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3℃
  • 흐림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3.6℃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21.3℃
  • 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19.5℃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1박2일' 시즌4 예측 불가 초대형(?) 기상 미션에 멤버들 무릎 꿇은 사연은?

URL복사

 

‘1박 2일’ 멤버들이 아침부터 ‘멘붕’ 상태가 된 이유가 무엇일까.

 

15일(오늘)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효자-불효자’ 레이스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상상을 뛰어넘는 초대형 스케일의 기상 미션이 펼쳐진다.

 

이른 아침 눈을 뜬 멤버들은 비몽사몽인 상태로 믿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하고 충격에 휩싸인다. 베이스캠프에 정체불명의 대규모 합창단이 출몰, 딘딘은 “뭔가 잘못된 것 같은데?”라며 심상치 않은 스케일의 기상 미션을 직감한다.

 

뒤따라 나온 문세윤 또한 “이게 무슨 상황이야!”라면서 사정없이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어리둥절한 멤버들을 뒤로하고 현장에서 난데없는 합창대회가 진행되자, 단상 위에 올라 선 이들은 영문도 모른 채 하나둘씩 노래를 열창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평화로운 가창도 잠시, 다섯 남자가 합창단원의 예상치 못한 기습에 혼비백산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수차례에 걸친 단원들의 멘탈 공격에 무방비로 당한 멤버들은 너나할 것 없이 버퍼링에 걸린 상태로 얼어붙는다. 과연 아침부터 이들이 ‘멘붕’에 빠지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KBS 2TV ‘1박 2일 시즌4’는 15일(오늘)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