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11.3℃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2.1℃
  • 구름많음부산 17.2℃
  • 맑음고창 9.8℃
  • 구름많음제주 14.3℃
  • 구름조금강화 9.7℃
  • 구름조금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1.4℃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나의 해방일지’ 오늘 첫방송~ 이민기X김지원X이엘의 행복소생기가 시작된다!

URL복사

 

‘나의 해방일지’가 지친 마음을 웃음과 공감으로 채운다.


JTBC 새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가 드디어 오늘(9일) 첫 방송된다. 인생의 숙제를 안고 사는 염씨 삼 남매의 행복소생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나의 해방일지’는 견딜 수 없이 촌스런 삼 남매의 견딜 수 없이 사랑스러운 행복소생기를 그린다. 한계에 도달한 인생, 대책 없는 극약 처방으로라도 ‘지금’을 벗어나려는 이들의 해방기가 ‘힐링’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인생작 메이커’로 통하는 제작진의 만남이 시청자들을 기대케 하고 있다.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와 ‘눈이 부시게’ ‘로스쿨’ 등을 연출한 김석윤 감독, ‘나의 아저씨’ ‘또 오해영’ 등을 집필한 박해영 작가가 10여 년 만에 다시 만났다. 두 ‘공감술사’가 탄생시킬 또 하나의 ‘인생 드라마’가 기다려진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염씨 삼 남매의 지긋지긋한 일상 한 페이지가 담겨 있다. 먼저 둘째 염창희(이민기 분)는 ‘프로 일꾼’ 모드로 파 뽑기에 열중하고 있다. 주말에도 쉬지 못하고 부모님의 밭일을 돕고 있는 것. 무더위에 지친 듯 공허한 눈빛과는 반대로 파를 묶는 손길은 능숙하기 그지없다. 한편 첫째 염기정(이엘 분)은 거울 앞에 서서 절망에 빠졌다. 지나치게 볶아진 머리를 보고 ‘현실 부정’을 거듭해 보지만, 폭탄 머리는 짜증을 치솟게 만든다.


막내 염미정(김지원 분)의 모습 역시 심상치 않다. 회식 자리에서 먼저 일어나 뻘쭘하게 인사하고 있는 염미정. 시끌벅적한 주변 풍경과 좀처럼 어울리지 않는 모습이다. 이어진 사진에는 묘하게 닮은 세 사람이 카페 테이블에 나란히 앉아 있다. 염미정의 옆에 앉은 동료들, 조태훈(이기우 분)과 박상민(박수영 분)의 존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9일) 공개되는 ‘나의 해방일지’ 1회에서는 조용한 마을 산포시에 사는 삼 남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어딘가 갇힌 듯한 느낌 속에서 하루하루를 견디는 염씨 삼 남매의 모습은 현실 공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미스터리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옆집 남자 구씨(손석구 분)도 등장한다. 네 사람의 인생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이들의 인생에 놓인 숙제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나의 해방일지’ 제작진은 “‘나의 해방일지’ 속 인물들을 가만히 보고 있으면 마음 깊은 곳에 자리한 ‘진짜 자신’을 대면하게 된다”라며 “첫 회부터 공감 넘치는 이야기들이 그려진다. 인물들이 ‘해방’을 찾아나가는 과정, 그 시작을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JTBC 새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는 오늘(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 서동희의 감정 세밀하게 풀어내… 장면의 몰입력 UP!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가 오빠 설정환의 아기를 안고 고모 김희정과 마주한 ‘폭풍전야 긴장감’ 현장이 포착됐다.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극본 구지원/연출 성준해)은 조카의 엄마가 되기로 선택한 싱글맘, 서동희가 세상을 향해 펼치는 파란만장 고군분투기를 담은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5회에서는 백승주(차민지)의 응급분만 소식을 듣고 서둘러 서울로 향하던 서재석(설정환)이 강차열(양병열), 강성욱(이시강)의 차에 치여 그 자리에서 사망하고 말았다. 서재석의 사망 소식에 할머니 점순(김영옥) 마저 쓰러지고, 결국 서동희(남상지)는 한순간에 오빠와 할머니를 모두 떠나보내게 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이를 낳은 후 남편 서재석의 사망을 알게 된 백승주는 절망적인 현실에 고민하다 서재석의 흔적을 모두 지우는 등 냉정한 태도를 내비쳤다. 급기야 엔딩에서는 외출 후 집에 돌아온 서동희가 방에서 서재석의 아기를 발견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런 가운데 남상지가 아기를 안고 김희정 집을 찾은 ‘폭풍전야 긴장감’ 현장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극중 고모 서명숙(김희정)으로부터 같이 살자고 제안을 받은 서동희가 서재석의 아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