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3.3℃
  • 서울 24.5℃
  • 흐림대전 28.0℃
  • 흐림대구 30.0℃
  • 흐림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7.8℃
  • 흐림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7.7℃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환혼’ 황민현, 비주얼+연기력+무술 실력 다잡은 ‘무한 매력’으로 여심저격

 

황민현이 첫 등장부터 여심을 사로잡았다.

 

황민현은 지난 18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준화)에서 눈부신 비주얼에 문무를 겸비한 천재 귀공자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서율(황민현 분)은 진중한 모습으로 정진각의 밀실을 향해 첫 등장하는 순간부터 화면을 압도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낙수(고윤정 분)의 시신에서 작은 호각을 발견한 서율은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낙수를 바라봤고 이들의 숨겨진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황민현은 또한 능숙한 무술 실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서율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호각을 바라보면서  어린 시절의 낙수를 추억하며 애틋한 표정을 짓다가도, 천하제일 살수의 모습을 한 낙수 사이에서 짧은 순간 혼돈에 빠진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집중도를 높였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한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황민현은 극중 대호국 호국 서씨 집안의 문무를 겸비한 천재 귀공자로 인품, 외모등 빠지는 것 하나 없는 서율 역으로 비밀스런 소녀에 대한 순애보를 간직하고 있는 인물이다.

 

황민현은 앞서 지난 2019년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매력적이고 용감한 백작을 연기한 데 이어 2020년에는 JTBC 드라마 ‘라이브온’에서 ‘만인의 첫사랑’ 방송부 선배를 열연하는 등 고전과 현대를 넘나드는 순애보 연기로 여심을 저격했다. 짧은 등장만으로도 뚜렷한 존재감을 각인시킨 황민현이 앞으로 보일 활약에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황민현이 출연하는 tvN ‘환혼’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 “평범한 한량이 아니다!” 베일에 싸인‘갓물주’! 김정호의 이중생활 1, 2, 3!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가 베일에 싸인 ‘갓물주’ 김정호의 이중생활을 낱낱이 공개한다. 오는 9월 5일(월) 저녁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극본 임의정, 연출 이은진, 제작 ㈜지담미디어, 하이그라운드)는 검사 출신 한량 갓물주 김정호와 4차원 변호사 세입자 김유리의 로(Law)맨스 드라마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2,500만 뷰 이상을 기록한 노승아 작가의 웹 소설을 드라마화한 작품. 아름다운 영상미를 보여줄 이은진 감독의 연출과 삶에 대한 통찰력이 남다른 임의정 작가의 깊이 있는 대본이 더해진 드라마로 2022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이승기가 ‘로맨틱 코미디’로 오랜만에 복귀를 알리며 ‘이승기표 로코’를 기다리는 수많은 시청자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승기는 전직 ‘괴물 천재’ 검사이자 현직 웹소설 작가인 건물주 김정호로 등장, ‘로코 황제’다운 스윗함은 물론 스마트함과 카리스마, 코믹까지 다채로운 팔색조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승기가 ‘김정호의 이중생활 #3’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3년 만의 정상화 개최 예고, '부산국제영화제 : 다시, 마주 보다' 메인포스터 공개
공식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5일(수)부터 14일(금)까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흘간 진행된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맑은 하늘 아래 바다를 응시하는 관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이는 영화의 바다라 불리는 부산국제영화제와 관객이 서로 마주한 것으로, 팬데믹 이후 3년 만의 정상화 개최에 대한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로고를 바라보는 포스터 속 인물은 관객을 포함해 영화제를 방문한 게스트, 산업 관계자 등 모든 영화인을 상징해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COVID-19)로 진행되지 못했던 프로그램 섹션인 미드나잇 패션(Midnight Passion)을 비롯하여 지원 사업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 포럼 비프 그리고 샤넬과 만나 새롭게 돌아온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등을 재개해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계획이며 영화인들 간의 교류와 교육,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포스터가 전하는 메시지와 같이 올해는 관객과 영화인 모두 한자리에 모여 한층 활력이 넘치는 풍성한 영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