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30.1℃
  • 박무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7.4℃
  • 박무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8.4℃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불후의 명곡' 김재환, 부모님 앞 혼신의 열창! ‘먹먹’

 

‘불후의 명곡’ 김재환이 처음 만나는 대선배 김창완을 울리고 싶다는 바람을 밝혀 눈길을 끈다.

 

지난 주 방송된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김창완 편 1부는 전국 시청률 10.0%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은 16.4%까지 치솟으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1부 최종 우승자 이승윤이 부른 ‘너의 의미’ 무대 영상은 각종 동영상 플랫폼을 뜨겁게 달궜다. ‘불후의 명곡’은 17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 토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적수 없는 토요 예능 1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오늘(26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되는 KBS2TV ‘불후의 명곡’ 548회는 지난 주에 이어 아티스트 김창완 편으로 진행된다. 뮤지션들의 뮤지션인 아티스트 김창완과 함께하며, 크라잉넛을 비롯해 잠비나이, 김재환, 포레스텔라, 공소원 등 쟁쟁한 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감성 싱어송 라이터 김재환이 ‘불후의 명곡’의 우승 트로피를 향한 야망을 활활 불태운다. ‘회상’을 선곡한 데 이어 대규모 합창단과 함께 하며 경연을 위한 편곡까지 해왔다고 밝힌 것. 이어 김재환은 “김창완 선배님이 (제 무대를 보고) 우셨으면 좋겠다”며 초면에 김창완의 눈물샘을 자극할 작정임을 고백했다.

 

무대에 오른 김재환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처음 기타를 배우면서 ‘개구장이’라는 곡을 접했다 그 곡 덕분에 지금까지 기타에 흥미를 가지고 음악을 해오고 있는 것 같다”며 김창완에 대한 감사와 존경심을 드러낸 후 본격적으로 노래를 시작했다. 이날 객석에는 김재환의 부모님이 자리하고 있었다. 김재환은 부모님 앞에서 혼신을 다해 열창하며 큰 울림이 있는 무대를 탄생시켰다.

 

이를 흐뭇하게 바라보던 김창완은 어느 샌가 ‘촉촉해진 눈빛’으로 무대에 빠져들었다고. 김재환의 노래가 끝나자 먹먹하고 뭉클한 마음을 드러낸 김창완은 ‘회상’이라는 곡에 얽힌 흥미로운 비하인드 스토리와 진심이 가득 담긴 감상평을 전해 진한 여운을 남겼다는 후문.

 

이에 김창완의 눈물샘을 제대로 자극시킨 김재환의 ‘회상’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한편, 김창완이 직접 밝히는 수 많은 명곡에 얽힌 흥미로운 비하인드 스토리도 기대를 모은다.

 

한편, 세대를 아우르는 김창완의 명곡들로 역대급 전율을 선사할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김창완 편 2부는 오늘(26일) 오후 6시 10분 KBS2TV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