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18.3℃
  • 맑음서울 21.4℃
  • 구름조금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2.6℃
  • 황사제주 19.0℃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싱어게인' TOP10 30호,33호, 37호 47호, 63호 가수 세미 파이널 ‘한 마디’ 공개

URL복사

 

‘싱어게인’ TOP10 가수들이 ‘세미 파이널’ 무대 밖 떨리는 소감을 전해왔다.

 

2월 1일(월) 방송되는 JTBC와 디스커버리 채널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연출 김학민, 박지예 / 기획 윤현준)(이하 ‘싱어게인’)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TOP6 선발을 위한 세미파이널 대전이 펼쳐진다. 이번 방송에서는 지난주 이미 일대일 승부를 치른 김준휘-이정권, 이소정-이무진에 이어 최예근, 정홍일, 이승윤, 유미, 태호, 요아리가 번호가 아닌 진짜 이름을 내걸고 무대에 오른다. 결승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 앞에 선 TOP10 가수들(30호 이승윤, 33호 유미, 37호 태호, 47호 요아리, 63호 이무진)의 각오 한 마디를 들어봤다.

 

‘화제의 가수’ 30호 이승윤은 “’싱어게인’을 통해 어떤 음악인이 되어야 할지 답을 얻고 싶었는데, 이제는 ‘싱어게인’ 무대가 질문을 던져준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나는 유별나게 특별한 음악을 하려는 사람은 의외로 아니다. 그저 하고 싶은 것들을 다양하게 시도해보는데 그게 때로는 신선하고 때로는 친절하게 보이는 것 같다. 사람들이 취향에 따라 골라 들을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주 자신만의 스타일로 박효신의 ‘숨’을 열창해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마지막 TOP10의 주인공이 됐던 33호 유미는 한껏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세미 파이널 대전은 나에게 도전이다. 그동안 가수 유미가 한 번도 보여주지 않았던 것을 담은 무대가 될 것 같다. 무대에서의 4분, 그 무게를 내가 어떻게 가지고 갈 수 있을지 스스로도 궁금하다”라며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눈에 띄는 착장과 함께 등장한 37호 태호는 “이번 무대에서는 신나게 노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음악, 의상, 헤어 등에도 신경을 많이 써 꽉 찬 무대를 만들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싱어게인’에서 나만의 색깔, 하고 싶은 음악을 맘껏 보여드릴 수 있어 행복하다. 앞으로도 ‘김태호’라는 이름으로 힐링과 웃음, 위로를 전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47호 요아리는 “작년이 힘든 한 해였지 않나. 그로 인해 고생스러웠던 모든 것들과 ‘작별’하자는 의미를 담은 무대를 준비해봤다”라며 이번 무대에서 들려줄 선곡을 귀띔했다. 이어 “‘싱어게인’은 나에게 용기를 선물해 준 프로그램인  만큼 TOP10 선발 역시 감회가 남다르다. 이번에도 몽환적인 음색과 개성을 지닌 가수 요아리만의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주 조용필의 ‘꿈’을 선곡했던 63호 가수 이무진 역시 후일담을 전했다. 그는 “매 무대마다 ‘솔직히 자신 없다’라고 말한다. 하지만 언제나 절대 후회하지 않을 무대를 하고 내려오는게 목표다. 세미 파이널 대전에서는 특히 무대 전체에 ‘들려지는 것’에 대해 신경을 많이 썼다. 그동안 ‘음악’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엔 노랫말을 비롯해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무명가수에서 유명가수로 거듭난 TOP10 가수들의 남은 무대, 그리고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할 여섯 명의 주인공은 2월 1일(월) 밤 10시 30분 JTBC와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방송되는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 흔들림 없는 날카로운 눈빛 장착! 현장 스틸 첫 공개!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이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초월적 존재 ‘멸망’으로 변신한다. 오는 5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연출 권영일/ 극본 임메아리/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탁월한 필력을 인정받고, 차기작이 가장 기대되는 작가 0순위로 손꼽힌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따스한 웃음을 선사한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중 서인국은 지독한 운명에 끼어든 뜻밖의 삶에 자신의 연민과 사랑을 바치게 된 특별한 존재 ‘멸망’으로 분한다. 멸망은 인간을 위해 살아야만 하는 가혹한 운명 속에 모든 죽음을 관장하며 존재한다. 이에 서인국이 ‘멸망’으로 분해 보여줄 새로운 매력과 치명적인 로맨스에 관심이 치솟고 있다. 이 가운데 31일(수), 서인국의 첫 촬영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스틸 속 서인국은 그동안의


영화&공연

더보기
배우 신성록,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이후 ‘드라큘라’ 로 열일행보 이어간다!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드라큘라’타이틀롤로 출연을 확정했다. 신성록은 최근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백작 역을 맡아 매 공연 역대급 무대를 선사, 폭발적인 호응과 함께 지난 27일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뮤지컬 '드라큘라'의 주인공으로 새롭게 합류 소식을 전하며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오디컴퍼니㈜ 창립 20주년 두번째 라인업으로 선보이는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신성록은 치명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뱀파이어 역할을 맡았다. 400년이 넘는 세월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하는 드라큘라를 그가 또 어떤 매력적인 모습으로 그려낼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모으고 있다. 2004년 뮤지컬 무대로 데뷔한 신성록은 '몬테크리스토', '레베카', '키다리 아저씨', '엘리자벳'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가창력은 물론 그만의 감미로운 중저음 보이스로 관객들을 단단히 매료시키며 매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브라운관 뿐만 아니라 무대까지 장악하며 연이은 열일 행보를 달리고 있는 신성록.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가 이번‘드라큘라’ 무대에서는 또 어떤 모습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