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2℃
  • 흐림강릉 19.6℃
  • 서울 15.3℃
  • 박무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조금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17.6℃
  • 맑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19.4℃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19.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뉴욕타임즈서 호평

URL복사

 

현대자동차는 뉴욕타임즈가 최근 '현대차 아이오닉 5, 전기차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다(Hyundai's IONIQ 5 Nods to Past While Pushing Toward E.V. Future)'라는 제호의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아이오닉 5의 주요 기능을 소개하며 현대차가 전기차 산업의 다크호스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밝혔다.

기사를 기고한 로렌스 울리치(Lowrence Ulirch)는 현재 미국 자동차 전문지 '더 드라이브(TheDrive)'의 수석 자동차 담당 기자로, 과거 뉴욕타임즈의 자동차 담당으로도 활동했다.

뉴욕타임즈는 아이오닉 5의 디자인 경쟁력에 대해 '아이오닉 5는 20세기 최고의 자동차 디자이너 중 한 명인 조르제토 주지아로(Lowrence Ulirch)가 디자인한 차량을 오마주(callbacks)했다'며 '고도의 예술적 기교가 가미된 외관과 달리 실내는 친숙한 전기차 이미지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이어 '휠베이스는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보다 4인치가량 길어 편안한 주행감과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뉴욕타임즈는 △증강현실 기능이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 △12.3인치의 대형 디스플레이 △음성인식 제어기능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등 아이오닉 5에 탑재된 다양한 편의 기능을 소개했다. 특히 아이오닉 5의 실내 정숙성, 부드러운 승차감, 매력적인 주행 감성은 앞으로 다가올 희망적인 '맛(taste)'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E-GMP 기반의 강력한 동력성능은 고성능 내연기관 SUV보다 강력하며, 편안한 서스펜션과 부드럽고 민첩한 스티어링은 놀라울 정도로 경쾌한 주행 성능을 실현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18분 만에 배터리를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고속 충전 시스템은 현대차 모델이 도로를 지배할 수 있게 만드는 가장 큰 기술적 쿠데타(the biggest technical coup)라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즈는 V2L 기능을 통해 전기자전거, 아웃도어 장비, 전자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아울러 뉴욕타임즈는 아이오닉 5는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지만 테슬라를 좋아하지 않는 소비자를 위한 선택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타임즈는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업계의 주요 상을 휩쓸고 미디어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등 최근 성과에 대해서도 조명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해 미국에서 150만 대 가까이 판매해 혼다를 제치고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큰 자동차 기업에 올랐으며, 충성도 높은 고객들을 지속 유지하면서 연료 효율이 뛰어난 차와 하이브리드카를 앞세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고 평했다.

한편 아이오닉 5는 높은 상품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미디어와 고객들로부터 호평 세례를 이어가고 있다. 아이오닉 5는 △2022 독일 올해의 차 △2022 영국 올해의 차에 선정된 데 이어 △아우토 빌트(Auto Bild) 최고의 수입차(Best Import Cars of the Year) 전기차 부문 1위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전기차 비교평가 종합 1위에 올랐다.

또한 지난해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Auto Express)의 뉴 카 어워드에서 △2021 올해의 차 △중형 업무용 차 △프리미엄 전기차 등 3개 부문을 석권함과 동시에 △영국 탑기어의 일렉트릭 어워드 △카 디자인 리뷰(Car Design Review) △IDEA 디자인 어워드(IDEA Design Award) 등에서 다양한 상을 받으며 최고의 전기차 중 하나로 각인되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우리들의 블루스’ 눈물 차오른 신민아, 속상한 이병헌 바닷가서 나눈 대화는?
‘우리들의 블루스’ 신민아가 이병헌 앞에서 첫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5월 7일, 8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 9, 10회에는 이동석(이병헌 분), 민선아(신민아 분)가 펼치는 위로의 이야기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가 담긴다. 제작진은 바닷가 일출을 함께 보러 간 두 사람의 9회 스틸컷을 공개, 어색한 공기가 흘렀던 이전보다 가까워진 이들의 관계를 예고했다. 앞서 민선아는 우울증으로 힘겨워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래 앓은 우울증 때문에 남편과 이혼하고 아이 양육권 분쟁 중인 민선아는 답답한 마음에 제주로 내려왔다. 그러나 너른 바다를 보며 민선아는 앞이 깜깜해지고 물에 온몸이 젖은 듯한 우울감을 느꼈고, 결국 바닷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이동석은 아슬아슬 위태로운 민선아가 걱정돼 챙기는 모습으로 둘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9회 스틸컷 속 이동석 앞 눈물이 차오른 민선아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동안 고요하고 차분한 반응을 보여왔던 민선아는 이날 이동석의 앞에서 처음으로 속마음을 이야기하고 감정을 드러낸다고. 금방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기업 재택근무 활성화 유도, 최대 2000만원 인프라 지원
정부가 기업의 재택근무 도입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프로그램,장비 등 구입시 인프라 구축비용으로 최대 2000만원을 지원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4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기 위한 새로운 일상의 모습으로 재택근무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근무방식 혁신을 통한 경쟁력 확보와 일,생활의 균형 문화를 위해서도 재택근무는 필요하다'면서 '재택근무에 따라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사업주의 인사,노무 관리비용도 1인당 360만원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기업의 재택근무 활성화 방안을 보고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어 재택근무 활성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재택근무 도입과 확산을 위해 12주간 사업장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지원한다. 컨설팅은 재택근무가 일상적 근로형태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합 직무 진단, 인사노무관리 체계 구축, IT 인프라 구축 활용방안, 정부 지원사업 참여 등이다. 재택근무 관련 지원제도를 긴밀하게 연계해 기업의 재택근무 도입을 유도한다. 유연근무제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