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3.4℃
  • 박무서울 -1.1℃
  • 연무대전 1.9℃
  • 연무대구 2.6℃
  • 맑음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2.6℃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7.1℃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7℃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컴백 D-4' 모모랜드, 신곡 2차 아인, 나윤 비주얼 필름 공개! "펑키·섹시 그 자체"

URL복사

 

걸그룹 모모랜드(MOMOLAND)가 이색적인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0일 정오 모모랜드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는 14일 발매되는 디지털 싱글 앨범 'Yummy Yummy Love(야미 야미 럽)'의 2차 비주얼 필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비주얼 필름의 주인공은 아인, 나윤이다. 아인은 시크한 표정으로 바이크에 앉아 시크한 매력을 뽐냈다. 나윤 역시 LED 올가미를 이용해 춤을 추며 펑키·섹시 콘셉트를 완벽 소화했다.
 
배경에는 독특한 리듬의 비트가 깔려 신곡 ‘Yummy Yummy Love’에 대한 호기심을 극대화시켰다.
 
모모랜드는 신곡 'Yummy Yummy Love' 발매를 앞두고 다양한 티저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 중이다. 모모랜드가 약 1년 만에 발매하는 이번 앨범은 세계적인 아티스트 나티 나타샤(Natti Natasha)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메가 히트곡 '뿜뿜'에 이어 '베앰(BAAM)', '바나나차차', '떰즈업(Thumbs Up)'을 연달아 흥행에 성공시키며 탄탄한 해외 팬덤을 구축한 모모랜드와 세계적인 가수 나티 나타샤의 특별한 만남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한편, 모모랜드는 오는 11일 마지막 비주얼 필름을 공개하고 컴백 기대감을 최고조로 상승시킬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E채널 ‘노는언니2’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신년운세 대공개!”
‘노는언니2’에서 대한민국 하계올림픽 최초 3관왕에 빛나는 양궁 선수 안산과 박세리-한유미-정유인-김성연-신수지의 2022년 신년운세가 대공개 된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1월 25일(오늘) 방송될 21회에는 ‘무한도전’, ‘런닝맨’ 등 다수 방송프로그램 출연으로 유명한 역술가 박성준이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운세를 전해,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와 관련 25일(화) 방송될 ‘안산 선수 특집’에서 안산은 본캐의 멋진 양궁 실력은 물론 오직 ‘노는언니2’에서만 볼 수 있는 솔직 발랄한 매력까지 대방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노는언니’의 사주 마니아 한유미가 특별히 모신 역술가 박성준이 등장, 언니들과 안산의 사주와 관상, 오행 궁합을 풀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안산은 “올해도 메달 딸 수 있을까요?”라며 조심스럽게 메달운을 물었고, 안산의 메달운을 들은 언니들이 폭풍 리액션을 터트리면서 현장을 들썩였다. 더불어 박세리는 “재물이 계속해서 들어오는 사주”라는 분석으로, 재물운마저 리치 언니 다운 클래스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아름다운 캄포디아의 비극적 대학살, 킬링필드 '푸난'
애니메이션 <푸난>은 1975년 일어난 대학살의 역사 킬링필드 이야기다. 행복하게 살던 모든 가족들이 공산주의 무장단체 크메르 루주에 의해 장악되면서 자본주의를 무너뜨리고 희망없는 현실 속에서 모든 걸 포기시키는 이야기다. 프랑스에서 태어난 드니 도 감독은 킬링 필드에서 살아남은 캄보디아인 부모님과 가족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도 감독은 "이 사건을 가족과 함께 경험하지 못한 죄책감이 있었다"며 "이 영화가 과거에 대한 나의 연구에 완전히 닻을 내리게 해줬다"고 밝혔다. 또한 "'1975 킬링필드, 푸난'은 모든 것을 잃었지만 삶에 대한 결의와 믿음으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할 것"이라고 했다. 극의 목소리는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베레니스 베조와 '몽상가들'의 루이 가렐이 슈와 쿠온의 연기를 했다. 영화는 평화로운 가족이 즐겁게 밥을 먹고 있다가 들려오는 총성소리로 시작된다. 어린아이와 노모가 있는 한 가정이 중심이 되어 이야기를 풀어간다. 그들은 짐이 많다보니 차에 실어 이동중이다. 하루이틀이면 끝날 줄 알았던 소집은 일주일이 넘도록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슈의 동생은 언제쯤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