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19.9℃
  • 흐림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1.7℃
  • 맑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23.2℃
  • 맑음제주 23.6℃
  • 흐림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조금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나의 해방일지' 사고 친 이민기, 외제차에 스크래치! 손석구 피해 줄행랑 ‘폭소’

URL복사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과 손석구가 이별했다.


15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12회에서는 구씨(손석구 분)가 산포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갔다. 그와 가슴 아픈 이별을 한 염미정(김지원 분)은 홀로 눈물을 흘렸지만, 마지막까지 그의 행복을 빌었다. 과연 두 사람은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이별한 후 두 사람의 인생은 각각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높였다. 12회 시청률은 수도권 5.6%, 전국 5.0%(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를 경신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이날 염미정에게 진심을 고백한 구씨는 다시 이전과 같은 일상을 이어갔다. 함께 밭일을 하고, 거리를 걸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두 사람의 시간은 편안하고 행복했다. 그러나 구씨가 산포에 있다는 걸 클럽 사람들이 아는 이상, 행복은 오래 갈 수 없었다. 예상대로 구씨와 함께 일했던 선배라는 사람이 염제호(천호진 분)의 공장으로 찾아왔다. 구씨를 죽이겠다고 덤비는 백사장(최민철 분), 다시 돌아오라 명령한 신회장에 이어 선배까지 찾아오자 구씨는 고민에 빠졌다. 구씨를 찾아온 선배는 “신회장이 오라 할 때 감사합니다, 하고 갔어야지. 너 이제 백사장 손에 죽는 게 아니고 신회장 손에 죽게 생겼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너 여기 여자 있지?”라며 구씨가 돌아오지 않는 이유를 추측했다. 구씨가 계속 산포에 남으면 염미정과 그의 가족에게까지 피해가 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한편, 구씨의 차를 몰고 다니던 염창희(이민기 분)에게는 일생일대의 위기가 닥쳤다. 썸 타는 여자 동기 앞에서 외제차로 기 좀 살려보려고 했지만 잘 안된 건 그렇다 치고, 아버지에게 들켜서 한 소리 들은 것도 넘어갈 수 있었는데, 어느 날 보니 차 뒤쪽 범퍼가 찌그러져 있었던 것. 머리를 싸매고 고민하던 염창희는 결국 구씨에게 이실직고했다. 그렇게 구씨와 염창희만의 좇고 좇는 레이스가 펼쳐졌다. 산포를 배경으로 달려가는 두 사람의 모습은 폭소를 안겼다. 필사적으로 도망가던 염창희를 전력을 다해 좇던 구씨는 문득 인생의 어느 순간들이 머릿속에 스쳐 갔다. 옛 연인과의 일, 염미정이 건네 말 등 구씨 자신이 누구인지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순간들이었다. 그렇게 달려 전철까지 타게 된 구씨는 그대로 서울에 있는 선배를 찾아갔다. 그리고 백사장의 약점을 전하고 떠났다. 백사장을 치겠다는 건, 그가 다시 서울에 올라가겠다는 뜻이었다.


구씨는 염미정에게 덤덤한 투로 그만 떠나겠다 말했다. 염미정은 가끔 연락하겠다고 했지만, 구씨는 밀어냈다. 염미정이 더는 자신과 얽히지 않길 바라는 눈치였다. 결국 구씨는 산포를 떠났고, 두 사람은 이별했다. 구씨는 연락처마저 바꿔버렸다. 염미정은 구씨의 집 창가에 서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같은 시각, 구씨는 백사장의 장례식장에 있었다. 경찰을 피해 도망치던 백사장이 사고로 목숨을 잃었던 것. 구씨는 그렇게 다시 자신의 자리를 찾았다. 백사장의 죽음에도 아랑곳 않고 웃는 구씨의 얼굴은 섬뜩했다. 하지만 “나는 누가 죽는 게 이렇게 시원하다”라고 내뱉은 그는 이내 공허한 눈빛이 됐다. 염미정을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온 그는 자기혐오로 내달리고 있었다.


구씨가 떠나고, 함께 걷던 거리를 홀로 걷게 된 염미정. 과거 염미정은 자신을 떠난 이들이 모두 불행하길 바랐다. 자신이 하찮은 존재라는 걸 확인한 이들이 세상 어딘가에 있다는 게 싫었기 때문. 그러나 지금의 염미정은 이전과 달랐다. 그는 구씨가 행복하기만을 바랐다. 감기 한 번 걸리지 않고, 아프지 않길 바랐다. “행복한 척하지 않겠다, 불행한 척하지 않겠다, 정직하게 보겠다”라고 되뇌며 거리를 걷는 염미정의 옆으로 구급차가 스쳐 지나갔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달라진 모습의 염미정이 눈 내리는 거리를 걷고 있었다.


12회는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펼치며 몰입감을 높였다. ‘추앙커플’은 짧은 행복을 함께한 후 이별해 안타까움과 슬픔을 자아냈다. 여기에 시간이 흐른 뒤, 염미정을 떠올리고 있던 구씨처럼 염미정 역시 구씨를 떠올리며 거리를 걷는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했다.


그런가 하면 염창희와 염기정(이엘 분)의 이야기는 웃음을 더하며 ‘나의 해방일지’만의 매력을 제대로 살렸다. 이제 막 시작한 연애 앞에서 더더욱 솔직해진 염기정의 모습은 매력적이었다. 그의 거침 없는(?) 속도는 당황스러울 때도 있었지만, 염기정은 조태훈(이기우 분)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존재였다. 염기정과 조태훈 커플은 추앙커플과는 또 다른 설렘으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한편 도무지 풀리지 않는 염창희의 인생은 ‘웃픈’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구씨를 피해 줄행랑치는 염창희의 모습은 단연 압권이었다. 두 사람의 산포 레이스는 웃음으로 시작해 깊은 여운을 남기며 끝이 났다. 그 감정선을 담아낸 이민기와 손석구의 눈빛도 호평을 이끌었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악카펠라' 냉정한 작별 인사! 19년 차 뮤지컬 배우 → 유학파 '절대음감' 등장!
‘악카펠라’의 신규 회원 모집에 장르불문 악역 지원자들이 등장해 이중옥, 김준배가 퇴출(?) 위기에 처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정형돈은 19년 차 뮤지컬 배우부터 유학파 '절대음감' 지원자의 등장에 혀를 내둘렀고, 급기야 이중옥과 김준배에게 냉정한(?) 작별인사를 건넸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9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MBC ‘악카펠라’(기획 박정규 연출 채현석 이신지 박동빈 장우성 이주원)측은 퇴출 위기(?)에 놓인 이중옥과 김준배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매니저 정형돈과 ‘악카펠라’ 멤버 이중옥, 김준배 사이에 흐르는 냉랭한 분위기가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악카펠라’의 신규 회원 모집을 위한 오디션 현장에서 매니저 정형돈의 마음을 제대로 빼앗은 지원자가 등장한 것. 이번 ‘악카펠라’ 신규 회원 모집 오디션은 “악역이라면 분야 상관없이 도전 가능"을 자격 기준으로 내세워 영화, 드라마는 물론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장르 속에서 악역을 맡은 이들이 지원해 시청자를 놀라게 만들 예정이다. 과거 “불심검문을 많이 당해봤다”는 압도적인 비주얼의 19년 차 뮤지컬 배우부터 '절대음감'을 소유한 유학파 지원자까지 반전에 반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