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18.5℃
  • 구름많음대전 16.9℃
  • 흐림대구 18.1℃
  • 흐림울산 17.2℃
  • 맑음광주 18.0℃
  • 구름많음부산 20.3℃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6.6℃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4.5℃
  • 맑음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 이민영, “나 임신했어! 임신했다구!” 기대감과 절망…‘극과 극’반전 순간!


 

이민영이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에서 ‘극과 극’의 기대감과 절망감을 오가는 절묘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강타했다.

 

이민영은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극본 박파란/ 연출 김윤철)에서 나이 스물아홉에 소위 있는 집 막내아들과 결혼, 현모양처가 꿈이었지만 현모도, 양처도 되지 못하고 그냥, 며느리가 된 채희수 역을 맡아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마녀는 살아있다’ 7회에서 이민영은 그토록 기다려온 임신을 했다는 기쁨에 터져 나오는 설렘을 눈물 가득한 ‘그렁 미소’로 표현, 생동감을 높였다. 특히 이민영은 임신을 할 수 없는 이유가 자신에게 있다는 남편의 말에 분노의 따귀를 날리는 데 이어, 믿을 수 없다는 듯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하며 탄탄한 연기내공을 입증했다.

 

먼저 이민영은 의사인 친구 이남규(김현준)의 딸 채경이 보낸 ‘발표회’ 초대장에 미소를 드리웠고, 초대장을 들고 어린이집으로 향했다. 하지만 발표회 교실 안으로 들어가려던 이민영은 순간 채경이 발표중인 모습에 멈칫한 채 창 너머로 쳐다만 봤던 터. 이민영은 엄마아빠와 아이들이 해맑게 웃고 있는 발표회 모습에 초대받지 못한 손님처럼 느껴지는 낯설음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이민영은 화장실에서 임신테스트기를 확인하고는 기쁨을 감추지 못한 채 눈물방울을 떨구는 동시에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행복감을 드러냈다. 모텔의 짐을 정리하고 남편의 집은 찾은 이민영은 짐을 풀면서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업된 기분을 내비쳤다. 그리고 이민영은 집에 돌아온 남편을 향해 갑자기 눈물이 그렁한 채로 “무영아 나...임신했어”라며 벅찬 미소와 함께 선명한 두 줄이 있는 임신테스터기를 꺼내 보였다. 그러나 남편이 믿지 않자, 이민영은 “못 믿는 거야? 아니면 믿기 싫은 거야? 너 수술했다는 거 그거 뻥이잖아”라고 참아왔던 분노를 쏟아냈다.

 

이어 이민영은 “그래서 넌 도망갈라 그랬니?”라며 남편의 비행기 티켓과 여권을 꺼내보이고는 자신의 짐을 챙긴 후 “너 내 아이 아빠 될 자격 없어!”라며 캐리어를 싸들고 집을 나섰다. 그런데 이때 남편이 “그래 나 수술 안했어. 근데 그래도 너 임신 못해”라고 다그쳤던 것. 영문을 모르겠는 이민영은 똑바로 말하라며 남편의 따귀를 때려버렸고, 남편은 “너한테 문제가 있어서 임신 안 된거라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민영은 청천벽력 같은 남편의 말에 충격을 받고 휘청하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높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이민영의 섬세한 연기를 보고 있으면 멍하니 빠져들게 된다. 눈물과 웃음 모두 다 너무나 공감된다!”, “임신했다며 눈물을 그렁거릴 때 안타까워서 죽는 줄! 처연함 그 자체였어요”, “이민영의 대사 한마디, 눈빛 변화 하나하나마저도 공감을 자아냅니다. 오늘은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연기네!” 등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신혼부부 버팀목 전세대출 한도 3억원으로 확대
청년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하는 버팀목 전세대출의 한도가 최대 3억원으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부터 주택도시기금의 청년,신혼부부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 한도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2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주거분야 민생안정 방안의 후속조치다. 이에 따라 청년 전용 버팀목 대출은 그동안 보증금 1억원 이하 주택에 7000만원까지 지원했지만, 앞으로는 보증금 3억원 이하 주택에 2억원까지 지원한다. 신혼부부 버팀목 대출은 수도권의 경우 보증금 상한을 3억원에서 4억원으로, 대출 한도는 2억원에서 3억원으로 높인다. 지방의 경우 보증금 상한은 2억원에서 3억원으로, 대출한도는 1억 6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늘어난다. 또 결혼 전 디딤돌 대출을 이용하다 결혼 후 대출한도가 더 유리한 신혼부부 우대 디딤돌 대출로 손쉽게 옮겨갈 수 있도록 생애주기형 구입자금 전환대출도 새롭게 도입된다. 지금까지는 디딤돌 대출을 받았던 만 30세 이상 미혼 단독 세대주가 결혼 후 더 큰 주택을 구입하고자 신혼부부 우대 디딤돌 대출을 새로 받으려면 기존 대출을 전부 상환해야 했다. 하지만 4일부터 도입되는 '생애주기형 구입자금 전환대출'을 이용하면 상환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