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6.0℃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8.8℃
  • 구름조금대전 7.0℃
  • 맑음대구 7.8℃
  • 구름조금울산 8.0℃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6.0℃
  • 구름조금경주시 4.9℃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패션&뷰티

탈모샴푸 ‘디케어’ 공식 론칭

URL복사

 

 

탈모/두피 케어센터 No.1닥터스칼프가 만든 탈모 기능성 제품 디케어 샴푸가 공식 론칭을 알리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디케어 샴푸는 닥터스칼프가 글로벌 312개 지점의 탈모/두피 케어센터를 운영하며 12년간 누적 고객 300만 명의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그에 맞는 탈모 제품 연구를 통해 개발된 제품이다.

디케어 샴푸만의 5가지 특허 성분이 탈모/두피 케어를 극대화한다. Ophiopogon japonicus는 닥터스칼프 연구소가 개발한 물질로 스트레스, 자외선 등 외부 자극으로부터 모유두 세포를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 HP-DCC는 자연유래복합추출물로 두피 및 모발 상태를 개선시키는 특허 성분이다. Natural Protect는 7가지 자연유래추출물(발효콩, 버드나무, 육계, 오레가노, 편백, 마치현, 황금)을 사용하여 항균, 항산화 효능이 확인되었다. Phytosphingosine은 강력한 항산화 효과를 통해 두피와 모발 손상을 억제하고 모발을 윤기있게 해준다.

제품 성분 시험 결과 5α-리덕타제 감소 효과로 탈모 완화 효과를 가진다. 활성산소 54.9% 감소 효과로 케라틴을 만드는 모모세포가 활성산소로 인해 손상되는 것을 보호한다.

Nitrogen Oxide가 50.2% 감소해 모유두가 건강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한다. 피부 보습을 부여하고 다당류와 미네랄이 두피의 피지와 지루성 질환을 예방한다. 가장 흔한 유형인 안드로겐성 탈모증을 기반으로 다양한 탈모증상을 겪고 있는 만 20~59세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6개월간 제품을 시험한 결과 기존 모발 밀도에 비해 5480 증가, 모발수는 35% 증가했다. 이밖에 SLS, 실리콘, 파라벤, 인공향료, 인공색소, 동물성원료 등 30가지의 화학 성분을 배제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우수 화장품 제조 기준인 CGMP인증 기업의 국내 제조, 순수 국산 브랜드이다.

디케어 샴푸는 탈모를 고민하는 분들과 모발이식 후 건강한 두피를 유지하고 싶은 경우, 지루성 두피, 두피 가려움증과 비듬 등의 고민이 있는 분들이 사용하면 좋다. 또한 디케어 샴푸는 시중의 탈모샴푸처럼 모발이 푸석푸석해지는 단점이 없고, 모발과 동일한 아미노산 17종이 함유되어 있어 모발의 윤기와 볼륨에 도움을 준다.

제품 라인업은 두피와 모근에 영양을 집중 공급해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디케어 스칼프 액티브 샴푸 500ml와 디케어 스칼프 액티브 토닉 100ml, 두피에 집중 영양 공급을 위한 앰플 디케어 스칼프 액티브 솔루션 20ml, 딥클린&탈모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디케어 스칼프 딥클린 앤 세럼, 자극없이 두피의 피지와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디케어 스칼프 클린 브러쉬로 구성되어있다.

한편 디케어 샴푸는 공식사이트와 종합몰,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을 통해서 구매할 수 있으며, 공식 사이트에서 론칭을 기념해 최대 30% 세일 행사와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사이트를 참고하면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강력한 17호 후보 신봉선, 지상렬 커플!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 조성
강력한 '17호 부부' 후보인 신봉선, 지상렬 커플이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를 조성했다. 2일(일)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 지상렬과 함께 청평 벚꽃 데이트에 나선 팽락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청평에서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락 부부는 "봉지 커플의 결혼 욕구를 불러일으키겠다"라며 맥락 없는 애정행각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둘만의 시간을 위해 자리를 피해주며 '17호 조작단(?)' 역할에 몰입했다. 봉지 커플은 벚꽃이 만개한 강가에서 서로의 '인생 샷'을 찍어주고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팽락 부부와 봉지 커플은 청평 데이트의 하이라이트인 나룻배에 탑승했다. 지난 방송 후 주변의 반응을 얘기하던 신봉선은 "혹시 지상렬이 부담을 느낄까 걱정됐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상렬은 “주위에서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 부담스럽지 않다"라고 답해 지켜보던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상렬은 신봉선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내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그리고 봉지 커플은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팽락 하우스'를 찾았다. 팽락 부부는 17호 부부 만들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