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18.1℃
  • 흐림서울 22.3℃
  • 흐림대전 23.5℃
  • 흐림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2.7℃
  • 흐림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8℃
  • 흐림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22.6℃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 김지원에게 건넨 설레는 고백 “추앙한다”

URL복사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가 김지원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11회에서는 한층 깊어진 추앙커플의 입맞춤이 심박수를 높였다. 원래 자리로 돌아오라는 회장의 명령에도 염미정(김지원 분)을 택한 구씨(손석구 분). 자신의 진심을 “추앙한다”라고 고백하는 그의 모습은 가슴 벅차는 감동을 선사했다.


염미정과 구씨의 날들은 설렘으로 차올랐다. 두 사람은 작은 일상부터 마음속 깊은 이야기까지 함께 나눴다. 그리고 마침내 염미정과 구씨는 입을 맞췄다. 갈대로 우거진 언덕에서 어깨를 맞댄 두 사람은 이내 깊은 입맞춤으로 설렘을 선사했다.


행복도 잠시 구씨에게 또다시 위기가 엄습했다. 의문의 남자들이 구씨의 뒤를 따라붙기 시작한 것. 위치추적기까지 설치한 것을 눈치챈 구씨는 일부러 트럭을 움직여 먼 곳까지 나갔다. 백사장(최민철 분)이 사람을 붙였다고 생각한 구씨는 분노했지만, 뜻밖에도 남자들을 보낸 건 과거 구씨의 보스였던 신회장이었다. 그는 구씨에게 돌아올 것을 명했다. 구씨가 답을 않고 망설이자 신회장은 이곳에 더 있어야겠냐고 물었고, 구씨는 “네”라는 짧은 답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구씨는 염미정에게 “추앙한다”라는 말로 사랑을 고백했다. 전에 없던 옷음을 띠며, 어디에선가 풀려난 듯 숨을 내뱉은 구씨. 염미정을 사랑하며 그는 해방되고 있었다. 그의 간결한 한 마디는 ‘여기서 무엇을 할 거냐’는 신회장의 질문에 대한 구씨의 답이기도 했다.


짜릿했던 입맞춤부터 강가의 고백까지, 서로에게 깊게 스며든 ‘추앙커플’의 모습은 설렘을 최고조로 높였다. 옥죄어 오던 삶의 무언가로부터 서서히 ‘해방’되어가는 이들의 모습은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언제나 인간관계와 삶에 대해 고민하던 염미정은 인생에 대한 수많은 질문에 합의하지 않고, 진짜 자신을 찾아가기로 다짐했다. “인간은 다 허수아비 같아. 자기가 진짜 뭔지 모르면서, 그냥 연기하며 사는 허수아비. 어떻게 보면 건강하게 잘 산다고 하는 사람들은 이런 모든 질문을 잠재워두기로 합의한 사람들일 수도. ‘인생은 이런 거야’라고 어떤 거짓말에 합의한 사람들. 난 합의 안 해. 죽어서 가는 천국 따위 필요 없어. 살아서 천국을 볼 거야”라는 염미정의 다짐은 그의 변화를 확실하게 드러냈다. 구씨 역시 염미정을 선택하며, 추앙한다는 진심 어린 고백과 함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두 사람의 이야기가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이미 지난 10회 엔딩에서 자신의 자리로 돌아간 듯한 구씨의 모습이 그려졌기 때문. 이들의 행복이 계속될 수 있을지, 구씨에게는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염기정(이엘 분)은 드디어 솔로를 탈출했다. 염기정은 언제나 사랑 앞에 솔직했다. 남자를 조금 애타게 해보라는 선배들의 말에 “애타는 게 좋은 거예요? 익는 것도 아니고 타는데, 마음이. 그거 안 좋은 거잖아요. 불편한 거잖아요. 남녀가 사귀는데 뭔가 가득 충만하게 채워져야지, 왜 애정을 그렇게 얄밉게 줘야 해요? 간질간질한 게 뭐가 좋아. 시원하게 박박 긁어줘야 좋지”라는 말은 실로 염기정다웠다. 그런 염기정의 매력을 알게 된 조태훈(이기우 분)도 마음을 열었다. 또 다른 설렘을 선물한 이들 커플의 이야기도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를 더했다.


11회 시청률은 수도권 4.6%, 전국 4.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2회는 오늘(15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불행을 사는 여자' 왕빛나X백은혜, 카메라 뒤 미소 폭발→케미 빛나는 인증샷! 비하인드 컷 공개
‘불행을 사는 여자’ 왕빛나, 백은혜가 두 여자의 극적이고도 내밀한 충돌을 완벽하게 그려낸다. 오는 6월 2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JTBC 드라마페스타 ‘불행을 사는 여자’(연출 김예지, 극본 이효원, 제작 SLL)측은 30일,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 왕빛나와 백은혜의 열정 가득한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불행을 사는 여자’는 모두가 인정하는 좋은 사람, 착한 아내, 훌륭한 소설가로서 충만한 삶을 살고 있는 차선주(왕빛나 분)의 집에 밑 빠진 독처럼 불행한 일이 늘 쏟아졌던 인생을 산 친한 동생 정수연(백은혜 분)이 들어오면서 생긴 균열을 그린 심리 치정극이다. 우정을 가장한 두 여자의 아슬아슬한 관계를 통해, 타인의 불행을 바라는 인간의 본능을 날 것 그대로 그려낸다. JTBC 2020년 드라마 극본 공모 단막 부문 대상 수상작으로, ‘부부의 세계’ ‘언더커버’ 등 굵직한 작품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한 김예지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왕빛나는 좋은 사람, 착한 아내, 훌륭한 소설가로서 완벽한 삶을 살아가는 ‘차선주’를 연기한다. 친한 후배 정수연이 건넨 뜻밖의 부탁으로 인해 충만했던 인생이 흔들리기 시작하는 인물. 차선주의 후배이자 불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브로커' 송강호, 칸이 선택한 남자, 한국 남자 배우 최초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영화 <브로커>의 송강호가 28일 오후 8시 3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브로커>는 공식 폐막식에 앞서 인간 존재를 깊이 있게 성찰한 예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화에게 수여되는 에큐메니컬상(Prize of the Ecumenical Jury)도 수상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전 세계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이날 폐막식에서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옆자리에 앉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과 진한 포옹을 나누며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주연배우 박해일과도 포옹을 이어간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의 힘찬 박수와 함께 수상 무대에 올랐다.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라며 입을 뗀 송강호는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습니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작품을) 같이 해준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에게 깊은 감사와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습니다”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