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5℃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조금대전 28.3℃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6.3℃
  • 흐림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4.5℃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6.1℃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내 영혼이 멋대로 바뀐다?" 코믹판타지 '봄이 오나 봄'!, 역대 보디체인지 작품들은?

'봄이 오나 봄'이 역대급 보디체인지 드라마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웃음바다를 일으키고 있다.  오늘 사심뉴스에서는 본격 유체이탈 판타지 코믹 드라마들을 살펴보면서 역대 최고의 작품들 중 인상깊은 보디체인지를 살펴보려 한다.


1. MBC 봄이 오나 봄- 김보미(이유리)X 이봄(엄지원)



인기리에 방영중인 MBC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판타지 코미디다.


국회의원 이봄 (엄지원)과 9시 뉴스 앵커 김보미(이유리)가보디체인지로 전혀 다른 인생을 살아가는 판타지 코믹 드라마로 이봄(엄지원)과  앵커 김보미(이유리)가 마라톤대회에 참가하는 도중 몸이 바뀌는 아이러니한 연출이 '꿀잼' 포인트다.


재채기나 가려움 증상이오면 몸이 바뀌는 엄지원과 이유리는 결국 어쩔 수 없이 두 사람이 협조하면서 본격적인 타인의 삶을 살아가기로 한다. 몸이 바뀌면서 쉴새없는 해프닝에 시청자들에게 웃음 폭탄을 선사하며 시청률을 꽉 붙잡고 있는 인생드라마다. 앵커가 눈물흘리고, 국회의원이 쌩쑈하는그야말로 코믹쇼가 매회 벌어지면서 시선을 뗄 수없는 에피소드가 이어진다.


특히 복수의 화신 '연민정' 이유리가 새롭게 코믹 이미지로 대변신하면서 기대감을 충분히 충족시켜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2. 영화 내 안의 그놈: 판수 (박성웅)X 동현 (진영)



극장에서 포복절도를 일으킨 영화 '내 안의 그놈'은 엘리트 아재 판수(박성웅)를 우연히 옥상에서 떨어진 고등학생 동현(진영)이 덮치면서 제대로 바뀌며 일어나는 해프닝을 그린 영화다. 



갑자기 덮친 고등학생 동현 (진영)으로 불의의 사고를 겪은 판수 (박성웅)는 뜻밖에 영혼 체인지를 겪는데,

깨어난 동현이 애타게 아빠 (김광규)를 찾아보지만 현실은 아재의 탈을 쓴 고등학생일 뿐이다. 게다가 판수는 동현의 몸으로 첫사랑 미선(라미란)과 존재도 몰랐던 딸 현정(이수민)을 만나며 대환장 에피소드가 쏟아진다.


"너는 이미 웃고 있다" 유체이탈 코미디로 관객들에게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한 '내안의 그놈'이 베스트 유체이탈 작품 중 하나다.


3. SBS 시크릿 가든-길라임 (하지원)X 김주원 (현빈)




수많은 명대사를 남기면서 '시크릿가든' 열풍을 일으킨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은 무술감독을 꿈꾸는 스턴트 우먼 길라임과 '까칠한' 백만장자 백화점 사장 김주원의 영혼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 로맨스 판타지 드라마다.


당시 하지원과 현빈은 강력한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현빈은 "길라임씨는 언제부터 그렇게 예뻤나?"와 같은 현빈이라서 소화가능했던 로맨틱하고 설렘 대사를 남겼으며, 또 이태리 장인이 한 땀 한 땀 새긴 명품 츄리닝은 한동안 품절대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또 대미를 장식한 화제의 '거품 키스'까지 선보이며 마지막까지도 많은 이들의 사랑을 듬뿍받았던 작품이다.  


다시 보고싶은 하지원과 현빈의 달달한 로맨스 케미스트리가 돋보였던 드라마 '시크릿 가든'이 역대 보디체인지 작품에서 훌륭한 평가를 받은 작품 중 하나다.


이처럼 다양한 로맨스 작품들은, 다소 형식적인 로맨스를 "영혼체인지"라는 신선한 소재를 더해 풍부한 연출과 배우들의 연기로 보여주었다는 공통점이 돋보였다. 다음엔 또 어떤 영혼체인지 드라마가 나타날지 기대감을 주고 있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