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7.9℃
  • 맑음강화 6.3℃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아는 형님’ 이석훈-송가인, 발라드와 국악 장르의 결혼식 축가를 열창~ 형님들 박수갈채

 

 

오늘(1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보컬 계에 한 획을 그은 두 사람, 이석훈과 송가인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의외의 케미를 보여줄 두 사람은 노래 실력만큼이나 빛나는 연기력으로 콩트까지 선보이며 현장의 분위기를 이끌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이석훈은 오랜 팬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직접 부른 에피소드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이어 “왠지 모르게 신랑의 표정은 별로 좋지 않더라”라며 뜻밖의 결말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가인 역시 “축가로 부르는 국악 곡이 있다”라며 밝혔고, 두 사람은 저마다 발라드와 국악 장르의 축가를 열창해 형님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에 더해 송가인은 축가 열창 후 “장훈이는 내가 두 번이고 세 번이고 축가 불러주지”라는 농담을 건네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형님학교 2부에서는 ‘아는 뮤직 클럽’을 사수하기 위한 발라드 파와 트로트 파의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다. 오로지 ‘아는 형님’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이석훈과 민경훈의 즉석 무대는 물론, 심금을 울리는 송가인의 무대까지 본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보컬부터 예능감까지 이석훈과 송가인의 빛나는 활약상은 오늘(16일) 저녁 8시 40분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공승연, “다음은 찾아가는 검거 서비스다!”진호개의 작전은?
“그 엄마, 거짓말을 하고 있어요”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과 공승연이 보험사기를 위해 ‘7세 여아 뺑소니 사건’을 위장한 친엄마의 학대 자행을 밝혀내며, 안방극장에 공분과 사이다를 안겼다. 지난 25일(금)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극본 민지은/연출 신경수/제작 메가몬스터) 4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7.6%, 순간 최고 8.8%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은 3.3%를 차지하면서, 경찰과 소방의 환상적 티키타카에 대한 쏟아지는 타겟층의 열광적 반응을 입증했다. 무엇보다 지난 4회에서는 7살 여아, 예슬이가 겪은 뺑소니 사고 뒤에 숨은 비정한 엄마의 보험사기가 담겨 보는 이들을 분노케했다. 먼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은 새벽녘 짙은 안개로 앞이 잘 보이지 않는 도로의 폐버스정류장 지붕 위까지 날아간 예슬이의 모습에 경악했다. 예슬이의 엄마 주영순은 오열하며 예슬이가 떨어진 곰 인형을 주우려고 달려갔다가 차에 치였다고 전했고, 봉도진(손호준)과 송설(공승연)은 예슬이의 기도가 막혀있는 일촉즉발 위기를 인지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진호개가 싸이카를 타고 진입로를 확보해준 가운데 송설은 예슬이가 맥박이 안 잡히고, 피까지 토하자 고심 끝에 니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