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9.8℃
  • 맑음광주 19.2℃
  • 구름조금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7.9℃
  • 맑음제주 18.5℃
  • 흐림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7월부터 11월까지 2019 문래창작촌 지원사업 MEET 선보인다

- 10년차 지역 예술 생태계 활성화 대표 사례로 총 180여건 프로젝트 진행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문래예술공장이 <2019 문래창작촌 지원사업 MEET>(이하 ‘MEET 2019’)를 7월부터 11월까지 개최한다. ‘MEET 2019’는 국내 대표의 자생적 예술마을인 문래창작촌에서 발굴된 우수한 예술가들의 풍성한 문화예술 프로그램들로 구성된다. 


‘문래동에서 문화예술로 만난다(meet)’는 뜻과 ‘세상 속에 퍼져가는 문래동의 힘(MULLAE EFFECT)’이란 두 가지 뜻이 담긴 <MEET>는 문래창작촌을 대표하는 문화예술 브랜드로, 예술가와 예술 단체를 발굴하고 지원하며 지역의 문화예술 생태계를 활성화했다. 2010년 시작되어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MEET>를 통해 그간 문래창작촌 지역에서는 1200여명의 예술인이 총 180여건의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4만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10주년에 걸맞게 2018년부터 협력관계를 맺어 온 기업 GS홈쇼핑의 연속 후원 유치를 통해 사업 규모와 구성을 역대 최대로 확대했다. 기존에 진행해왔던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발표 지원을 비롯해 예술가의 자유로운 창작 과정을 지원하고 신진작가 발굴을 위해 마련된 창작준비 트랙을 신규로 도입해 총 37건의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회화, 설치, 사운드아트, 연극, 음악, 지역축제, 커뮤니티 아트, 도서출판, 온라인 프로젝트, 연구 리서치 등 그 어느 해보다 다채로운 예술 장르가 문래창작촌 지역을 풍성하게 채울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MEET 2019’에는 청년 작가부터 중견 작가까지 다양한 작가의 독창적인 예술 작업물이 담긴 전시 프로젝트들이 다수 준비되어 있다. 

올해 사업의 포문은 문래창작촌 예술인 100여명이 모여 마을 공동체의 변화와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구성한 자치모임 ‘문래마을예술인회의’가 연다. 이들은 모임의 출범을 기념해 작가 19명의 작품을 매주 릴레이로 전시하는 <일생상활비판_나>(7월 1일(월)~11월 20일(수), 상상채굴단)를 선보인다. 같은 기간 청년 작가 듀오 ‘강이’는 디지털 이미지를 조합해 움직이는 벽화를 제작한 <UHD MULLAE ; 기억의 벽>(7월 1일(월)~11월 20일(수), 강이 스튜디오)을 전시한다. 

문래동만의 지역적 특성을 활용한 프로젝트도 전시된다. △시민들과 함께 문래동 철공소 골목을 다니며 수집한 철조각을 작품의 소재로 사용한 이정주 작가의 <트레져 헌터즈>(철조각 수집 워크숍: 7월 6일(토)~10월 20일(일) 중 매 주말 1회, 전시: 11월 26일(화)~30일(토)) △문래동을 비롯해 다양한 공단지역에서 소리를 채집한 김서량 작가의 <PSF-Project Sound of the Factory>(10월 5일(토)~17일(목), 문래예술공장) △문래동 철공소 노동자들의 흔적과 삶의 방식을 시각적으로 재해석한 ‘오! 늘 공장’의 <오! 늘 공장>(11월 6일(수)~14일(목), Space9) △문래동3가 일대를 드로잉하고 현장에서 만난 인물들의 인터뷰를 모은 김세희 작가의 <두더지 손의 드로잉으로 골목읽기>(11월 23일(토)~30일(토), 문래예술공장) 등은 지역의 다양한 소재를 작업과 연결시켰다. 

현대 사회를 둘러싼 다양한 담론과 이를 보는 예술가들의 시각이 담긴 전시도 진행된다. △거주와 공간에 대한 고민이 담긴 엄아롱 작가의 <이사 그리고 이사>(10월 8일(화)~21일(월), 2/w) △물질과 자본의 위계질서에서 갈수록 힘을 잃어가는 인간의 소박한 가치와 삶의 풍경을 바라보는 김진 작가의 <이곳에 데메테르가 있다>(10월 24일(목)~11월 3일(일), 대안예술공간 이프) △영상과 데이터를 통해 이주민을 새롭게 바라보는 반재하 작가의 <정착과 순환>(11월 9일(토)~18일(월), 문래예술공장) 등에서 현대인의 다양한 이슈와 관련한 작가들의 새로운 해석을 만나볼 수 있다. 

그 밖에 △문래동 내 대안공간 ‘공간사일삼’의 개관 1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시 <레이턴시 (Latency)>(10월 5일(토)~11월 3일(일), 공간사일삼)와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의견을 교류하며 작품을 만든 김두희 작가의 개인전 <정모>(10월 2일(수)~10일(목), Space 9) 등도 기대를 모은다. 

또한 연극과 음악, 신체극, 마임 등 다양한 공연 프로젝트들도 <MEET 2019>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전문 예술교육 단체 넘나들이는 어린이에게 환경문제를 생각하게 하는 체험형 창작연극 <어린이 에코극장-멸종위기 동물들>(7월 28일(일), 문래예술공장)을 △국내를 대표하는 신체극 단체인 극단 몸꼴은 사회로부터 버려지고 생존을 위한 절규를 이어가고 있는 이들의 신체극 <뭍으로 나온 오리배>(8월 22일(목)~24일(토), 문래예술공장)를 공연한다. 

음악팬들을 만족시켜 줄 화려한 라인업의 음악 공연들도 눈에 띈다. △블랙홀, 무당, 다크미러오브트래저디(Dark Mirror ov Tragedy) 등 국내를 대표하는 밴드를 비롯해 일본, 러시아 등 해외 뮤지션이 참여하는 정통 헤비메탈 페스티벌 <2019 Mullae Metal City : All metals lead to Mullae>(10월 19일(토)~20(일), 기획 어반아트)과 △국가대표 재즈 뮤지션들이 총 출동하는 정통 재즈 축제 <제4회 문래동 재즈페스티벌>(10월 27일(일), 기획 디엔와이컴퍼니)을 비롯해 △브라스 밴드 노니퍼니의 새로운 브라스 공연 <문래 in 노니>(10월 25일(금)~26일(토)) △월드뮤직 팀 반디(VANDI)가 미디어 아트와 만난 공연 <우주정거장 : 전통의 축소>(11월 2일(토)) 등 장르도 매우 다양하다. 

10월에는 △마임으로 지역 곳곳에서 주민들과 교감하는 이산 작가의 <마을로 찾아가는 마임동화극장>(10월 17일(목), 25일(금), 27일(일)) △피켓과 사운드로 시위를 형성화해 사회적인 목소리를 내는 제너럴 쿤스트의 시민참여형 퍼포먼스 <피켓라인 : 먹고 사는 일이 중요하지만>(10월 20일(일)~21일(월)) 등 공연장을 벗어나 문래동의 거리와 현장에서 시민들과 만난다. 

이 밖에도 △시민들이 문래동 곳곳의 예술 공간들을 방문해 예술 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마을예술 축제 <문래 오픈 스튜디오데이 2019>(9월 28일(토), 기획 이소주) △1990년대 중후반 한국 인디음악 씬에 발을 들여놓은 10대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지금까지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지를 조망한 도서출간 프로젝트 <씬의 아이들>(10월 출간 예정, 기획 재미공작소) △가상공간을 통해 문래동이라는 실재의 장소성과 매개성을 탐구하는 온라인 프로젝트 <#mullae_instant>(기획 언더스코어) 등 내용과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젝트들이 11월까지 계속해서 진행된다. 

아울러 올해 새로 기획된 ‘창작준비 트랙’을 통해서는 노제현, 박미라, 박소진, 서윤선, 심혜린 등 9팀의 작가들이 다양한 방식의 작품 제작과 연구, 리서치, 워크숍 등을 진행하며 스스로의 예술관을 확장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돕는다. 

이번 <MEET 2019>에서 발표된 작품 중 대표적인 프로젝트들은 11월 사업 협력기업인 GS홈쇼핑 사옥에서 개최될 대형 그룹전시를 통해 다시 한 번 만나 볼 수 있다. 

한편 문래창작촌은 철공소 밀집지역인 문래동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이 운집해 있는 예술가 마을로, 2000년대 초반부터 작가들이 하나둘 모여들며 자생적으로 형성되었다. 현재는 시각, 공연예술가들의 작업실부터 갤러리, 공방, 공연장까지 100여곳이 넘는 문화예술공간과 300여 명의 예술가들이 모여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은 이러한 문래창작촌의 예술생태계 지원을 위해 2010년 개관해 <MEET>를 비롯한 다양한 거버넌스 사업을 기획하고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MEET 2019> 사업과 프로젝트들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www.sfac.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의 02-2676-4300)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공중에서 펼쳐지는 액션 끝판왕! '무삭제 액션 영상' 공개
개봉과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흥행 돌풍 중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무삭제 액션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데드풀>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팀 밀러 감독은 땅과 바다, 하늘을 넘나드는 초대형 액션 스케일에 특유의 강렬하고 독창적인 연출력으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올해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로 탄생시키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무삭제 액션 영상’은 공중에서 펼쳐지는 압도적 액션 스펙터클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새로운 인류의 희망 ‘대니’를 제거하려는 최강의 적 ‘Rev-9’부터 ‘대니’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사라 코너’와 ‘T-800’까지, 캐릭터들이 총출동해 액션 대격돌을 펼치는 공중 액션씬은 가장 스케일이 큰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시리즈의 상징 ‘사라 코너’와 ‘T-800’이 비행기에 나란히 서서 ‘Rev-9’을 향해 폭격을 날리는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거침없이 쏟아지는 공격에도 끄떡없이 이륙하는 비행기까지 ‘대니’를 쫓아오는 최첨단 터미네이터 ‘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