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5℃
  • 구름많음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7℃
  • 흐림광주 24.8℃
  • 안개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1℃
  • 박무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4.1℃
  • 맑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나의 해방일지’ 이민기X김지원X이엘, 어머니의 죽음! 인생에 찾아온 또 다른 위기

URL복사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과 손석구가 엇갈렸다.


21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13회에서는 산포를 떠난 뒤 뭘 해도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을 느끼던 구씨(손석구 분)가 다시 염씨네 집을 찾았다. 하지만 어머니를 떠나보낸 염미정(김지원 분)은 이미 서울에 올라간 뒤였고, 구씨는 염제호(천호진 분)를 통해 그간의 일들을 뒤늦게 알게 됐다. 가족의 달라진 모습과 염미정의 빈자리를 마주한 구씨는 그리움을 느꼈다. 13회 시청률은 수도권 5.0%, 전국 4.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별 후 염미정은 전과 같이 일상을 이어갔지만, 마음 한쪽에는 채울 수 없는 빈 공간이 생긴 듯했다. 마음이 갑갑할 땐 불빛 하나 없는 산을 걷고, 밤길을 걸으며 구씨를 원망해보기도 했다. 하지만 버려진 느낌은 지울 순 없었다. 내색하지 않고 있었지만, 염미정은 구씨가 돌아와 주길 바라고 있었다.


산포를 떠난 구씨는 이전보다 더 망가지고 있었다. 술 없이는 잠시도 견디기 힘들었고, 언제나 공허한 눈빛으로 지냈다. 자신의 선택으로 떠나왔지만, 구씨의 마음속에도 아직 염미정이 가득했다. 결국 구씨는 참다못한 어느 날 전철을 타고 산포로 향했다. 그러나 그토록 그리워하던 염미정과는 엇갈리고 말았다. 이미 염미정은 산포를 떠나 서울에서 살고 있었던 것. 전철역에서 한참을 기다려도 염미정이 보이지 않자, 구씨는 삼 남매의 집을 찾아갔다. 그러나 그곳에는 곽혜숙(이경성 분)이 아닌 다른 사람과 염제호만이 남아있었다.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염제호의 모습 또한 구씨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염제호는 그런 구씨에게 그동안의 이야기를 해주었다.


구씨가 떠나고 얼마 뒤, 삼 남매에게는 큰 변화가 찾아왔다. 어머니 곽혜숙이 세상을 떠났기 때문. 어머니가 죽은 후 삼 남매는 서울로 거처를 옮겨 살고 있었고, 염제호는 재혼을 한 상태였다. 삼 남매가 없는 산포집은 구씨에겐 낯선 공간이었다. 그동안의 이야기를 전한 염제호는 구씨에게 염미정의 연락처를 적어주었다. 쪽지를 손에 쥐고 평상에 앉은 구씨는 그리운 마음을 담아 숨을 토해냈다. 나지막이 염미정의 이름을 부르는 구씨의 모습은 깊은 여운을 남겼다.


한편, 염창희(이민기 분)는 회사를 그만뒀다. 늘 남들의 욕망을 따라 떠밀리듯 살아온 염창희였다. 그는 문득, 여기까지 달려봤으면 됐다고 느꼈다. 염창희는 자신이 그다지 욕망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그는 선배 앞에서 “솔직히 저는 깃발 꽂고 싶은 데가 없어요. 그런데 꼭 깃발을 꽂아야 되나, 안 꽂고 그냥 살면 안 되나. 없는 욕망을 억지로 만들어서 굴려 갈 수도 없는 노릇이고”라며 속 이야기를 꺼내놨다. 그러나 아버지가 그를 이해할 리 없었다. 그런 아버지를 향해 눈물을 보이며 “그냥 그동안 수고했다. 좀 쉬어라, 그래 주시면 안 돼요?”라고 말하는 염창희의 모습은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런가 하면 염기정(이엘 분)은 순탄한 듯 순탄하지 않은 연애를 이어갔다. 조태훈(이기우 분)과의 애정전선에는 이상이 없었다. 그의 둘째 누나인 조경선(정수영 분)과 딸 조유림(강주하 분)에게 이미 밉보였다는 게 문제였다. 여기에 엄마까지 조태훈을 보겠다고 나서면서 염기정은 난감해졌다. 그러나 그 시간이 엄마와의 마지막일 줄은 염기정도 미처 몰랐다.


이날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펼쳐진 삼 남매와 구씨의 이야기는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서로를 그리워했으나, 끝내 만나지 못하고 어긋난 추앙커플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남겼고, 삼 남매 어머니의 갑작스러운 죽음 역시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예상치 못한 아픔을 겪어나가는 삼 남매의 일상이 어떻게 그려질지, 염미정과 구씨는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남은 이야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 충격적인 사건은 하나 더 있었다. 염미정을 매번 들볶던 팀장이 불륜을 저지르고 있었고, 휴대전화에 내연녀의 이름을 염미정으로 저장해놨던 것. 이어진 예고 영상에서 팀장의 아내에게 전화를 받는 염미정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4회는 오늘(2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채널S '다시갈지도' 빌리 츠키, “당장 일본 가자” 모국行 부르는 일본 신상 여행지 大 공개
‘다시갈지도’가 그룹 빌리의 일본인 멤버 츠키를 만족시킨 일본 신상 핫플레이스를 전격 공개한다. 채널S 오리지널 예능 ‘다시갈지도’는 코로나 시대에 꽉 막힌 하늘길을 뚫어줄 단 하나의 지도, 당신의 그리운 기억 속 해외여행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랜선 세계 여행 프로그램. 잊고있던 해외여행의 참맛을 되살렸다는 평가와 함께 애프터 코로나 시대의 해외여행 바이블로 각광받고 있다. 오는 23일(목) 방송되는 15회에서는 한국인 재방문 1위에 빛나는 오감 만족 여행지인 ‘일본’ 여행기를 선보인다. 특히 일본은 ‘다시갈지도’ 1회의 랜선 여행지로, 이번 재방문 여행에서는 그동안 소개되지 않은 신상 핫플레이스가 모두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이날 랜선 여행에는 MC 김지석-김신영과 역사작가 최태성, 그리고 가수 토니안과 그룹 빌리의 멤버 츠키와 하루나가 함께 한다. 최근 진행된 일본 편 녹화 현장에서 츠키와 하루나는 이번 여행지가 일본이라는 사실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츠키와 하루나가 일본인인 만큼 김지석은 두 사람이 들려줄 생생한 일본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본격 녹화가 시작되자 츠키와 하루나가 예상치 못한 리액션을 펼쳐 김지석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VC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