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29.0℃
  • 맑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8.1℃
  • 흐림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8.6℃
  • 맑음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30.5℃
  • 구름조금금산 28.9℃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기상청 사람들' 잠시만 이별? 박민영♥송강, 한밤중 애틋 눈빛 교환!

 

‘기상청 사람들’ 박민영♥송강의 애틋한 눈빛이 포착됐다. 

 

JTBC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연출 차영훈, 극본 선영,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이하 ‘기상청 사람들’)에서 달콤함을 내뿜던 ‘하슈커플’ 진하경(박민영)♥이시우(송강)가 잠시 떨어져 있는 시간을 갖게 된다. 하경이 시우를 제주도 태풍 센터로 파견했기 때문이다. 

하경은 총괄 과장으로서 내린 결정이라고 못을 박았지만, 시우는 이를 다르게 해석할 여지가 있었다. 구여친 채유진(유라)으로부터 자신이 비혼주의자라 헤어졌다는 진실을 들었고, 결혼은 마땅히 해야 하는 순리라고 생각하는 하경도 같은 이유로 마음이 식었을 지 모를 일이었다. 게다가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진다고, 제주도 파견 지시에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11회 선공개 영상을 보니, 이 일로 하경과 시우 사이에 마찰이 생기는 듯 하다. 하경은“당장 내일 내려가야 한다”는 고봉찬(권해효) 국장을 그건 무리라며 만류한다. 그러나 시우는 “잠깐 혼자 있고 싶었던 거 아니에요”라며, 헷갈리게 하지 말라고 날을 세운다. 덩달아 진지해진 하경 또한 감정적으로 판단한 문제가 아니라고 해명하지만, 시우는 이내 자리를 떠버리고 만다.

 

하지만 서로를 사랑하는 속마음은 변치 않은 듯하다. 애틋한 눈빛을 주고 받는 하슈커플의 스틸컷 역시 동시 공개된 것. 시우와 잘 해보고 싶었지만, 뜻하지 않은 상황들이 자꾸만 이를 방해하자 속상한 하경. 그 마음이 담긴 그녀의 눈빛을 바라보고 있는 시우 또한 애틋하긴 마찬가지다. 당장 다음 날 아침 제주도로 떠나야 하는 상황에 놓인 두 사람이 이 위기를 극복하고, 비 온 뒤 더 단단해진 땅 위에 설 수 있을지,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킨다. ‘기상청 사람들’ 11회는 오늘(19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 형님' 김성규, 형님학교 ‘춤짱’ 민경훈과 댄스 대결 펼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베테랑 예능꾼 김종민을 비롯해 려욱, 슬리피, 허경환, 박영진, 김성규, 이성종, 서은광이 출연한다. 다른 차원의 우주를 뜻하는 ‘멀티버스’ 세계관 속에서 이들은 차원의 문을 넘어 온 아는 형님으로, 기존 형님들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대결을 신청한다. 이날 김성규는 멀티버스 형님들 중 자신의 포지션이 ‘로커’임을 공개하며 민경훈을 겨냥해 버즈의 ‘가시’를 열창한다. 하지만 민경훈은 “네가 모르는 게 있는데 난 댄서로 전향했어”라는 상상초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김성규는 이성종과 함께 인피니트의 ‘내꺼하자’ 댄스를 즉석에서 선보이고, 민경훈 또한 김종민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화답해 현장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한다는 후문이다. 또한 멀티버스의 아는 형님들과 기존 아는 형님들은 단합력 대결을 통해 진검승부를 펼친다. 특히 사진을 보고 제한 시간 내에 이름을 맞히는 ‘모니터를 봐’ 대결 중에는 양 팀의 실수와 안타까운 비명이 난무하는데, 이러한 용호상박의 승부 속에서 단합력 대결의 결과는 어떻게 될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다른 세계에서 온 형님들 김종민, 려욱, 슬리피, 허경환, 박영진, 김성규, 이성종,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