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2.1℃
  • 맑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21.6℃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7.1℃
  • 흐림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나한일X유혜영, “같이 살아보자!” ‘세 번째 합가’시작!

URL복사


‘우리 이혼했어요2’ 나한일과 유혜영이 세 번째 합가를 예고하며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든다.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13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우이혼2’ 6회에서는 지난주 나한일의 독단적인 ‘케이블카 데이트’로 위기감을 높였던 나한일과 유혜영이 세 번째 합가를 시작하는 내용이 담겨 기대를 모으고 있다.

 

먼저 나한일은 지난번 만남에서 화를 내고 가버린 유혜영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합가를 제안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같이 살아보며 변한 모습을 지켜봐 달라”며 나한일이 유혜영에게 돌직구 고백을 건넨 것. 무엇보다 나한일은 평소 유혜영이 좋아하는 장소였던 강원도에 유혜영과 잘 어울릴만한 집을 직접 빌리는 정성까지 보이며 진심을 내비쳤다.

 

그렇게 시작된 합가의 첫날, 나한일과 유혜영은 달달한 분위기를 드리워 눈길을 끌었다. 유혜영은 나한일의 의상을 직접 코디해줬고, 나한일은 자전거를 못 타는 유혜영에게 자전거를 가르쳐주며 다정한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나한일은 땀을 뻘뻘 흘리면서 유혜영이 탄 자전거를 잡아주는가 하면, 넘어진 유혜영을 일으켜주며 꼭 안아주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합가’ 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더불어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진심을 이길 수 있는 건 없다”라며 나한일에게 감동의 응원을 전해 기분 좋은 예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나한일은 유혜영과 결혼할 당시 톱스타였음에도 불구하고 돈이 800만 원밖에 없었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함께 살아보기로 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신혼 시절을 떠올리며 당시 상황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눴던 것. 나한일은 “전 재산이 800만 원뿐이고, 집도 마련하지 못했음에도 뻔뻔하게 결혼하자고 해서 미안하고 고맙다”며 유혜영에게 자신과 결혼한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유혜영은 “돈도 되게 안 모아놨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내가 집이 있었기 때문에 상관없었다”라며 당시 나한일을 향한 조건 없는 사랑에 대해 밝혀 뭉클함을 드리웠다. 과연 나한일과 유혜영이 이끌어나갈 ‘세 번째 합가’는 어떨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나한일과 유혜영은 가장 강렬한 인연의 끈을 가진 이혼 부부”이라며 “삼세판이 될 두 사람의 합가는 과연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13일(오늘) 방송되는 ‘우이혼2’ 6회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