목소리는 극이 전개될수록 쌓여가는 아더의 깊은 감정을 가장 잘 나타낸다. “가장 강력한 힘은 평화와 자연을 사랑하는 순수하고 착한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걸 아더를 통해 알았다”는 설명처럼, 아더의 순수한 마음에서 이어진 강인한 내면을 무대 위 김준수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보여주고 있다.


#3. 도겸, 진정한 어른으로의 성장


도겸은 “진정한 어른으로의 성장”을 아더의 매력 포인트로 뽑았다. “아더가 평범한 청년에서 많은 고뇌와 역경을 헤쳐나가며 점점 진정한 어른으로, 참된 왕으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매력적”이라는 설명처럼 아더는 수많은 위기를 겪는다. 하지만 마침내 승리를 거두고 진정한 제왕으로 거듭나며 내적 성장을 이뤄낸다. 무대 위 아더에게 오롯이 녹아든 도겸 역시 그 긴 여정을 함께 그려나가며, 회가 거듭할 수록 더욱 탄탄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막이 오르면 어딘가 서툴고 순수하기만 했던 청년이 막이 내릴때 쯤엔 진정한 지도자가 되어있는 아더의 장대한 서사를 도겸은 설득력 있게 그려낸다. 뮤지컬 첫 도전을 순항하고 있는 도겸이야말로 변화하고 성장해나가는 아더와 가장 닮아 있는 배우이기 때문이다.


한편,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평범한 한 사람이 빛나는 제왕으로 거듭나는 여정을 담아낸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오는 8월 4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성시경 발라드 왕자의 커버송 ‘우리 집’ 홈 콘서트 선보여
성시경이 홈 투어 도중 커버송을 선보였다. 14일(수)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는 성시경과 박하선이 경기도 고양시의 반전 리모델링 하우스로 홈 투어를 떠난다. 경기도 고양시에 도착한 박하선은 파트너 없이 혼자 오프닝을 시작하자 게스트가 있는지를 확인하며 설렘과 기대감에 부풀었다. 하지만, 박하선은 성시경을 발견하곤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성시경은 한껏 폼을 잡으며 등장하려 했으나 난데없이 물벼락을 맞아 의도치 않게 웃음을 자아냈다. 구옥의 외관을 그대로 유지한 고양 ‘우리집’은 안과 밖의 분위기가 전혀 다른 반전 하우스였다. 홈 투어를 시작한 성시경은 내부를 보자마자 놀라워했고 박하선은 “눈이 돌아간다”는 한 마디로 ‘우리집’을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 시국에 안전하게 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은 박하선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두 사람은 추억의 자동차 게임기를 발견하고 마치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들뜬 모습을 보였다. 성시경은 박하선에게 내기를 하자며 진 사람이 ‘롤리폴리 댄스’를 추는 것을 벌칙으로 제안했다. 절대 지지 않겠다며 열의를 보인 박하선은 현란한 핸들링을 선보이며 게임을 시작했다. 반면에 성시경은 엄청난 집중력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