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4℃
  • 구름많음강릉 13.7℃
  • 구름조금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8.7℃
  • 흐림대구 16.4℃
  • 흐림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8.1℃
  • 흐림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15.0℃
  • 흐림제주 17.5℃
  • 맑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3.9℃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한 사람만' 은진, 김경남 지키기 위해 거짓 자수 → 광수대 피해 도주

URL복사

 

서로를 위해 어떤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한 사람만’ 안은진X김경남의 사랑이 안방극장에 짙은 감동의 파도를 일으켰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10회에서 민우천(김경남)은 단 한 시간, 단 하루라도 표인숙(안은진)을 지키려 아무도 모르게 ‘1’ 구지표(한규원)를 찾았다. 두 번째 채송화 살인사건은 인숙을 자수하게 만들기 위해 그가 놓은 덫이었기 때문에, 하용근(백현진)의 핸드폰이 그에게 넘어가는 것만큼은 막아야 했다.

 

신태일(안창환)이 넘기기 전 재빨리 가로챈 하용근의 핸드폰에는 구지표의 충격적인 과거 영상이 있었다. 하산아(서연우)의 영상이 올라갔던 아동 성 착취 사이트 운영자가 바로 그였던 것. 일이 꼬이는 바람에 잘못 전송된 구지표의 영상을 가지고 하용근이 물고 늘어지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 우천이 이 모든 진실을 알게 됐지만, 철거 예정인 건물에 꼼짝없이 갇혔다. 죽음에 직면에 그 순간에도 그의 머릿속엔 오직 인숙만이 떠올랐다. 

 

이 사실을 전혀 모르는 호스피스 ‘아침의 빛’과 광수대엔 우천이 없어지면서 비상이 걸렸다. 우천의 살인 청부 증언이 확보된 상태에서 그의 ‘도주’는 자백이 되기 십상이었다. 이에 인숙이 전날 진범이자 산아의 엄마 우경미(차희)에게서 받은 하용근의 시계를 증거로 내밀며 자신이 목을 졸라 죽였다고 거짓으로 자백했다. 범인으로 몰리게 된 우천도, 결혼이 어그러질까 봐 불안한 성미도(박수영)도, 엄마의 곁을 한시도 떠나지 않는 산아도 모두 지키기 위해서였다. 

 

여기에 박두진의 셔츠 단추에서 발견된 머리카락이 인숙의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까지 밝혀지자, 인숙이 꼼짝 없이 두 번째 채송화 살인사건까지 다 뒤집어 쓰게 됐다. 광수대 서장은 다 된 밥에 재 뿌리지 말고 하루 빨리 중간 브리핑과 현장 검증을 완료하라며 압력을 가했다. 모든 것이 구지표가 그린 그림대로 흘러가고 있었다.

 

한편, 인숙은 뇌종양의 크기가 2배로 커져 생사의 기로에 놓여 사경을 헤매면서도 온통 우천만을 생각했다. 쓰러지기 전, “좀 일찍 자수하지 그랬어. 이제 다 끝났어”라던 지표의 말이 머릿속에 자꾸만 맴돌아 불안이 증폭됐다. 이대로 죽어야 우천을 만나게 되는 건지, 아니면 악착같이 깨어나야 만날 수 있을지, 인숙은 그 답을 간절히 알고 싶었다.

 

그렇게 애가 타 들어갈 때쯤, 기적처럼 우천이 인숙 앞에 나타났다. 생각을 고쳐먹은 신태일이 도망가자며 우천을 구했지만, 그는 인숙을 지키기 위해 돌아왔다. 포토라인과 현장 검증이 진행되기 직전 인숙을 빼돌린 우천은 그렇게 광수대의 눈을 피해 인파 속으로 도망쳤다. 죽을 뻔한 순간, 서로에 대한 사랑의 깊이를 깨달은 인숙과 우천은 “사랑해”라는 마음을 전하며 애절한 키스를 나눴다. 아린 가슴의 여운이 안방극장을 휘감은 순간이었다. 키이스트와 JTBC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한 사람만’은 매주 월, 화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태종 이방원' 양녕대군-어리, ‘조선판 세자 스캔들’ 처음부터 잘못된 인연의 시작!
양녕대군과 어리의 첫 만남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23일(오늘)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 극본 이정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29회에서는 ‘조선판 세자 스캔들’의 주인공 어리(임수현 분)가 등장을 예고해 새로운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양녕대군(이태리 분)은 아버지 태종 이방원(주상욱 분)을 향한 반항심에 일탈을 반복해 세자 자리를 박탈당할 위기에 처했다. 이방원은 양녕에게 “당장 군왕이 되어도 손색없는 아들이 한 명 더 있다”고 경고해 본격적인 형제 대립 구도의 시작을 알렸다. 이런 가운데, 23일(오늘) 공개된 사진에는 어리를 향한 흑심 가득한 눈빛을 드러내는 양녕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구종수(장태훈 분)의 꼬임에 마음이 동한 양녕은 그 길로 어리를 만나러 간다. 양녕은 누구든 얼굴을 한 번 본 사람이면 잊을 수가 없을 정도로 출중한 어리의 미모를 접하고 첫눈에 반해 흑심을 드러낸다고. 하지만 어리는 곽선의 첩으로, 엄연히 지아비가 있는 인물로, 양녕의 행동은 처음부터 잘못된 인연의 시작을 알린다. 곽선 아들(최진욱 분)의 만류에도 양녕은 제 뜻을 굽히지 않는다고 해 그 여파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