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0℃
  • 구름조금강릉 14.8℃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3.7℃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4.4℃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3.1℃
  • 맑음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13.2℃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킬힐' 이혜영 휘감은 과거의 상처! 김재철X윤현수의 연결고리 ‘충격’

URL복사

 

‘킬힐’ 김하늘, 이혜영, 김성령의 욕망 전쟁이 끝을 향해 간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킬힐’(연출 노도철, 극본 신광호·이춘우, 제작 유비컬쳐·메이퀸픽쳐스) 13회에서는 현욱(김재철 분)의 고백 앞에서 뜻밖의 선택을 내리는 우현(김하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모란(이혜영 분)이 자신의 아버지에게서 겪은 끔찍한 일로 정현(윤현수 분)을 가지게 되었다는 진실을 알게 된 현욱. 그는 타인의 인생을 망쳐놓은 부모처럼 되지 않기 위해 부와 명예까지 내려놓을 결심과 함께 우현에게 청혼했다. 그토록 욕망해왔던 현욱이 손 안에 들어온 순간, 한 걸음 물러나는 우현의 모습은 혼란으로 휘몰아치는 그의 속내를 궁금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 옥선(김성령 분)은 아들을 향한 소유욕으로 모란을 날카롭게 몰아세웠다. 모란이 정현의 신장을 이식받으려 한다고 짐작한 그는 “당신 자격 없어. 정현이는 내 전부야. 지키기 위해서라면 뭐든 할거거든”이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모란은 오해라며 항변했지만, “그렇게 아무것도 못 하고 지켜보다가, 죽어”라는 옥선의 말에 결국 무너지고 말았다. 그러나 두 사람이 몰랐던 사실이 있었다. 정현은 어릴 적부터 자신이 입양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며, 버려질 수 있다는 두려움으로 옥선의 사랑을 받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해왔던 것. 완벽한 관계란 없다는 것을 모른 채, 그런 가족을 바랐던 두 사람의 엇나간 욕망이 헐거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왔다는 사실은 반전과 함께 안타까움을 안겼다.

 

옥선의 복수는 계속됐다. 현욱을 찾아간 그는 지분을 무기로 모란의 직무 정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모란의 전무실에는 곧 감사팀이 들이닥쳤다. 폭풍이 지나간 자리, 모란을 찾아온 현욱은 “뭐 때문에 이런 짓을 벌였는지, 내가 선배를 이해하고 싶다고요”라며 괴로운 심정을 쏟아냈다. 방아쇠를 당긴 건 “우리 아버지가 당신을 얼마나 딸처럼 아꼈습니까”라는 현욱의 호소였다. 모란은 “그러니까 왜 딸을 건드려”라며 묻어두었던 고통을 끄집어냈고, 비명과도 같은 거센 분노를 터뜨렸다.

 

이후 정신을 잃었던 모란이 눈을 뜬 곳은 병원이었다. 그때껏 곁을 지키고 있던 현욱에게 모란은 과거 모두가 침묵했던 그의 상처, 그리고 정현에 대한 진실을 전했다. 유니 홈쇼핑을 손에 넣고자 했던 모란의 욕망은 결국 버렸던 아이를 위한 보상이었다. 깊은 죄책감 속에서 현욱은 부모를 대신해 사과했고, 모란은 “죽기 전에 사과를 받는다는 게 다행인가”라며 다가오고 있는 죽음을 밝혔다. 그런 가운데에서도 해수(민재 분)의 억울함만은 다 풀고 가겠다는 그의 약속에 현욱은 오열할 뿐이었다.

 

한편, 우현의 위치 역시 다시 요동쳤다. 갑작스럽게 ‘우현토픽’ 편성이 취소되고 그 자리에 옥선의 새 프로그램이 들어간다는 소식을 들은 우현. 물론 옥선이 꾸민 것이었지만, 밀러 컴퍼니에 관한 일련의 일들을 알지 못하는 그는 모란의 짓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나 우현을 진정으로 놀라게 한 것은 회사 경영을 내려놓을 것이라는 현욱의 선언이었다. 한 사람의 삶을 망친 부모의 악행을 알게 된 현욱은 자신이 그들처럼 될까 두려워하고 있었다. 이어 “우현 씨. 이제 쇼호스트 일 그만두고, 다 내려놓고 저하고 같이 떠나요”라고 말한 현욱은 품 안의 반지를 꺼내 청혼했다. 뺏고 싶던 사람, 갈망하던 순간이었지만 닥쳐온 현실은 상상과 달랐다. 그 어느 때보다도 진솔한 현욱의 모습에 혼란에 빠진 우현. 결국 반지를 끼워주던 그의 손길을 거부하는 우현의 모습은 지금까지의 경로를 벗어난 선택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우현의 위험한 행보를 만류하고 선 준범(정의제 분)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지금의 우현에게서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한 준범. 그는 “지금 꼭대기 위에 올라 서 있는 것 같죠? 근데 지금 선배가 서 있는 곳, 낭떠러지예요. 멈추세요”라는 말로 우현의 상황을 간파하며 진심 어린 우려를 전했다. 그러나 우현은 멈추지 않았다. 여기에 그를 두고 자신과 같다 말하는 신애(한수연 분)의 모습은 우현이 마주할 미지의 종착지에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치열했던 사투의 끝에 다다른 세 여자에게 과연 어떤 결말이 기다리고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tvN 수목드라마 ‘킬힐’ 최종회는 오늘(2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복면가왕’ 트롯 꽃사슴 장민호 힌트요정 출격!
오늘 저녁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누렁이’의 황금가면을 빼앗으러 온 실력자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오늘, ‘트로트 꽃사슴’ 장민호가 ‘복면가왕’에 출격한다. 그는 절친한 사이의 한 복면가수를 위해 ‘복면가왕’과의 전화 연결에 응하게 되었는데. 장민호는 “정말 재치 있고, 무대를 할 때는 굉장한 프로다”라며 이 복면가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한다. 한편, MC 김성주가 장민호에게 ‘복면가왕’ 출연 제의를 하자, 이를 듣던 김구라 역시 “정동원 군과 맞붙어보는 건 어떠세요? 이기든 지든 손해는 아니지 않냐”라며 깜짝 제안(?)을 하기도 한다는 후문. 과연 장민호는 어떤 대답을 했을 것인지, 그리고 그의 ‘복면가왕’ 출연은 성사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격이 다른 실력을 자랑하는 복면가수가 등장해 판정단이 들썩인다. 한 복면가수가 듀엣곡 대결을 마치자, 판정단 석에서 뜨거운 박수가 터져 나오는데. 이 복면가수는 호소력 짙은 가창력과 여유로운 무대매너를 뽐내 첫 소절부터 판정단들을 사로잡는다. 특히 ‘복면가왕’ 전문가 라인, 유영석은 “이분은 본인만의 규칙과 호흡, 그리고 자유로움까지 섞어서 멋진 노래를 들려주셨다”라며 이 복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한국여성재단, 자립준비 여성 청년 역량강화 지원사업 ‘We are Future Makers’ 참가자 모집
한국여성재단이 5월 18일까지 2022년 '자립준비 여성 청년 역량강화 지원사업 We are Future Makers' 1기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샤넬코리아의 후원으로 진행되며 여성 청년의 자립을 위한 자기 계발, 교육 프로그램 및 자립 지원금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청소년을 위한 대안적 진로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개발,운영하고, 지속 가능한 진로 생태계를 확장하는 서울시 청소년 특화 시설 하자센터가 함께한다. 샤넬은 전 세계 여성 및 여성 청소년의 경제적,사회적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국내 여성 청년의 경제적 자립 및 사회적 지위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사업에 뜻을 함께하게 됐다. 사업 대상은 아동 양육 시설 및 가정 위탁 보호가 종료된 만 18세~26세 여성 청년 25명이다. 프로그램은 2022년 6월 말부터 9월까지 진행한다. 젊은 사회인으로서 여성 청년들이 삶을 주체적으로 살아갈 역량을 강화하고, 다양한 분야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할 수 있도록 멘토링 프로그램과 함께 개인 맞춤형 자립 지원금을 여성 청년들에게 지원하는 게 사업 특징이다. 사업을 주관하는 한국여성재단 장필화 이사장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