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9℃
  • 구름조금강릉 -0.9℃
  • 맑음서울 -7.6℃
  • 박무대전 -7.8℃
  • 박무대구 -6.4℃
  • 구름많음울산 -0.4℃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1.5℃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2.6℃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6.2℃
  • 구름많음경주시 -7.8℃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수현의 집까지 쫓아온 폭파범! 눈앞에 닥친 위기상황!

URL복사

 

‘키마이라’ 수현이 폭파범에게 위협 당하고 있다.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가 오늘(27일) 9화 방송을 앞두고 겁에 질린 수현과 그녀를 위협하고 있는 폭파범 이규복(강상구 역)의 사진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내용을 담은 추적 스릴러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한 치도 예상할 수 없는 위기 상황 속에서 폭파범을 노려보고 있는 수현과 핸드폰을 꼭 쥐고 흥미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 이규복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자신을 소방관이라고 속이며 수현에게 접근했던 이규복은 서륜 그룹 신사옥 건설 현장을 폭파시킨 뒤 스스로 ‘키마이라’라고 주장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뿐만 아니라 이규복은 수현의 집까지 쫓아와 폭발물을 연상시키는 물건으로 그녀를 위협하고 있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뛰어난 분석력과 신중함으로 특수부대 출신 이희준과의 치열한 신경전에서도 밀리지 않고 당당하게 맞선 수현이 과연 이 위기 상황을 어떻게 넘길 수 있을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흥미로운 스토리와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키마이라’는 오늘(27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한 사람만' 김경남 정체 알게 된 안은진의 싸늘한 반응, 이대로 관계 균열?
‘한 사람만’ 김경남의 실체를 알게 된 안은진이 싸늘하게 식었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지난 방송에서 표인숙(안은진)은 살인청부업자라는 민우천(김경남)의 어두운 실체를 알게 됐다. 힘들게 그에게 마음의 문을 열었던 만큼, 배신감은 크게 자리 잡았다. 어렸을 적 손을 내밀었다가 여러 번 상처 받았던 인숙은 좀처럼 누구에게 곁을 내주지 않았다. 뭔가를 기대하고 바라면 대부분이 ‘똥물’이었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괜히 기대했다가 또 한번 상처 받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그런 다짐들이 우천 앞에서는 무용지물이 됐다. “그게 어떤 건지 나도 알아. 남들과 발 맞출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인숙의 다친 마음에 깊이 공감하고, “원 밖은 쳐다보지도 않고 원안에서만 꿈틀대는 지렁이처럼 살았어. 그게 안전하니까. 그런데 이제 자꾸 원 밖으로 기어 나가려고 해. 거기 네가 있어서”라며 진심을 내보이자, 인숙은 자꾸만 방심하게 됐다. 그런데 이들의 인연을 이어줬던 하용근(백현진) 살인사건이 예상 밖으로 흘러가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유력 용의자로 경찰이 추적하고 있는 살인청부업자 우천의 꼬리를 잘라내라는 구성파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