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5℃
  • 대전 4.3℃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8.3℃
  • 박무광주 7.0℃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5℃
  • 박무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3.8℃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K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가 되자”

URL복사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3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 인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 인사에서 먼저 어려운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한 해 SK의 파이낸셜 스토리, 거버넌스 스토리, 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는 현실을 언급한 뒤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층 엄중한 기후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 톤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하면서 'SK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가장 소중한 구성원 행복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갈 길이 많이 남아 있다'며 '회사 내 많은 제도를 구성원 행복에 맞게 고쳐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끝으로 '기업의 숙명은 챔피언이 아니라 도전자가 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새해에도 위대한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런티어가 되자'고 강조했다.

한편, SK그룹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올해에 이어 새해에도 별도 신년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E채널 ‘노는언니2’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신년운세 대공개!”
‘노는언니2’에서 대한민국 하계올림픽 최초 3관왕에 빛나는 양궁 선수 안산과 박세리-한유미-정유인-김성연-신수지의 2022년 신년운세가 대공개 된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1월 25일(오늘) 방송될 21회에는 ‘무한도전’, ‘런닝맨’ 등 다수 방송프로그램 출연으로 유명한 역술가 박성준이 언니들과 안산의 2022년 운세를 전해,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와 관련 25일(화) 방송될 ‘안산 선수 특집’에서 안산은 본캐의 멋진 양궁 실력은 물론 오직 ‘노는언니2’에서만 볼 수 있는 솔직 발랄한 매력까지 대방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노는언니’의 사주 마니아 한유미가 특별히 모신 역술가 박성준이 등장, 언니들과 안산의 사주와 관상, 오행 궁합을 풀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안산은 “올해도 메달 딸 수 있을까요?”라며 조심스럽게 메달운을 물었고, 안산의 메달운을 들은 언니들이 폭풍 리액션을 터트리면서 현장을 들썩였다. 더불어 박세리는 “재물이 계속해서 들어오는 사주”라는 분석으로, 재물운마저 리치 언니 다운 클래스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아름다운 캄포디아의 비극적 대학살, 킬링필드 '푸난'
애니메이션 <푸난>은 1975년 일어난 대학살의 역사 킬링필드 이야기다. 행복하게 살던 모든 가족들이 공산주의 무장단체 크메르 루주에 의해 장악되면서 자본주의를 무너뜨리고 희망없는 현실 속에서 모든 걸 포기시키는 이야기다. 프랑스에서 태어난 드니 도 감독은 킬링 필드에서 살아남은 캄보디아인 부모님과 가족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도 감독은 "이 사건을 가족과 함께 경험하지 못한 죄책감이 있었다"며 "이 영화가 과거에 대한 나의 연구에 완전히 닻을 내리게 해줬다"고 밝혔다. 또한 "'1975 킬링필드, 푸난'은 모든 것을 잃었지만 삶에 대한 결의와 믿음으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할 것"이라고 했다. 극의 목소리는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베레니스 베조와 '몽상가들'의 루이 가렐이 슈와 쿠온의 연기를 했다. 영화는 평화로운 가족이 즐겁게 밥을 먹고 있다가 들려오는 총성소리로 시작된다. 어린아이와 노모가 있는 한 가정이 중심이 되어 이야기를 풀어간다. 그들은 짐이 많다보니 차에 실어 이동중이다. 하루이틀이면 끝날 줄 알았던 소집은 일주일이 넘도록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슈의 동생은 언제쯤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