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11.3℃
  • 황사서울 6.5℃
  • 황사대전 9.2℃
  • 황사대구 13.1℃
  • 황사울산 13.4℃
  • 황사광주 10.3℃
  • 황사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6.4℃
  • 황사제주 12.9℃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7.0℃
  • 구름조금강진군 8.5℃
  • 구름많음경주시 11.9℃
  • 구름많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사람 냄새 나는 좌충우돌 하우스 이야기,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개막

- 2019한국메세나협회 예술지원 매칭펀드 지원작
- 7월 3일부터 14일까지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공연

URL복사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엄경석 작, 이용설 연출)가 오는 7월 3일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개막한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는2019 한국메세나협회 예술지원 매칭펀드 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이다. 가지각색의 등장인물 6명이 하우스에서 만들어내는 ‘웃픈’ 휴먼스토리를 선보인다. 연극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극단 어떤사람과 극단 냇돌의 베테랑 배우들이 참여해 관객들의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가 전하는 메시지는 많은 관객의 공감을 얻을 전망이다. 사람에 상처받으면서도 사람에 의해서만 치료받을 수밖에 없는 복잡하고 아리송한 현대사회의 이야기를 다룬다. 위태롭게 보이는 인간관계지만 그 안에 존재하는 따뜻함을 발견할 수 있도록 한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는 익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김광석 가수의 노래를 딴 제목을 비롯하여 ‘화투’, ‘네트워크 마케팅’, ‘택시기사’, ‘순정남’ 등 우리들이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키워드를 담아 공연예술과 가깝게 지내지 않는 중,장년층을 위해 다가선다.



이번 공연을 선보이는 극단 ‘어떤사람’은 2008년 <폭파>를 시작으로 최근 작 <불의 가면>까지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를 한다. 극단 ‘냇돌’은 2018년에 창단한 신생 극단이며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를 시작으로 연극을 통해 작은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나누는 창조적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는 오는 7월3일(수)부터 7월14일(일)까지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공연된다.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은 정가 30,000원 기준으로 다양한 할인혜택을 만나볼 수 있다.

◇ 공연 개요
공연일시: 2019년 7월 3일 ~ 14일
공연장소: 대학로 공간 아울
러닝타임: 90분
관람연령: 15세이상
출      연: 노윤정, 김기준, 안꽃님, 이규동, 최서이, 나규진
제      작: 극단 냇돌, 극단 어떤사람
후      원: 한국메세나협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콩세알  
예      매: 인터파크

연예&스타

더보기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서인국, 티저 포스터 2종 공개! 기대 증폭!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의 티저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보는 순간 헤어나올 수 없게 만드는 박보영과 서인국의 투샷이 이들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오는 5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연출 권영일/ 극본 임메아리/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탁월한 필력을 인정받고, 차기작이 가장 기대되는 작가 0순위로 손꼽힌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따스한 웃음을 선사한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중 박보영은 평범한 삶에 끼어든 뜻밖의 운명에 자신의 목숨과 사랑을 걸기로 한 인간 ‘탁동경’ 역을, 서인국은 지독한 운명에 끼어든 뜻밖의 삶에 자신의 연민과 사랑을 바치게 된 특별한 존재 ‘멸망’ 역을 맡아 초월적인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이 가운데 29일(월),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의 티저


영화&공연

더보기
배우 신성록,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이후 ‘드라큘라’ 로 열일행보 이어간다!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드라큘라’타이틀롤로 출연을 확정했다. 신성록은 최근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백작 역을 맡아 매 공연 역대급 무대를 선사, 폭발적인 호응과 함께 지난 27일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뮤지컬 '드라큘라'의 주인공으로 새롭게 합류 소식을 전하며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오디컴퍼니㈜ 창립 20주년 두번째 라인업으로 선보이는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신성록은 치명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뱀파이어 역할을 맡았다. 400년이 넘는 세월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하는 드라큘라를 그가 또 어떤 매력적인 모습으로 그려낼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모으고 있다. 2004년 뮤지컬 무대로 데뷔한 신성록은 '몬테크리스토', '레베카', '키다리 아저씨', '엘리자벳'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가창력은 물론 그만의 감미로운 중저음 보이스로 관객들을 단단히 매료시키며 매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브라운관 뿐만 아니라 무대까지 장악하며 연이은 열일 행보를 달리고 있는 신성록.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가 이번‘드라큘라’ 무대에서는 또 어떤 모습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