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0℃
  • 맑음강릉 22.5℃
  • 연무서울 27.5℃
  • 흐림대전 27.3℃
  • 흐림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2.7℃
  • 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2.9℃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2.6℃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