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20.0℃
  • 서울 15.1℃
  • 박무대전 15.5℃
  • 구름조금대구 13.8℃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많음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15.3℃
  • 안개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노정희 선관위’ 미스터리

URL복사

 
오늘(14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 ‘노정희 선관위’ 미스터리 편에서는 지난 대선을 둘러싼 선거관리위원회의 부실관리 문제와 부정의혹 논란을 집중 조명한다.

 

선거관리위원회는 헌법상 독립기관으로,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원칙으로 하는 기관이다. 하지만 지난 제20대 대선에서도 전국적으로 선거 관리부실과 부정선거 의혹들이 제기되며, 선관위가 시험대에 올랐다. 게다가 노정희 중앙선관위원장의 정치적 편향성 또한 문제가 되고 있는데.
 
# 확진자 사전투표 논란. 그 진실은?
지난 3월 대선 직후, <탐사보도 세븐> 팀으로 시민들의 제보가 쏟아졌다. 특히 확진자 사전투표에 대한 제보가 잇따랐는데, 투표 당일 선관위 측이 유권자들에 대한 본인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거나 서류봉투 등에 기표된 투표용지를 넣었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선관위 관계자들이 투표용지를 쓰레기봉투에 버렸다거나, 이미 기표된 투표용지를 받았다는 제보도 있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투표 당일 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취재진이 제보자와 선관위 관계자를 만나 확인했다. 확진자 사전투표를 둘러싼 의혹의 진실은 무엇일까?

 

# 대선 이후 한 달, 풀리지 않은 의혹들
전반적인 선거 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졌다는 지적뿐 아니라, 지난 총선에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부정선거 의혹이 등장했다. 인천 부평구와 서울 강남구에서는 투표함의 진위 여부를 둘러싼 의혹 제기가 있었고, 한 지역에서는 CCTV가 가려진 곳에 투표용지가 방치되어 있었다며 조작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끊임없이 나오는 의혹들에 대해 선관위는 해명에 나섰지만, 그럼에도 선관위를 믿지 못하겠다는 국민들. 전문가와 함께 부실관리 실태와 부정의혹에 대한 문제점을 직접 확인해봤다.

 

# 시험대 오른 선관위, 이대로 괜찮나
선거 부실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선관위 내부에서는 이례적으로 노정희 위원장의 거취 표명을 요구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또한 대한변호사협회를 비롯한 각계 단체가 성명서를 내고, 노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곧 치러질 지방선거를 잘 준비하겠다며 사퇴를 거부한 노 위원장. 선관위마저 사전투표 부실관리 사태를 감사하겠다는 감사원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데...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노 위원장 체제의 선관위, 이대로 괜찮을까.

 

자세한 내용은 오늘(14일) 밤 8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태종 이방원' 양녕대군-어리, ‘조선판 세자 스캔들’ 처음부터 잘못된 인연의 시작!
양녕대군과 어리의 첫 만남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23일(오늘)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 극본 이정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29회에서는 ‘조선판 세자 스캔들’의 주인공 어리(임수현 분)가 등장을 예고해 새로운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양녕대군(이태리 분)은 아버지 태종 이방원(주상욱 분)을 향한 반항심에 일탈을 반복해 세자 자리를 박탈당할 위기에 처했다. 이방원은 양녕에게 “당장 군왕이 되어도 손색없는 아들이 한 명 더 있다”고 경고해 본격적인 형제 대립 구도의 시작을 알렸다. 이런 가운데, 23일(오늘) 공개된 사진에는 어리를 향한 흑심 가득한 눈빛을 드러내는 양녕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구종수(장태훈 분)의 꼬임에 마음이 동한 양녕은 그 길로 어리를 만나러 간다. 양녕은 누구든 얼굴을 한 번 본 사람이면 잊을 수가 없을 정도로 출중한 어리의 미모를 접하고 첫눈에 반해 흑심을 드러낸다고. 하지만 어리는 곽선의 첩으로, 엄연히 지아비가 있는 인물로, 양녕의 행동은 처음부터 잘못된 인연의 시작을 알린다. 곽선 아들(최진욱 분)의 만류에도 양녕은 제 뜻을 굽히지 않는다고 해 그 여파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