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6.0℃
  • 흐림대전 22.6℃
  • 대구 20.8℃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5.6℃
  • 부산 22.3℃
  • 흐림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8.6℃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2.1℃
  • 구름조금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PR 인사이트 트리, 빅데이터 통해 바라본 마케팅 트렌드 분석

 

 

최근 Y2K 트렌드가 Z세대를 중심으로 화제가 되면서 패션을 비롯한 인테리어, 식음료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KPR 부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가 20일 매스미디어와 SNS (트위터,인스타그램)와 웹(블로그,커뮤니티)상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Y2K 트렌드가 연예계를 비롯해 패션과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Y2K 트렌드는 'Year to 2000'의 줄임말로, 세기말을 의미한다. Y2K 패션으로는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반에 유행했던 크롭티, 로우라이즈 팬츠(골반까지 내려오는 하의) 등 과감한 스타일링의 패션 아이템과 비즈 액세서리, 곱창 머리끈 등 치키한 소품 등이 있다.

빅데이터 분석 프로그램 TrendUp V4를 활용해 소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레트로 패션 관련 급상승 연관어 △1위는 컬러감(2795건) △2위는 Z세대(1695건) △3위는 원마일웨어(1260건) △4위는 메타버스(931건) △5위 비건(913건) 순이다.

특히 컬러감과 Z세대, 메타버스 등 MZ세대에게 익숙한 키워드가 상위를 차지한 이유는 레트로 콘셉트가 대세인 동시에 트렌드의 중심에 Z세대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또한, Y2K 패션의 특징인 화려한 스타일링과 과감한 컬러가 자유로움과 개성을 추구하는 Z세대의 가치관과 부합했기 때문이다.

온라인상 소비자 반응을 살펴본 결과, '요즘 2000년대 패션 스타일이 다시 유행하고 있는 중. Y2K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더라', 'Y2K 감성은 찐한 핫핑크에 보라색이 돋보이는 컬러감, 화려한 스팽글이지' 등 Y2K 감성과 패션 아이템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 김은용 소장은 '최근 포켓몬 빵, 진로이즈백 등 식음료 시장을 중심으로 레트로와 뉴트로 트렌드가 확산하기 시작했다'며 '2022년에는 식음료뿐만 아니라 패션, 유통, 인테리어 등 다양한 업계에 적용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레트로와 뉴트로 트렌드에 대한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과 실제 사례들은 KPR 인사이트 트리 Why 15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KPR 인사이트 트리에서 발간하는 리포트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빨간 풍선’ 서지혜-이성재-홍수현-이상우, 신뢰감 치솟는‘믿보배 캐스팅’확정!
“가족극의 레전드! 문영남 작가가 돌아왔다!” 배우 서지혜-이성재-홍수현-이상우가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 출연을 전격 확정지었다. 오는 2022년 12월 첫 방송될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빨간 풍선’(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제작 초록뱀 미디어, 하이그라운드)은 우리 모두가 시달리는 상대적 박탈감, 그 배 아픈 욕망의 목마름, 그 목마름을 달래려 몸부림치는 우리들의 아슬아슬하고 뜨끈한 이야기를 담는다. 무엇보다 ‘빨간 풍선’은 ‘수상한 삼형제’,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 3연속으로 초대박 시청률을 이끌어낸 ‘히트 콤비’ 문영남 작가와 진형욱 감독이 의기투합하는 네 번째 작품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최고 시청률 48.3%이라는 경이로운 기록으로 가족극의 새로운 역사를 써낸 ‘흥행불패’ 문영남 작가와 진형욱 감독이 ‘빨간 풍선’으로 또 어떤 시너지를 이뤄낼지, ‘역대급 가족극’ 탄생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서지혜-이성재-홍수현-이상우 등 탄탄한 연기내공을 지닌 배우들이 ‘믿보배 라인업’을 완성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서지혜는 교사가 꿈이지만 매번 임용고시에 낙방해 과외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본인부담 초과’ 의료비 돌려준다, 1인당 평균 136만원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 확정으로 의료비 본인부담상한액을 초과해 의료비를 지출한 174만 9831명에게 2조 3860억 원이 환급된다. 개인별로는 평균 1인당 136만 원의 혜택을 받게 된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21년도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이 확정돼 오는 24일부터 상한액 초과금 지급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급 대상자에게 24일부터 안내문을 순차적으로 발송한다. 지급대상자는 본인 명의의 계좌로 지급해 줄 것을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신청하면 된다. 본인부담상한제는 과도한 의료비로 인한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제도다. 연간 본인부담금 총액이 개인별 상한금액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 금액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부담해 가입자,피부양자에게 돌려준다. 수혜자와 지급액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도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 확정을 통해 의료비 본인부담상한액을 초과해 의료비를 지출한 대상에게 초과 금액을 지급한다. 이에 앞서 정부는 본인부담상한액 최고액인 584만 원을 이미 초과해 소득 수준에 따른 개인별 상한액 확정 전에라도 초과금 지급이 필요한 23만 1563명에게 6418억 원을 미리 지급했다. 이번에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