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1.2℃
  • 흐림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3.8℃
  • 흐림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빼고파' 고은아X브레이브걸스 유정, 다이어트 예능 ‘빼고파’ 출연


고은아와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다이어트 프로그램 ‘빼고파’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4월 30일 토요일 밤 10시 35분 첫 방송되는 KBS 2TV ‘빼고파’(연출 최지나)는 ‘배고픈 다이어트는 이제 그만!’ 연예계 대표 유지어터 김신영과 다이어트에 지친 언니들이 함께하는 좌충우돌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이다. 메인 MC 김신영을 시작으로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김주연(일주어터), 박문치가 출연을 확정하며 여성단체 예능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빼고파’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하는 여배우 고은아와 여성들의 워너비 보디를 자랑하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유정의 ‘빼고파’ 출연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이들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렇다면 두 사람은 대체 왜 다이어트 프로그램 ‘빼고파’에 출연하는 것일까.  

 

이에 대해 고은아는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많은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해왔다. 이제는 몸도 정신도 건강하게 지킬 수 있고, 지금 한 순간이 아니라 계속 유지할 수 있는 다이어트 방법을 알고 싶었다. 또 같은 목표를 향해 함께 달려갈 수 있는 동지(멤버)들이 있다는 것이 크게 와닿아서 출연하고 싶었다. 운 좋게 함께할 수 있었던 것 같아 기쁘고 즐겁다”라고 말했다.

 

브레이브걸스 유정 역시 “직업이 직업인지라 일상에서 다이어트를 빼놓을 수 없었다. 하지만 사실 먹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 그렇다 보니 항상 고무줄 몸무게였다. 그래서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했고 몸이 많이 상하기도 했다. 건강한 다이어트를 하고 싶었는데 혼자 하기에는 역부족이고 구체적인 지식도 없었다. ‘빼고파’를 통해 동기 부여도 되고, 또 좋은 사람들과 같이 건강한 다이어트를 해보자는 결심을 하게 됐다”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고은아와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언뜻 다이어트가 필요 없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누구보다 체중에 민감한 삶을 살아왔고, 그만큼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한 경험도 가지고 있다. 두 사람은 ‘빼고파’를 통해 많은 30대 여성들의 다이어트 고민을 대변하고,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지키는 것은 물론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그녀들의 결심과 도전을 함께 지켜보고 응원할 수 있는 ‘빼고파’ 첫 방송이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김신영의 극복 프로젝트 KBS 2TV ‘빼고파’는 4월 30일 토요일 밤 10시 35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변호사 징계위부터 김창완의 후보자 청문회까지 두 개의 판이 움직인다!
‘왜 오수재인가’ 허준호가 두 개의 판을 움직인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 제작 스튜디오S·보미디어)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22일, 오수재(서현진 분)의 변호사 징계위와 백진기(김창완 분)의 후보자 청문회 현장을 공개했다. 최태국(허준호 분)의 포커페이스 뒤에 숨은 속내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최제이(한주현 분)가 친딸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오수재는 최태국의 악행에 경멸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최제이의 출생에 대해 비밀을 유지하는 대가로 아이의 친권과 양육권, TK로펌 대표 변호사 자리를 요구했다. 여기에 오수재는 죽은 박소영(홍지윤 분) 뱃속의 태아와 최태국의 유전자 검사 확인서를 꺼내 들었다. ”이건 제안이 아니에요. 명령이죠“라는 오수재의 한 마디는 이들의 파이널 라운드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또다시 오수재와 최태국의 전세가 역전된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변호사 징계위원회에 소환된 오수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변호사로서 자질과 능력을 두고 심판하는 순간인 만큼 엄중한 분위기 속 그녀의 진지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이것은 사실 최태국이 오수재를 끌어내리기 위해 만든 자리. 감히 자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