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흐림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0.9℃
  • 구름많음서울 -1.9℃
  • 연무대전 -0.3℃
  • 연무대구 2.7℃
  • 흐림울산 3.1℃
  • 연무광주 1.8℃
  • 흐림부산 4.0℃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1.6℃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5℃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MBC '아이템' 주지훈, "내가 너 반드시 잡는다" 김강우에게 차가운 경고


12일(화)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 3,4회에서 강곤(주지훈)은 서울중앙지검에 복귀했다. 


이날 과거 강곤과 조세황(김강우)과 날카롭게 대치했던 모습이 그려졌다. 강곤은 예전 부장검사로부터 특혜를 받는 조세황에게 "내 눈에는 당신이나 잡범이나 다 똑같다"며 맞섰던 기억이 있다.

 

조세황은 "난 특별한 거 맞다. 왜냐하면 내가 바로 대한민국이니까"라며 빈정댔다. 강곤은 "기본 상식부터 다시 배우셔야겠다. 사람들 등쳐먹는 사람이 대한민국은 무슨 대한민국이냐"며 반박했다.

 

그러나 조세황의 유죄를 입증할 수 있는 유력 증인이 자살하면서 강곤이 불리한 상황에 놓였다. 분노한 강곤은 "네가 이겼다고 생각하냐. 내가 너 반드시 잡는다. 명심해"라고 조세황에게 경고의 메세지를 전했다.

 

그렇게 강곤은 지방으로 좌천되었고 3년 만에 서울중앙지검으로 돌아왔다. 조세황은 복귀한 강곤에게 전화를 걸어 "복귀 축하드린다"며 비꼬았다. 긴장감이 감도는 두 사람의 전화 통화가 TV를 넘어 시청자들의 안방으로까지 생생하게 전달되며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대결을 예고했다.

 

한편 '아이템' 은 소중한 사람을 간절하게 지키기 위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쳐 나가는 검사와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관련태그

뉴스인스타  아이템  주지훈  김강우




'도시경찰' 김민재, "머리는 차갑게 가슴은 뜨겁게" 카리스마에 감수성까지 갖췄다!
배우 김민재가 반전 감수성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도시경찰'에서는 김민재가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늦은 밤 의문의 현장으로 출동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재는 신임 수사관 임용 첫날부터 외사계, 생활질서계와 합동하여 이태원의 한 불법 유흥업소를 급습하라는 특수 임무를 받았고, 거기에 현행범 체포라는 지령까지 떨어지자 순간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새도 없이 특수 임무를 수행하게 된 김민재는 출동하기에 앞서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지만, 막상 현장에 투입되니 곳곳을 샅샅이 살피는가 하면 범죄 혐의 입증에 결정적인 정황을 찾아내는 등 집중한 모습을 보였다. 쉼 없이 이어진 강행군 덕분인지, 하루 만에 현장에 완벽 적응하며 프로의 모습을 보인 김민재는 어느새 내면까지 수사관으로 변신해 사건을 대할 때 느끼는 수사관의 애환에 공감하기도 했다. 김민재는 법을 어기는 행위가 분명 잘못이라는 걸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지만, 피의자의 안타까운 사연에 찝찝한 기분을 감추지 못했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늘 이성적 판단을 내려야 하는 수사관의 숙명에 눈시울을 붉혔다. 이렇듯 김민재는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줄곧 선보여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