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4.4℃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16.4℃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18.6℃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6.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LG화학, 유니세프와 2억불 규모 필수백신 공급계약

 

 

LG화학이 전 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소아마비백신 등 영유아 필수백신을 대량 공급한다.

LG화학은 14일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Eupolio)', 5가(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간염, 뇌수막염) 혼합백신 '유펜타(Eupenta)'로 유니세프(UNICEF) 입찰에 참여해 총 2억불 규모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를 2년간(2024~2025) 1억불, 5가 혼합백신 '유펜타'를 5년간(2023~2027) 1억불 규모로 공급한다.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LG화학은 전 세계 약 8000만 명 영유아의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 물량을 공급하게 된다.

특히 LG화학은 이번 소아마비백신 입찰에서 전체 조달 물량의 30% 이상을 확보해 수주량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메이저 공급사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했다. LG화학은 소아마비백신 공급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설비 투자를 통해 연간 6000만회(도즈) 이상 분량의 '유폴리오' 생산능력을 구축했다.

백신 사업을 총괄하는 Specialty-Care사업부장 박희술 전무는 'LG화학의 백신 개발 및 공급 역량에 대한 UN 기구의 탄탄한 신뢰를 바탕으로 유니세프 입찰에서 대량 수주에 성공했다'며 '유폴리오 기반의 6가 혼합백신 및 개량형 혼합백신 개발을 가속해 전 세계 영유아 감염병 예방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1996년 B형간염백신 '유박스(Euvax)'를 시작으로 2016년 '유펜타', 2020년 '유폴리오'의 WHO PQ 승인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약 30년간 전 세계에 영유아 필수백신을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백신 사업에서 전년보다 20% 넘는 성장률을 기록한 바 있다.

현재 LG화학은 '유폴리오'와 '유펜타'를 합친 6가 혼합백신, 개량형 정제 백일해(acellular Pertussis, aP)를 적용한 6가 혼합백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LG화학은 글로벌 백신 접종률을 빠르게 높일 수 있는 혼합백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필수백신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영화&공연

더보기
디즈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을 '오멘: 저주의 시작' 5월 30일 공개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극한의 공포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멘: 저주의 시작'을 바로 오늘(30일) 공개하며 영화를 더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세 가지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수녀가 되기 위해 로마로 떠난 ‘마거릿’이 악의 탄생과 얽힌 음모를 마주하고 신앙을 뒤흔드는 비밀의 베일을 걷어 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1976년 개봉한 이래 현재까지 대표적인 공포 프랜차이즈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멘' 시리즈의 프리퀄이다. 영화 '오멘'은 악마의 숫자 ‘666’을 몸에 새기고 태어난 ‘데미안’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공포로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 공포 영화의 바이블로 등극했다. 이후, ‘데미안’의 성장을 담은 '오멘 2'와 '오멘 3: 심판의 날'까지 흥행하며 레전드 공포 프랜차이즈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해 오컬트 무비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오멘' 시리즈의 이전 이야기를 그린 '오멘: 저주의 시작'은 원작의 정통성을 지키면서도 확장된 세계관과 강렬한 공포로 무장해 기대를 높인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전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666’ 신드롬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점에서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