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7℃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4.3℃
  • 맑음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5.0℃
  • 구름조금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범죄자 향한 매서운 눈빛! 숨막히는 몰입도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죄자를 찾아간다.

 

어제 14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이 베일을 벗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첫 회는 치밀한 스토리, 과감하고 디테일한 연출, 명품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져 숨 막히는 흡인력과 몰입도를 선사했다. 특히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경찰 송하영(김남길 분) 캐릭터가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에서 송하영은 하나의 살인사건을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송하영이 근무하는 동부서 강력반 반장(정만식 분)은 해당 사건의 범인을 피해자의 애인 방기훈(오경주 분)으로 지목, 강압 수사 끝에 자백까지 받아냈다. 하지만 송하영의 감은 달랐다. 모든 정황이 방기훈을 범인으로 가리키고 있지만, 송하영이 보기에 방기훈의 눈빛은 범인의 것이 아니었다.

 

그러던 중 송하영에게 강한 의문을 남긴 범죄자가 등장했다. 일명 ‘빨간 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의 범인 양용철(고건한 분)이었다. 양용철이 방기훈은 범인이 아니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한 것. 이에 정말 방기훈은 범인이 아닌 것일지, 송하영이 방기훈 사건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았다.

 

이런 가운데 1월 15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2회 방송을 앞두고 양용철과 마주한 송하영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송하영은 특유의 진지하고도 깊은 눈빛으로 양용철을 응시하고 있다. 반면 양용철은 표정, 눈빛, 제스처까지 모두 다소 과장된 느낌이다. 경찰과 범죄자라는 것 외에도 분위기와 느낌까지 상반된 둘의 만남이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다.

 

이와 관련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오늘(15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송하영이 범죄자 양용철을 직접 찾아간다. 이 만남은 이후 송하영이 범죄행동분석관, 프로파일러가 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해당 장면 속 김남길의 압도적인 연기력은 숨막히는 몰입도로 이어질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과연 송하영은 범죄자 양용철과 무슨 대화를 나눴을까. 그는 방기훈 사건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까.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고, 한 순간도 마음을 내려놓을 수 없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는 1월 15일 토요일 바로 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오늘의 웹툰' 손동운, 셀럽 웹툰 작가 오윤 역 맡아, 인기 많은 작가 일상 담은 스틸컷 3종 공개
SBS ‘오늘의 웹툰’ 손동운이 ‘딱 맞춤’ 캐릭터를 입고 지상파 드라마 연기 신고식을 치른다.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기획 스튜디오S/제작 빈지웍스, 스튜디오N)에서 손동운은 개그 웹툰을 연재하다, 내용과는 정반대인 훈훈한 얼굴이 공개되며 순식간에 스타덤에 오른 작가 ‘오윤’을 연기한다. 팬들 사이에서 ‘손남신’이라 불리는 조각 비주얼, 최근 공개된 인터뷰에서 “‘미모에 물이 올랐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았다”고 밝힌 것처럼 그 인기를 즐기는 여유 등, 손동운은 몸에 꼭 맞은 캐릭터를 만났다. 오늘(11일) 공개된 스틸컷 3종에서는 이렇게 셀럽과도 같은 인기를 모은 웹툰 작가 오윤에 완벽히 녹아든 손동운을 엿볼 수 있다. 사인회를 열어 팬들과 만나고, 여유로운 표정으로 시간을 즐기며, 또 작품에도 몰두하는 등 이미지만 봐도 오윤의 일상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하지만 높은 싱크로율 외에도 그의 첫 지상파 도전을 기대케 하는 좀 더 결정적 이유가 있다. 다양한 뮤지컬부터 웹드라마를 통해 차곡차곡 쌓아온 연기 내공이다. 촬영에 들어간 이후에도 진짜 ‘오윤’ 같은 연기력으로 현장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는 것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