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4℃
  • 맑음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30.1℃
  • 구름조금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8.8℃
  • 구름많음고창 28.2℃
  • 맑음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8.2℃
  • 구름조금경주시 29.5℃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S ‘힐링산장 2’ 이영현, ‘힐링 콘서트’ 주인공으로 나섰다! 무대 찢는 쾌감!


고막 쾌감의 끝판왕인 빅마마의 이영현이 ‘힐링산장 2’에서 모두를 웃기고 울리며 ‘레전설’임을 증명했다. 그의 열창에 모두가 말을 잇지 못했고 노래가 끝나자마자 전원 기립박수를 쳤다고 해 레전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B tv 케이블 ‘우리동네 B tv’와 채널S가 손잡은 전광렬의 휴먼 버라이어티 ‘힐링산장-줄을 서시오 시즌 2’(SK브로드밴드-미디어S 공동제작, 연출 심세호 김수현, 이하 힐링산장 2) 측은 오늘(3일) 수요일 방송되는 4회에서 힐링 콘서트 현장을 공개했다.

 

‘힐링산장 2’는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힐링 산장을 주축으로 일대를 돌아다니며 잘 먹고, 잘 쉬고, 잘 노는 과정을 통해 ‘힐링’ 그 자체를 선물하는 프로그램이다. 그중에서도 마지막 ‘힐링 콘서트’는 마음을 따스하게 만들어주며 힐링의 정점을 선사한다.

 

이번에는 레전설 가수 두 명이 초대 손님으로 등장한 까닭에 그들의 자체 힐링 콘서트가 계획됐다. 후배 가수 케이시의 등장으로 시작된 힐링 무대. 그의 ‘힐링 보이스’에 이수영, 이영현, 김용준 등 선배 가수들은 모두 감탄했다.

 

이후 이영현의 무대가 이어졌고 폭풍 성량과 노래에 담긴 찐 감정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케이시가 손으로 입틀막을 한 사진이 관심을 끄는 가운데 말 그대로 ‘말잇못’ 상태로 그의 노래를 들은 전광렬, 이수영, 김용준, 허경환, 케이시는 노래가 끝나자 자동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쳤다고.

 

또한 여운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이영현의 두 번째 무대는 말 그대로 모두의 눈시울을 적셨다. 그가 쓴 자작곡 중 사연이 있는 노래를 부르는 순간 마법 같은 상황이 벌어져 모두 눈물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공개된 사진 속 이수영과 허경환이 붉어진 눈시울로 눈물을 참아내는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이영현이 선사한 선물 같은 노래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이영현은 작곡, 작사가로 자기가 쓰고 부른 노래가 메가 히트를 친 노래 ‘체념’의 탄생 배경을 공개했다. 허경환은 “모두가 부르다가 체념하는 그 곡”이라는 위트 있는 말로 웃음을 쏟아내게 했다.

 

이영현에 따르면 '체념'은 당시 남자친구와 헤어진 뒤 몇 날 며칠을 울며 쓴 첫 자작곡이었다고. 또한 ‘체념’을 학교 졸업 작품으로 내기에 이르렀는데 대중에게 먼저 발매부터 됐다는 사실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연 이영현이 감동과 환희를 선사하게 한 곡들은 무엇이었을지, 최고의 고막힐링의 쾌감을 선사할 ‘힐링산장 2’는 오늘(3일) 저녁 6시 ‘B tv 케이블’의 ‘우리동네 B tv’ 채널(1번), 저녁 8시 30분 ‘채널S’에서 방송된다.

 

한편 ‘힐링산장 2’는 ‘우리동네 B tv’는 B tv 케이블 채널 1번에서 ‘채널S’는 SK브로드밴드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 LG U+TV에서는 62번, 이밖에 B tv 케이블 66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각각 시청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TV '편스토랑' 이찬원, 맛집 주인 할머니에게 열심히 자기 PR ‘땀 뻘뻘’ 웃음 빵
‘신상출시 편스토랑’ 국민아들 이찬원이 인지도 굴욕을 맛본다. 8월 5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찬원과 황윤성 두 친구의 안동 힐링 여행이 이어진다. 바쁜 스케줄 속 짬을 내 안동을 찾은 두 트로트 스타 절친의 훈훈하고 유쾌한 이야기가 시청자에게 흐뭇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찬원과 황윤성은 안동 여행을 하던 중 마치 시골의 할머니집이 떠오르는 한 소박한 식당으로 향했다. 가정집 분위기의 이곳은 이찬원이 현지 친구에게 추천받은 찐 로컬 맛집이라고.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마룻바닥, 다소 무뚝뚝하지만 정겨운 손맛으로 음식을 만들어내는 할머니의 모습이 마치 고향집에 온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두 사람을 행복하게 했다. 이찬원과 황윤성은 이 식당의 유일한 메뉴인 가정식 백반을 주문했다. 이에 반찬들이 셀 수 없이 등장했다. “상다리가 부러지겠다”라는 감탄이 절로 나왔을 정도. 늘 그랬듯 이찬원은 어미새처럼 간고등어의 살을 발라 황윤성의 밥 위에 올렸다. 두 친구의 거침없는 먹방이 군침을 유발했다. 이찬원은 평소 요리에 관심이 많은 만큼 할머니에게 반찬에 대해 이것저것 물으며 대화를 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