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5.2℃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라디오스타’ 트와이스 다현, 무대통령! 日-美 글로벌 팬 사로잡은 필살기 대방출!


그룹 트와이스 다현이 월드클래스 무대통령(무대+대통령)이 되어 ‘라디오스타’에 돌아온다. 그는 해외 투어를 다녀온 후기를 들려주면서 일본과 미국 팬들을 사로잡은 자신만의 필살기를 대방출한다.

 

이어 다현은 트와이스 전원 재계약 후 발매하는 첫 신곡 소식을 전한다. 그는 “이번 앨범이 특히 남다르다”라고 고백해 관심이 모아진다.

 

오늘(24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임창정, 박준면, 트와이스 다현, 이무진이 출연하는 ‘이 구역의 무대통령’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 ‘라스’ 출연 당시 다현은 상체를 180도 돌린 유연성 개인기를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해 레전드 짤을 남긴 바 있다. 2년 만에 다시 찾은 그는 “김구라에게 특히 고마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해 어떤 사연인지 궁금증을 불러모은다.

 

이날 다현은 최근 다녀온 트와이스 해외 투어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그는 일본과 미국 팬들을 사로잡았던 자신만의 필살기가 있었다며 녹화장에서 깜짝 공개할 예정이다.

 

또 다현은 트와이스 전체를 흔들었던 춤이 있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트와이스 멤버들을 멘붕에 빠뜨린 안무가 있었다고 해 그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러면서 스승 박진영에게 트레이닝받다가 당황한 순간이 있었다고 고백한 뒤, 박진영의 신박한 티칭 방식을 재현한다.

 

다현은 ‘라디오스타’를 통해 트와이스 전원 재계약 후 첫 신곡을 발매한다는 소식을 전한다. 그는 “이번 앨범이 특히 남다르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신곡 안무를 살짝 공개할 예정이다.

 

다현은 예능 ‘아이돌 육상 선수권대회’ MC로 활약했던 뒷이야기를 소개한다. 특히 그는 ‘아육대’에서 뜻밖에 아이돌 조종자(?)로 등극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다현은 ‘라디오스타’를 통해 예능 무대통령 자리를 노린다. 지난 출연 당시 선보였던 ‘연체 인간’의 뒤를 잇는 개인기 퍼레이드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일본과 미국 팬들을 사로잡은 다현의 필살기 정체는 오늘(24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친환경차 도시철도 채권매입 면제 2년 연장…250만원 절약
올해 말 종료 예정이었던 친환경차 채권매입 면제 규정이 2024년 말까지 2년 더 연장된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전기,수소차와 하이브리드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는 최대 250만원을 절약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의결을 거쳐 친환경차 채권매입 면제 연장 등 규제개선 건의 과제를 추진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차량 구입 시, 소비자는 도시철도 채권을 의무적으로 매입해야 하는데 친환경차의 경우 보급 확대를 위해 도시철도 채권 매입금액을 감면해왔다. 도시철도 채권은 하이브리드차 200만원, 전기,수소차의 경우 250만원이다.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 활성화, 개별소비세 감면기간 연장 등을 고려해 채권 매입 면제 종료 시기를 올해 말에서 2024년 말로 연장하기로 했다. 사업용 화물자동차로 등록할 수 있는 자동차의 차령은 3년에서 5년으로 늘린다. 올해 4월부터 노후 화물차 관리제도가 시행된 점을 고려한 조치다. 또 중형자동차 제작 시 '차량 중량에 대한 허용오차의 범위'를 대형자동차와 동일하게 차량 중량의 ±3%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한다. 지금은 차량 중량과 관계없이 ±100kg으로 규정하고 있다. 수소전기차의 고압 차단밸브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