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2.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6℃
  • 구름조금강화 2.4℃
  • 구름조금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정원창 흑화?! 박세현 죽음 → 김민재 오열 엔딩 ‘충격’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김민재, 김향기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연출 박원국·강희주, 극본 박슬기·최민호·이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미디어캔·일취월장) 10회에서 유세풍(김민재 분)은 궁녀 월(박세현 분)을 통해 아버지(장현성 분)죽음의 진실을 알았다. 여기에 흑화한 조신우(정원창 분)와 월이의 죽음, 이를 목격한 유세풍과 서은우(김향기 분)의 분노 어린 눈물 엔딩은 충격을 안겼다.

 

10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7% 최고 5.7%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이어갔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2% 최고 5.8%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평균 1.2% 최고 1.5%를 기록했다. 전국 시청률은 평균 1.9% 최고 2.2%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케이블, 위성 등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유세풍과 서은우(김향기 분)는 마음을 확인하고, 지금처럼 함께 진실을 찾기로 했다. 삼엄한 감시를 뚫고 어떻게 선왕(안내상 분)에게 단사초를 쓴 것인지, 조신우는 왜 소락현에 온 것인지 의문투성이였다. 유세풍의 침통에 반응했던 조신우가 무언가 알고 있을지 모른다는 서은우의 말에 두 사람은 그를 찾았다. 그러나 조신우는 이미 발령받아 마을을 떠났다. 아무 말 없이 떠난 것에 이상함을 느낀 유세풍은 조신우가 위험하다는 것을 직감했다. 그의 행적을 좇던 중 임순만(김형묵 분)에게 습격을 받고 쓰러진 조신우를 발견했다.

 

한편 계수의원에는 뜻밖의 손님이 찾아왔다. 젊은 의원이 용하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왔다는 양반의 정체는 다름 아닌 임금(오경주 분)이었다. 이 사실을 꿈에도 모르는 계지한(김상경 분)은 야간 할증 바가지에 온갖 쓴소리를 쏟아냈고, 유세풍은 좌불안석이었다. 임금이 유세풍을 찾은 목적은 따로 있었다. 그날의 진실을 알고 있다는 수라간 궁녀 월을 계수의원으로 데려오고 있다는 것. 또 아버지 유후명이 선왕의 죽음을 조사하고 있었다는 사실도 전했다. 임금은 궁녀 월을 반드시 살려내 진실을 밝힐 것을 당부하며 떠났다.

 

월이는 감당하지 못할 슬픔으로 말문을 굳게 닫은 상태였다. 유세풍은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글로 써보겠냐며 붓을 건넸지만, 아버지와의 기억이 떠오른 그는 거부했다. 흩뿌려진 탕약을 보며 발작을 시작한 월은 검은 나비 환영에 괴로워했다. 유세풍과 서은우는 아픔의 원인이 ‘가족’일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아픈 상처일 수 있지만, 좋은 기억도 많은 그의 고향집에서 원인을 찾기로 했다.

 

고향집은 월의 아픔을 짐작게 할 만큼 처참했다. 계수의원 식구들은 월이의 집을 치우고 아픈 상처를 보듬는 데 온 힘을 다했다. 그제야 월은 가족을 잃은 아픔을 비로소 마주하게 됐고, 나비 그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유후명을 죽인 것도, 가족을 죽인 자도 모두 검은 옥나비 술띠를 한 자라는 것.

 

유세풍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위기가 찾아왔다. 조태학(유성주 분)과 임순만이 군사를 이끌고 월이의 집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 유세풍은 월이의 안전을 위해 살수를 유인했다. 그러나 다시 돌아왔을 때 월은 사라지고 없었다. 그리고 유세풍과 서은우는 믿을 수 없는 장면과 마주했다. 치료 중 사라진 조신우가 피투성이가 된 월이를 데리고 나타난 것. 이를 지켜보던 유세풍과 서은우는 절망과 충격에 휩싸였다. 흑화한 조신우와 분노의 눈물을 흘리는 유세풍의 엔딩은 걷잡을 수 없는 폭풍을 예고했다.

 

월이의 아픔을 따뜻한 품으로 안아준 계수의원 식구들만의 처방은 훈훈했다. ‘즐거워진 감정만이 근심을 이긴다’라는 말처럼 그에게서 행복한 기억을 되찾아주려 했던 계수의원 식구들. 그들의 진심에 월은 마음을 서서히 열었다. 또한, 유세풍은 그날의 사건으로 가족을 잃은 월에게 “이 모든 상처가 나 때문일지도 모른다. 그러니 너무 아파하거나 자책하지 말거라. 그건 모두 내 잘못이니까”라며 위로했다. 월이 역시 “의원님 잘못이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서로가 겪었을 아픔을 알기에 서로를 향한 위로는 뭉클하게 와 닿았다. 월을 지키고자 했던 유세풍의 노력에도 위기는 거세졌다. 과연 유세풍은 모든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