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26.5℃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6.7℃
  • 맑음부산 21.5℃
  • 흐림고창 25.9℃
  • 맑음제주 21.3℃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9℃
  • 구름조금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7.6℃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단밤’ 건물 매입 유재명에 ‘회장님 답지 않다’ 무표정+일침!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가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는 ‘멘탈 브레이커’ 만렙으로 거듭났다. 그녀는 끝까지 이성을 유지하는 냉철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박서준을 위해 ‘장가’에 일침을 던져, 과연 그녀가 ‘장가’를 뒤로하고 박서준의 편이 되는 것인지 흥미를 유발했다.

 

권나라는 지난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8회에서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 때문에 ‘단밤’ 존폐 위기를 맞이한 박새로이(박서준 분)를 위하는 오수아를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빚어내 눈길을 끌었다.

 

 

‘단밤’ 건물의 새 건물주는 바로 장 회장이었다. 이에 박새로이와 조이서(김다미 분)는 극렬하게 대립했다. 두 사람의 감정의 골은 장근수(김동희 분)로 인해 더욱 깊어졌고 급기야 박새로이는 조이서에게 '단밤’ 매니저를 관두라고 종용했다.

 

이에 오수아는 조이서에게 “(박새로이는) 장 회장님과는 정반대의 길로 자신을 증명해야 의미가 있는 거야. 그 길은 알다시피 굉장히 힘겨워. 본인도, 그걸 지켜보는 사람도. 그렇지만 새로이는 변하지 않을 거야. 아니 누구도 바꿀 수 없어. 아주 단단하거든”이라며 깊은 신뢰를 보였다.

 

이어 “네가 정말 새로이 편이 되고 싶다면, 바꾸려고 하지 말고 같이 걸을 각오를 해야 해. 이해해야 해”, “그걸 못해서 난 지금 새로이 반대 편에 있어”라며 조언했다. 권나라는 박서준의 반대 편에 있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담담하게 설명하면서도 찰나의 아쉬움과 애틋함을 놓치지 않고 표현하는 내공을 발휘했다.

 

마지막으로 박새로이를 포기한 것이냐는 조이서에 “아니. 자신 있어서야. 말했잖아. 새로이는 날 좋아해”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힘내 상큼아”라고 덧붙이는 모습에서 박새로이의 마음에 대한 오수아의 자신감과 권나라 특유의 여유로운 분위기가 맞아떨어졌다.

 

그런가 하면 오수아는 장 회장과 장근원을 흔들었다. 데이트를 신청하는 장근원을 “난 너 싫어”라고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아저씨..네가 차로 치여서 죽은 아저씨..내겐 아빠나 다름없었어. 그러니까 제발 부탁인데, 집적거리지 마”라고 박새로이의 아버지, 박성열(손현주 분)과의 관계를 고백해 장근원의 말문을 막았다.

 

또 장 회장에게 '단밤’ 건물 매입은 이제껏 ‘장가’에 실리를 주는 선택을 했던 그답지 않게 감정적인 대응이었다고 일침 했다. 오수아는 격노한 장 회장 앞에서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무표정으로 일관했지만, 이내 회장실을 나오자마자 다리가 풀린 모습을 보였다. 박새로이를 위해 서슬 퍼런 장 회장의 분노를 악착같이 이겨내고 있었던 것.

 

오수아의 포커페이스는 박새로이 앞에서 풀렸다. 박새로이가 ‘단밤’ 식구들을 전적으로 신뢰하는 모습을 보이자 “되게..부럽다”라며 중얼거렸다. 권나라는 약육강식의 끝장판인 ‘장가’에서 고군분투하는 외로움과 박새로이에 대한 애정이 교차하는 오수아의 내면을 밀도 있게 그려냈다.

 

이처럼 권나라는 인물에 따라 달라지는 오수아의 감정선과 서사를 자신만의 색으로 표현했다. 특히 매 순간마다 평정심을 잃지 않고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는 카리스마가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박서준-김다미, 박서준-안보현 관계에서 그녀의 적절한 완급조절이 더욱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는 평이다.

 

이제껏 ‘장가’에 충성하며 야망을 꽃피웠던 권나라. 이번 방송에서는 박서준의 소신을 함께할 수 없지만 제 능력껏 노력하는 지원군으로서 활약했다. 알 듯 말 듯한 그녀의 진심은 과연 어느 쪽일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 8회는 전국 기준 12.6%, 수도권 14%(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세라젬, 의료기기 제품력 인정받아 ‘국가산업대상’ 제조품질 부문 수상
글로벌 홈 헬스케어 전문기업 세라젬이 지난 5월 28일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된 ‘2020 국가산업대상’에서 제조품질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중앙일보가 공동 후원한 ‘2020 국가산업대상’은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을 제공하는 기업을 발굴해 국가산업 발전 및 선순환 선진경제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상이다. 이번 국가산업대상 심사 결과에 따르면 세라젬은 자동 척추 온열기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제품력으로 의료기기 산업 발전 및 국가 수출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을 위한 투자, 임상 연구 등을 통해 의료기기 기술의 선진화를 선도해왔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세라젬은 1999년 세계 최초 자동온열기 ‘세라젬마스타-M3000’를 시작으로 3월 ‘세라젬 V4’를 출시했다. ‘세라젬 V4’는 세라젬의 척추의료가전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척추 부위를 찾아서 관리할 수 있는 마스터 모드 등 17가지의 마사지 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복부진동도자, 블루투스 스피커, 음성안내, IoT 앱을 통한 원격 컨트롤 및 콘텐츠 제공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