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조금강릉 7.2℃
  • 구름조금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5.5℃
  • 구름많음대구 9.7℃
  • 구름조금울산 11.2℃
  • 흐림광주 8.9℃
  • 구름조금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3.2℃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10.3℃
  • 구름많음경주시 10.5℃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N ‘미스터리 듀엣’ 최백호-인순이-박정현 外, “자타공인 국가대표 보컬리스트 총출동!”

 

‘미스터리 듀엣’이 ‘국가대표 가수’ 최백호-인순이-박정현으로 이어지는 명불허전 초호화 보컬 라인업을 깜짝 스포하면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MBN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은 국내 최고의 가수와 셀럽들이 듀엣 상대를 모르는 상태로 노래를 시작하고, 목소리만으로 교감을 나누다가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며 감동을 안기는 초대형 음악쇼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셀럽들이 특별한 사연과 추억을 나눈 상대와 듀엣 무대를 펼치는 모습으로 신선한 재미와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미스터리 듀엣’은 지난 2회 동안 장르를 총망라한 오픈 싱어 라인업과 무대 위에 오른 미스터리 싱어와의 상상을 초월한 듀엣 케미가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미스터리 듀엣’을 소집해제 후 첫 무대로 택해 의미를 더한 김호중을 비롯해 오랜만에 음악 무대로 컴백해 여전한 실력을 뽐낸 김조한, 이현우, 박미경, 뮤지션들의 뮤지션으로 추앙 받는 장필순과 이은미, 함춘호까지 반가운 얼굴들이 대거 무대에 올라 환호를 자아낸 것. 이와 관련 ‘미스터리 듀엣’이 더욱 강력해진 명품 보컬 라인업을 미리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치솟게 하고 있다.

 

먼저 낭만 가객 최백호와 국민 가수 인순이, 알앤비 여신 박정현 등 중장년층부터 MZ세대까지 전 세대를 아울러 사랑받는 자타공인 국민 가수들이 줄줄이 출격을 앞두고 있다. 세 사람은 마치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믿듣 가창력’을 뽐내 좌중을 휘어잡았을 뿐 아니라, 벽이 열린 후 각양각색 희로애락 반응을 보여 뭉클한 감동으로 현장을 휘감았다. 이들이 과연 어떤 상대와 호흡을 맞추며 안방극장을 콘서트 장으로 만들게 될 지, 또 어떤 사연으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할지 궁금증을 끌어올리고 있다.

 

제작진은 “‘미스터리 듀엣’ 1, 2회는 서막에 불과했다. 최백호, 인순이, 박정현 외 모두의 예상을 뛰어 넘는 명품 보컬 라인업이 남은 회차에 대거 대기하고 있다”고 귀띔하며 “오직 ‘미스터리 듀엣’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고퀄리티 무대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MBN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축구 국가대표 황희찬, 한국-포르투갈전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선정되어 버드와이저로 부터 트로피 수여
황희찬은 FIFA 랭킹 9위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부를 결정짓는 역전 결승골을 넣어 한국팀의 2대 1 승리를 이끌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별리그 1·2차전에서 뛰지 못한 황희찬은 3차전 포르투갈전 후반 21분에 교체 출전했다. 돌아온 ‘황소’ 황희찬은 후반 46분 손흥민의 패스를 극적인 결승골로 장식, 한국팀의 기적적인 16강행에 기여하며 이날 경기의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경기 직후 인기 래퍼 더 콰이엇은 버드와이저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시상자로 나서 황희찬 선수에게 트로피를 수여했다. ‘쇼미더머니’에 출연 중인 더 콰이엇은 실력파 프로듀서 겸 래퍼다. 더 콰이엇은 버드와이저의 음악 플랫폼 ‘버드엑스비츠(BUDXBEATS)’에 참여해 신진 아티스트 ‘지스트’와 함께 라이브 무대 ‘BEAT THE STAR’(비트 더 스타)’를 꾸미기도 했다. 버드와이저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는 월드컵 본선 기간 동안 매 경기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선정해 트로피를 수여하는 행사다. 세계 각국 축구팬들이 직접 참여해 투표하는 방식으로 최다 득표를 얻은 선수에게 트로피를 전달한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