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18.8℃
  • 흐림서울 18.6℃
  • 구름많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1.4℃
  • 흐림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7℃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5.9℃
  • 구름많음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19.5℃
  • 흐림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0.8℃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목숨 같은 술 수레 던졌다! 돈보다 사랑 택한 걸크러쉬 엔딩!

URL복사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이혜리가 천 냥을 벌기 위해 지켜낸 술 수레를 포기하고 납치를 당할 위기에 처한 유승호를 구했다. 돈보다 사랑을 택한 이혜리의 걸크러쉬 넘치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전율을 선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인혁 / 극본 김아록 / 제작 (유)꽃피면달생각하고문화산업전문회사 (주)몬스터유니온 (주)피플스토리컴퍼니)에서는 천 냥을 벌기 위해 지켜낸 술 수레로 남영(유승호 분)을 구하는 강로서(이혜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방송된 ‘꽃 피면 달 생각하고’ 7회에서 남영은 우포장의 방해에도 목빙고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펼쳤다. 특히 가짜 범인을 감추고 우포장의 집에서 그의 배후 심헌(문유강 분)을 기다렸다.  

 

우포장을 제거하기 위해 등장한 심헌과 태선(이기택 분)은 이들을 기다리고 있던 남영과 대결을 펼쳤다. 그러다 도망친 심헌은 이후 망월사에서 뒷배로 짐작되는 누군가에게 남영이 10년 전 망월사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고했다. 베일에 감춰진 심헌의 뒷배는 뒷모습만으로도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풍겨 그의 정체를 궁금하게 했다.

 

로서와 금이(서예화 분)는 기린각 기녀 운심(박아인 분)에게 약속한 술의 절반을 나르는 데 성공하며 값을 받았다. 로서는 금이의 한양을 벗어나 살자는 제안과 운심의 더 큰 밀주거래를 하자는 제안 사이에서 깊은 고민에 빠져 그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애진은 로서에게 병조관인이 찍힌 종이 다발을 건네며 이표와 만나기 위해 남영의 시선을 붙잡아 달라고 부탁했다. 로서는 남영과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곧장 이라도 떠날 사람처럼 “혼인 축하하오. 진심이오”라는 말을 건넨 후 눈물샘이 폭발해 자리를 피했다. 남영은 움직이지 말라는 로서의 당부에 그 자리에 선 채 멀어져가는 로서의 뒷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어 애절함을 더했다.

 

연서를 받고 약속 장소에 나간 이표는 애진을 보며 마음은 구걸해서 얻는 게 아니라는 깨달음을 얻었다. 그는 “이제부터 나는 마음이 아니라 인연을 먼저 얻을 것이오”라는 말을 남긴 채 떠났고 실연당한 애진은 식음을 전폐해 미소를 자아냈다.  

 

애진이 로서에게 병조 관인이 찍힌 출입증을 건넨 탓에 조정이 발칵 뒤집혔다. 이는 이시흠(최원영 분)과 연조문(장광 분)의 정치 싸움으로 번졌고, 숭례문 출입이 삼엄해지는 결과로 이어졌다. 로서는 운심과 약속한 남은 절반의 술을 배달 중 발각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두 사람은 말을 타고 등장한 애진의 도움으로 술 수레를 끌고 관군을 피해 달아날 수 있었다. 

 

심헌은 계속해서 목빙고 사건을 파헤치는 남영을 제거하라는 뒷배의 지시에 따라 우포장을 자결로 위장해 살해한 뒤 현장을 찾은 그를 납치했다. 심헌이 남영을 끌고가려는 순간, 로서가 나타나 이들을 술 수레로 받아버렸다. 당황한 남영을 끌고 달아나는 로서의 모습이 8회 엔딩을 장식하며 돈보다 사랑을 선택한 로서의 걸크러쉬 넘치는 행동이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 8회를 본 시청자들은 “몰입감 대박! 재방송 바로 봐야지”, “꽃달은 월, 화의 빛 같은 존재”, “연출도 눈에 쏙쏙 들어오고 배우들 연기도 감탄만 난다” 등의 소감을 나타냈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온라인 방송 영화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한 기대작으로, 9회는 오는 1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태종 이방원' 양녕대군-어리, ‘조선판 세자 스캔들’ 처음부터 잘못된 인연의 시작!
양녕대군과 어리의 첫 만남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23일(오늘)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 극본 이정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29회에서는 ‘조선판 세자 스캔들’의 주인공 어리(임수현 분)가 등장을 예고해 새로운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양녕대군(이태리 분)은 아버지 태종 이방원(주상욱 분)을 향한 반항심에 일탈을 반복해 세자 자리를 박탈당할 위기에 처했다. 이방원은 양녕에게 “당장 군왕이 되어도 손색없는 아들이 한 명 더 있다”고 경고해 본격적인 형제 대립 구도의 시작을 알렸다. 이런 가운데, 23일(오늘) 공개된 사진에는 어리를 향한 흑심 가득한 눈빛을 드러내는 양녕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구종수(장태훈 분)의 꼬임에 마음이 동한 양녕은 그 길로 어리를 만나러 간다. 양녕은 누구든 얼굴을 한 번 본 사람이면 잊을 수가 없을 정도로 출중한 어리의 미모를 접하고 첫눈에 반해 흑심을 드러낸다고. 하지만 어리는 곽선의 첩으로, 엄연히 지아비가 있는 인물로, 양녕의 행동은 처음부터 잘못된 인연의 시작을 알린다. 곽선 아들(최진욱 분)의 만류에도 양녕은 제 뜻을 굽히지 않는다고 해 그 여파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