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14.2℃
  • 흐림대전 15.9℃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5.2℃
  • 흐림고창 13.9℃
  • 구름많음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8.8℃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패션&뷰티

영화도 화보도 ‘박해수의 재발견’ 진중한 분위기 발산하는 화보 비하인드 공개!

URL복사

 

박해수의 매력은 어디까지일까. 

 

박해수가 주연을 맡은 영화 ‘양자물리학’이 관람객들의 잇따른 호평으로 실관람객들의 입소문 돌풍을 일으키며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달리고 있다. ‘양자물리학’이라는 영화 제목만큼이나 신선한 소재와 연기가 ‘박해수의 재발견’이라는 입소문을 끌어내며 웰메이드 영화의 탄생을 알린 가운데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라는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 역을 맡은 박해수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화보 비하인드 컷이 공개되었다.

 

연극 ‘남자충동’과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영화 ‘마스터’에 이어 ‘양자물리학’의 이찬우까지, 매작품 변화하고 발전하는 캐릭터 소화로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는 그가, 화보에서도 강렬한 눈빛과 진중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은 것. 

 

이에 공개된 사진 속 박해수는 스타일링에 따라 달라지는 온도차로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촬영장의 분위기를 압도하며 경쾌하고 감각적인 움직임을 선보이던 그는, 스튜디오에 상주하던 고양이가 불쑥 프레임안에 들어오자 여유롭게 포즈를 취하며 가공되지 않은 A컷을 만들어내 스탭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

 

이처럼 에너지 넘치는 파동으로 팔색조 매력을 느끼게 하는 박해수의 모습은 절찬상영중인 영화 ‘양자물리학’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우주소녀 더 블랙 엑시-설아, 첫 번째 콘셉트 포토 공개! 한도 초과 '걸크러시' 매력
그룹 우주소녀(WJSN)의 두 번째 유닛 우주소녀 더 블랙이 첫 번째 콘셉트 포토를 통해 독보적인 비주얼을 드러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우주소녀 더 블랙의 데뷔 앨범 'My attitude(마이 애티튜드)'의 콘셉트 포토를 게재했다. 베일을 벗은 엑시는 깔끔한 슈트 차림으로 시크한 매력을 물씬 자아냈다. 겹쳐 입은 체크 패턴의 재킷과 흰 와이셔츠에 느슨하게 매치한 타이까지 중성적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한껏 드러내 팬들의 마음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이어 공개된 콘셉트 포토 속 설아는 세로 스트라이프 패턴의 블랙 정장으로 이지적인 아우라를 뿜어냈다. 전체적으로 단정한 느낌의 스타일링 속 이어커프와 헤어 액세서리는 유니크한 느낌을 더했고, 새카맣고 긴 생머리와 레드 컬러 네일아트의 조화는 설아만의 도도한 매력을 더욱 배가시키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투명한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장밋빛 립 컬러로 매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가 하면, 카메라를 향한 치명적인 눈빛으로 걸크러시한 매력을 뽐내 데뷔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엑시와 설아의 콘셉트 포토로 우주소녀 더 블랙의 싱글 'My attitude'의 비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2년 만에 돌아온 감동 대작! 7월 ’최고의 무대’ 그 서막의 티저 영상 공개!
2021년 진실과 정의의 의미를 묵직한 메시지로 전하는 최고의 작품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제작: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가 오는 7월 13일 샤롯데씨어터에서 세 번째 시즌으로 화려하게 귀환한다. 제작사 EMK는 5월 3일 오전 <마리 앙투아네트>의 개막 소식과 함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18세기 가장 화려한 건축물인 베르사유 궁전으로 보는 이들을 초대한다. 거대한 정원과 섬세한 조각상을 거쳐 화려한 샹들리에가 드리워진 궁정의 거대한 문이 열리면 향수를 뿌리고 샴페인을 터뜨리며 각양각색의 화려한 의상과 장신구를 입은 인물들이 향락에 젖어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비춰진다. 그와 대비되는 거세게 타오르는 불길과 불타는 프랑스 국기는 역사상 가장 사치스러웠던 이들의 삶이 어떠한 전환점을 맞이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타오르는 프랑스 국기 위로 겹쳐진 <마리 앙투아네트>의 심볼 ‘MA’는 작품 속 두 주인공 ‘마리 앙투아네트’와 ‘마그리드 아르노’의 이니셜로,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의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