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21.8℃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1.8℃
  • 구름조금울산 12.9℃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5.3℃
  • 맑음고창 13.6℃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6.3℃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7.3℃
  • 구름조금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한 사람만' 구성파 최영우 떨게 만드는 ‘1’의 정체 궁금증 UP

URL복사


‘한 사람만’의 미스터리를 관통하는 채송화 살인사건의 진범이 안은진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6회에서는 채송화 살인사건 관련 그 동안의 판을 모두 뒤집을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하용근(백현진)은 표인숙(안은진)이 골프채를 휘둘러 사망한 것이 아니었다. 딸 하산아(서연우)의 엄마이자, 가정 폭력의 피해자 우경미(배우 이름)가 목을 졸라 목숨을 잃었다. 

 

인숙을 보호하기 위해 광수대를 찾은 민우천(김경남)은 거짓 자백을 했다. 지나가던 길에 산아가 위험한 것 같아 골프채를 휘둘렀고, 기절한 아이를 불 켜진 집에 데려 다 준 뒤, 현장을 다시 찾아가 피해자 머리에 꽃을 꽂았다는 우천의 진술엔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 많았다. 게다가 사인이 둔기로 인한 머리 손상이 아닌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밝혀지자, 모두가 혼란에 빠졌다.
`
광수대 조시영(도상우)과 황마진(이봉련)은 모든 걸 종합해봤을 때, 우천이 진범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문제의 둔기가 골프채라는 것을 아는 걸 보면 사건에 개입된 건 맞지만, 사인이 질식이란 사실을 몰랐다는 점은 오히려 그가 범인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셈이 됐다. 그렇다면 골프채와 채송화 사이, 누군가 하용근의 목을 졸랐다는 가설만이 남았다. 

 

이에 인숙은 경찰에 사실대로 말해 살인 혐의를 벗으려 했지만, 상황은 그리 간단하지 않았다. 청부 살인을 다년간 해온 우천이 보기엔 경찰은 진실이 아니라 상황을 끝내는 게 중요한 사람들이었다. 인숙과 우천이 사건에 개입된 이상 그들에게 뒤집어 씌울 수도 있었다. 광수대의 상황도 좋지 않았다. 우천의 자수로 종결 될 줄 알았던 사건이 오진규(장인섭) 경사가 언론에 흘리는 바람에 보도됐고, 얼마 전 고위직이 음주운전에 걸려 부정적 여론에 휩싸인 경찰은 이 사건으로 이미지 쇄신을 꾀하고 있었다. 서장은 “어떻게든 그림 만들 기세”였다. 

 

사건이 점점 첩첩산중으로 가고 있는 가운데, 살인사건의 진범이 드러났다. 호스피스 아침의 빛에 놀러온 산아는 인숙과 우천에게 엄마가 가져온 아빠의 결혼 시계를 팔아 돈이 생겼다고 말했다. 인숙이 골프채를 휘둘렀을 때 용근이 차고 있던 그 시계는 우천이 채송화를 꽂으러 돌아갔을 때는 없는 상태였다. 골프채와 채송화 사이, 끼어든 또 다른 변수는 바로 산아의 엄마 경미였던 것.

 

인숙은 고민에 빠졌다. 경미가 잡혀간다는 건 어린 산아가 혼자 남게 된다는 뜻이기도 했다. 가정폭력으로 그늘졌던 산아가 이제서야 웃게 되었는데, 그 미소를 다시 뺐을 순 없었다. 우천과 모든 오해를 풀고 처음으로 함께 버킷 리스트에 있던 평범한 일상을 맘껏 누렸던 인숙은 결국 자신이 뒤집어 쓰기로 결심했다.

 

그때, 구성파 행동대장 박승선(최영우)이 인숙의 할머니 육성자(고두심)의 안전을 빌미로 인숙에게 자수하라 협박했다. 여기에 용근의 핸드폰으로 베일에 감싸진 구성파의 윗선, ‘1’의 전화가 걸려오면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긴장감을 더했다. 키이스트와 JTBC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한 사람만’ 매주 월, 화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투준+짠돌파파 신현준, 험난한 마트놀이 “전 이제 마트 안갈거에요~”
‘슈퍼맨이 돌아왔다’ 투준(민준+예준)형제가 인생 첫 용돈 벌기에 나선다. 내일(10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26회는 ‘설렘 가득,너의 모든 순간’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민준, 예준 투준형제는 경제 공부를 시작하기 위해 용돈 벌기 대작전을 펼친다. ‘내 돈을 쓰려면 스스로 일을 해서 돈을 벌어라’라고 외치는 짠돌이 쉰아빠신현준의 강경정책에 순수한 눈망울과 고사리 손놀림으로 부지런히 돈벌이(?)를 시작하는 투준형제의 모습이 주말 밤 빅 웃음을 선사 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서 투준형제는 강아지 목욕에 열중하는 모습이다. “용돈을 어떻게 벌 생각이야?”라는 아빠 신현준의 물음에 애견 호야와 랑이의 목욕을 시키겠다고 자신만만하게 외친 민준이 물뿌리개를 담당하고, 동생 예준은 욕실에 앉아 앙증 맞은 손으로 강아지의 몸 비눗칠에 열중인 모습. 그런데 아불싸 샴푸 후에 뭔가를 빼먹고 수건으로 직행해 버려 애견 호야와 랑이를 당황시켰다는 후문. 과연 투준형제가 짠돌이 파파 신현준에게서 무사히 용돈을 받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이어진 스틸은 둘째 예준이 난생 처음 설거지에 도전하는 모습. 검은 빵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이브자리, 침구·홈데코 분야 유망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
이브자리가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Eve-On'을 개최하고, 침구,홈데코 분야 유망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Eve-On'은 우수한 아이디어와 사업 모델을 보유한 예비,초기 창업기업 및 개인 프리랜서를 모집, 이브자리와의 협업으로 제품 및 서비스 론칭과 비즈니스 확장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았다. 모집 대상은 △베딩,홈데코 제품 △기능성 침구, 슬립테크 제품, 수면 관련 시스템(하드웨어,소프트웨어) △수면 산업 비즈니스 모델 등 분야에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과 개인 프리랜서다. 최종 선발 팀에는 사업화 지원, 기술 지원, 판로 개척 지원, 전략적 투자 등 혜택이 주어진다. 개인 프리랜서가 최종 선정된 경우에는 내부 면접을 통해 이브자리에 입사할 기회가 추가적으로 부여된다. 이브자리는 선발 업체와 함께 제품 및 기술에 대한 공동 연구 개발을 수행하며, 산하 수면환경연구소와 디자인연구소와의 기술 협력 기회를 제공한다. 이브자리 제조 공장 및 전국 물류 네트워크를 통해 개발 제품의 생산 및 유통도 지원한다. 또 전국 400여 개 이브자리 점포와 공식 온라인몰과 연계해 판로 확대를 돕는다. 이브자리는 투자 심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