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2℃
  • 연무광주 2.4℃
  • 연무부산 3.5℃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7.3℃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MBC '나쁜형사' 신하균-김건우의 두뇌게임부터 S&S팀의 팀워크 수사까지! 60분 시간 순삭!


‘나쁜형사’가 두뇌게임부터 팀워크 빛난 살인사건 수사까지 60분 내내 휘몰아치는 미친 전개로 안방극장을 제대로 사로잡고있다.


지난 7일(월)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Ⅰ연출 김대진, 이동현) 17-18회가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폭풍전개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로 범죄수사 드라마의 위엄을 제대로 뽐냈다.
 
‘나쁜형사’ 지난 17-18회 방송에서는 먼저 화염 속에서 사라지며 자취를 감췄었던 장형민(김건우)은 배여울이 자신과 함께 권수아를 죽인 공범이라는 사실을 13년 만에 밝히며 우태석(신하균)을 다시 압박했다. 동시에 은선재(이설)가 잊고 있는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기 위해 그녀의 가족이 당한 방식으로 살인을 저질렀고, 이에 은선재는 잊고 있었던 기억을 떠올리기 시작해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시켰다.


장형민은 살인 사건이 벌어진 현장마다 은선재가 등장했다는 점을 알려, 우태석은 장형민이 했던 말을 떠올리며 그녀를 향한 의심의 씨앗을 키우기 시작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자극했다. 장형민은 은선재 부모의 살인 사건을 모방한 또 다른 살인사건 현장에 의문의 사진 한 장을 남겼고, 이를 단서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S&S팀은 장형민이 벌인 살인사건이 은선재와 관련이 있고, 그 사건 현장에 은선재가 매번 등장하면서 두 사람의 연결 고리에 대한 궁금증을 키워가는 등 그 어느 때보다 남다를 팀워크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장형민이 남긴 사진이 3일 후 11시로 찍혀 있는 시간을 보고 앞으로 벌어질 또 다른 사건을 암시한다고 예상한 S&S팀은 그 사진 속 장소를 찾아내기 위해 모든 능력을 총동원했고, 장형민에게 조력자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 우태석은 이문기(양기원) 형사에게 전춘만(박호산)을 별도로 감시하라는 지시를 내리게 되면서 긴박한 스토리 전개에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하지만 전춘만과 장형민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춘만은 자신의 뒤를 쫓는 누군가의 감시를 눈치챘고, 이를 피해 장형민과 접선했다. 장형민 역시 다시 만난 우태석과 추격전을 벌인 끝에 격한 몸싸움까지 벌였지만, 만신창이가 된 채로 지나가는 행인을 이용해 칼로 찌르고 도주를 하는 등 이들의 대결을 그야말로 스펙타클했다.


결국 우태석은 우연히 경찰서 안에서 전춘만이 파쇄지를 훔쳐가는 모습을 보게 되었고, 이에 장형민을 검거하기 위해 S&S팀만 내용을 공유한 후 극비 수사에 돌입했다. S&S팀은 장형민의 리스트를 만들어 급습을 할 것처럼 전춘만을 속인 뒤, 출동 후 갑자기 무전으로 장소를 바꾸며 그를 검거하기 위한 만반의 검거 작전을 시행했던 것이다.


끝내 S&S팀은 장형민의 은신처를 찾아냈고, 그 곳에서 우태석은 자신의 동생 태희의 사진을 발견하게 되면서 엔딩을 맞이해 오늘 밤 10시에 방송될 ‘나쁜형사’ 19-20회를 향한 관심과 기대감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천재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로 오늘 밤 10시에 19-20회가 방송된다.

관련태그

뉴스인스타  나쁜형사  MBC  신하균  김건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