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5℃
  • 구름조금강릉 15.0℃
  • 구름많음서울 11.9℃
  • 구름많음대전 14.0℃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5.3℃
  • 구름조금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6.5℃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2.8℃
  • 구름많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5.2℃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블록버스터 : 천재들의 브릭 전쟁’ 상상초월 미션 'BTS 뮤직비디오 한 장면 같아' 역대급 구성까지

 

블록버스터 : 천재들의 브릭 전쟁’의 상상 초월 미션이 공개된 가운데 천재들이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이목이 쏠린다. 

 

오늘(1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브로록버스터: 천재들의 브릭 전쟁’(이하 ‘블록버스터’) 3회에서 ‘K-유니버스’를 브릭으로 배송하게 된 참가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트럭의 빈 트레일러에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를 담아야 한다는 점에서 고난도 미션이라는 평을 받은 가운데 어느 팀이 우승을 차지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천재들은 그룹 BTS(방탄소년단), EXO(엑소), 블랙핑크 등으로 대표되는 ‘K-팝’을 비롯해 ‘K-Culture’, ‘K-Contents’까지 세 가지 주제를 트레일러 속에 담아낸다.

 

지금까지의 미션과는 달리 트레일러 안이라는 한정된 공간을 활용해야 하는 3회 미션, 하지만 참가자들은 좁은 공간을 아기자기하게 활용하는가 하면  기발한 아이디어로 자신만의 개성을 담아낸 작품을 만들어내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했다는 평이다.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기리보이는 브릭 국가대표들이 구현해 낸 ‘K-유니버스’에 감탄하며 박수를 쳤다. 뿐만 아니라 심사위원들은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 한 장면을 보는 것 같다”, “위트와 구성이 너무 좋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져 과연 기리보이와 전문가들이 극찬했던 작품들은 어떤 것인지 관심이 고조된다.

 

특히 이번 미션으로 새로운 강자로 급부상한 팀이 있다고 알려진 만큼, 앞서 2회 연속 우승팀으로 호명된 Team K가 연승 행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MBC ‘블록버스터 : 천재들의 브릭 전쟁’ 3회는 오늘(15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라디오스타’ 정동원, 임영웅과의 브로맨스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한 장의 사진은?
‘라디오스타’ 정동원이 임영웅과의 브로맨스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이어 그는 학업과 앨범 활동을 병행 중이라며 바쁜 와중에도 학교에 꼭 가는 이유를 고백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16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송일국, 배해선, 정동원, 조혜련, 트릭스가 출연하는 ‘지치면 가만 안 두겠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동원은 1년 전 ‘라스’에 출연했을 때와 달리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끈다. 그는 “키가 165cm에서 173cm로 자랐다”라고 밝힌다. 여기에 정동원은 2년 전 촬영했던 중학교 1학년 새내기 시절 사진과 180도 달라진 졸업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현재 정동원은 학교 생활과 곧 발매할 새 앨범 준비 활동을 바쁘게 병행하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한다. 그는 “하루하루 바쁘지만 항상 등교한다”라고 밝히면서 매일 출석하는 이유를 전한다. 이어 정동원은 “요즘 나이 들었다고 느낀다”라며 16살의 귀여운 고민을 토로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화요일은 밤이 좋아’, ‘개나리 학당’ 등 가수뿐만 아니라 예능 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더 낮은 금리로 갈아타는 ‘대환대출 플랫폼’ 내년 5월 개시
온라인으로 대출을 쉽게 비교하고 갈아 탈 수 있는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가 이르면 내년 5월 구축된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소비자가 손쉽게 더 낮은 금리의 대출로 이동할 수 있도록 대환대출의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리상승기에 금융소비자의 이자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대환대출 시장은 대출 신청자의 불편, 인프라 미비로 참여가 저조한 상황이다. 금융회사 간 온라인 시스템의 부재로 기존대출 상환을 오프라인으로 수행해 금융소비자와 금융회사의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고 있다. 또 소비자가 대출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플랫폼이나 합리적 의사결정에 필요한 기존대출 정보가 제한돼 소비자 편익도 제약되고 있다. 이에따라 금융위는 금융회사 간 온라인 대환대출 이동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금융회사 간 상환절차(상환 요청, 필요정보 제공, 최종 상환 확인)를 금융결제원 망을 통해 중계하고 전산화하는 시스템을 만든다. 이렇게 되면 은행, 저축은행, 카드,캐피탈사로부터 대출을 받은 소비자가 보다 손쉽게 유리한 조건의 상품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대환대출의 모든 절차가 온라인,원스톱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소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